박찬호 선수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2~3주 결장하게 되었다. 불펜으로 이동한 후 38번 구원등판에서 방어율 2.52를 기록하고 있었는데 아쉽게 되었다. 필리스가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1위가 거의 확실시 되고 있어, 10/7일부터 시작하는 포스트 시즌에는 복귀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

Park out two to three weeks: Phillies reliever Chan Ho Park will miss two to three weeks with a strained right hamstring. Phillies assistant general manager Scott Proefrock says Park will report to Clearwater, Fla., for treatment. (Updated 09/17/2009).

--------------------------------------------------------------


BY BUDDY HURLOCK, THE NEWS JOURNAL • SEPTEMBER 17, 2009

박찬호가 수요일 저녁 경기 7회에서 마지막 투구를 하면서 입은 오른쪽 다리 햄스트링 부상으로 2~3주 결장한다고 필리스 Scott Proefrock 단장 보좌역이 말했다.

Phillies assistant general manager Scott Proefrock said shortly before tonight's home game against the Nationals that relief pitcher Chan Ho Park will miss two to three weeks after tests earlier this afternoon showed a Grade II strain in his right hamstring, sustained on the last pitch he threw in the seventh inning of Wednesday night's win.

박찬호는 몇일간 더 선수단과 함께 있을 것이고 재활을 위해 플로리다로 갈 것이라고 했다.

Park will remain with the Phillies for "the next few days," Proefrock said, before heading to Clearwater, Fla., for rehab.

오늘(목요일) 홈 경기 후 필리스는 애틀랜타를 시작으로 플로리다, 밀워키와 원정 10연전이 예정되어 있다.

After tonight, the Phillies play Friday night in Atlanta, a 10-game road trip that also takes them to Florida and Milwaukee.

"박찬호는 치료가 필요하다." "가능한 빨리 던지게 할 것이다."라고 Proefrock이 말했다.

"He has to heal," Proefrock said in regard to any timetable for Park's return. "We'll get him back throwing as soon as we can."

박찬호는 지난 5월19일 불펜으로 보직을 옮긴후 2승2패 방어율 2.52를 기록하고 있다. 그 전에는 선발로 1승1패 방어율 7.29를 기록했었다.

Park has gone 2-2 with a 2.52 ERA since his move to the bullpen on May 19, after going 1-1 with a 7.29 ERA as a starter, a job he won in spring training against J.A. Happ (scheduled to start Friday in Atlanta).

"박찬호는 꼭 필요한 불펜투수이다." "박찬호를 대신할 불펜투수들이 있지만 중요한 것은 박찬호가 건강해야 한다는 것이다. 포스트시즌에 진출한다면 박찬호가 필요하다." 라고 Proefrock이 말했다.

"He's been a valuable member of the bullpen," Proefrock said about Park. "We have other guys out there who are capable and ready to step up and fill the void. The main thing is to get [Park] healthy, so we'll be able to use him if we get to the postseason."

오늘 경기전 매뉴얼 감독은 박찬호에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고 대신 다른 불펜 투수들에 대해 언급했다. 

Before the game, manager Charlie Manuel did not comment specifically on Park, as at the time the pitcher was still seeing the doctor. But he did talk about the bullpen, saying good things about Tyler Walker and, about Brett Myers, who had surgery to repair a torn labrum June 4, that he is "not quite there yet ... he's not ready to be turned loose."

시즌 막바지에 마무리를 번갈아 맡고 있는 릿지나 매드슨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

As for whether Brad Lidge or Ryan Madson will be the go-to closer over these final few weeks of the season, he did not commit to either and was playful about the nearly-season long concern.

Said Manuel: "If I go home and worry, what's that going to do?"

In tonight's game, Ben Francisco started in left field for the Phillies, batting seventh, as Manuel gave Raul Ibanez the night off.
신고
Posted by sunnysky
TAG 박찬호
필라델피아 mlb.com 홈페이지에 올라온 박찬호의 부상소식입니다. 중간 계투로 보직을 옮긴 후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었는데 악재가 발생했네요. 큰 부상이 아니기를 바랍니다. 

---------------------------------------------------

Park departs with right hamstring strain
Veteran reliever to be reevaluated on Thursday

By David Gurian-Peck / MLB.com

PHILADELPHIA -- Chan Ho Park is the latest victim of the injury bug that has claimed, at various points, nearly the entire Phillies bullpen.

박찬호는 6-1로 승리한 내셔널즈와 경기에서 7회 오른쪽 다리 햄스트링 부상을 입었다.

Park suffered a right hamstring strain in the seventh inning of Wednesday's 6-1 victory over the Nationals and did not return.

클럽하우스에 들어와서도 눈에 띄도록 불편하게 보였고 바지를 갈아 입을 때도 불편해 했다. 박찬호는 심한 통증을 느꼈다고 했다. 

"When he threw the ball, like I see him, he almost went down," Phillies manager Charlie Manuel said. "He pulled a hammy, and he pulled it pretty bad."

이날 마지막 10구째 투구하는 도중 오른쪽 햄스트링에 부상을 입었다. 라이언 짐머맨을 1루수쪽 얕은 플라이로 유도하여 더블 플레이를 이끌어 냈다. 짐머맨의 배트는 쪼개져 박찬호 쪽으로 날아갔지만 부상과는 관련이 없었다. 부상은 던지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The 36-year-old righty was in visible discomfort in the clubhouse afterwards, walking with an obvious limp and struggling to put on his jeans. He said he felt significant pain.

Park hurt his push-off leg while throwing the 10th and final pitch of his outing. He induced a soft line drive from Ryan Zimmerman to first base, which turned into an inning-ending double play. The barrel of Zimmerman's bat came splintering towards Park, but that had nothing to do with the injury, which happened during the delivery.

"This is like a pop," said Park, who will be reevaluated by head trainer Scott Sheridan and the team's medical staff on Thursday.

구단 트레이너인 스캇은 매우 아프다면 걷지도 못할 것이라고 했다. 박찬호는 걸어다닐 수 있고 내일이면 더 나아질 것다. 하지만 가능성은 낮지만 가끔은 더 안 좋아지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Scott said usually if it's really bad, you can't even walk," Park said. "So I can walk around here. Tomorrow could be a little bit better than today. But sometimes it can get worse than that -- that's negative."

선발에서 탈락한 이후 박찬호는 불펜에서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다. 불펜투수로 50이닝을 던져 실점 14, 방어율 2.52, 15홀드를 기록하고 있어 매뉴얼 감독의 신뢰를 얻고 있었다. 특히 다른 불펜투수들이 부상으로 고전하고 있을 때 좋은 모습을 보여 주었다.

After losing his rotation spot in May, Park has been stellar out of the bullpen. The 36-year-old veteran has allowed 14 earned runs in 50 relief innings (2.52 ERA), picking up 15 holds, striking out 52 and walking just 16. He has earned the trust of Manuel and become a stabilizing presence while other relievers went down with injuries and struggled with inconsistency.
신고
Posted by sunnysky
TAG 박찬호
philly.com에 게제된 기사로 최근 부진한 브랫 릿지를 대신하여 새로운 마무리를 찾아야 된다는 취지의 기사이다. 릿지를 대신할 마무리 후보로 여러 선수가 언급하고 있는데, 그 중 한명으로 박찬호도 거론되고 있다.

---------------------------------------------------------------------------------

Posted on Wed, Aug. 26, 2009 
MORNING REPORT


By Don McKee
Inquirer Staff Writer

이제 매뉴얼 감독이 브랫 릿지와 미팅해야할 시간이 된 것 같다.

It's time for Charlie Manuel to have the meeting with Brad Lidge.

매뉴얼 감독이 릿지에게 해줄 수 있는 오직 한가지 말은 릿지가 더이상 필리스의 마무리가 아니라는 것이다.

The one in which the manager tells the pitcher he's no longer the Phillies' closer.

2008 시즌 릿지가 보여준 놀라운 성적에 대한 어떠한 존경이나 감사도 더 이상 시간을 미루게 할 수 없다.

No amount of respect and gratitude for Lidge's sensational 2008 season can delay this day of reckoning any longer.

브랫 릿지는 올 시즌 9번의 블론세이브를 포함하여 승리 없이 6패를 기록하고 있고, 현재 성적으로는 메이저리그 마무리라고 볼 수 없다. 또한 더 이상 논쟁은 무의미하다.

Brad Lidge - 0-6 with nine blown saves - can't close major-league games now, and there's no point in further discussion.

시즌이 9월로 넘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10월까지는 대체 마무리를 찾아야 하므로 팀에 변화가 있어야할 시기이다.

As the season turns into September, the change must be made now to give the team time to find a replacement by October.

비평가들은 릿지를 대신할 만한 선수가 없다고 말할 것이다. 그것이 사실일 수 있다. 그러나 기다려 봐야 아무 이득이 없다. 10월 6일까지는 다른 선수를 찾아야 한다. 10월에는 필리스가 아마도 내셔널리그 와일드 카드 승자와 맞서고 있을 것이고, 다른 한쪽에서는 다저스와 카디널스가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Critics will say there's no good alternative to Lidge, and that may be true. But there's no longer any point in waiting, either. An alternative must be found - or developed - by Oct. 6, when the Phillies are likely to face off against the National League wild-card winner, with the Dodgers and the Cardinals waiting in the wings.

(어제 경기에서) 타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서 마운드에 있는 릿지와 함께 승리를 함께 하려고 했다. 그리고 피츠버그 파어리츠는 알버트 푸홀스나 매니 라미레즈를 내본 것이 아니었다.

Hitters have been salivating to get up there and take their cuts with Lidge on the hill, and the Pittsburgh Pirates don't send up Albert Pujols or Manny Ramirez.

그러면 무엇을 해야 하나?

So, what to do?

지금 바로 적절한 마무리가 필요하다. 라이언 매드슨은 이미 마무리가 될 수 없음을 보여 주었다.

Right now, a closer by committee might be appropriate, since Ryan Madson has shown he can't close, either.

박찬호, 스캇 에이레 그리고 채드 더빈 조합도 가능하다.

Some combination of Chan Ho Park, Scott Eyre and Chad Durbin could be used.

J.C. 로메로나 클레이 콘드리가 건강하게 복귀한다면 둘 중 한명에게도 가능성이 있다.

If J.C. Romero or Clay Condrey come back healthy, either one is a possibility.

브렛 마이어스가 건강하다면 그도 또 다른 후보이다.

If Brett Myers can get healthy, he's another.

만일 페드로 마르티네즈가 플레이 오프에서 선발이 아닌 마무리 역할을 할 수 있다면 제 4의 선택이 될 수 있다.

If Pedro Martinez can do it in the playoffs, when he won't be needed as a starter, he's a fourth choice.

Scott Mathieson, Mike Zagurski, Sergio Escalona 등등 부상 중인 마이너리거들도 거론할 수 있다. 지금 당장 그들이 건강하다면 그들도 브랫 릿지를 대신할 수 있을 것이다.

Scott Mathieson, Mike Zagurski, Sergio Escalona . . . you name the sore-armed minor-leaguer. Right now, if he's healthy, he's a better choice than Brad Lidge.

여기까지 오지 않았어야 했다. 아마로 단장이 클리프 리를 아주 훌륭하게 트레이드 해 왔을 때, 볼티모어 불펜에서는 조지 쉐릴이 "필라델피아로 트레이드 해 달라." 라고 요청하고 있었다.

It didn't have to come to this. On the same day general manager Ruben Amaro Jr. made the brilliant acquisition of Cliff Lee, George Sherrill was sitting in Baltimore's bullpen with a "trade me to Philadelphia" sign around his neck.

그러나 아마로는 그렇게 하지 않았고 쉐릴은 다저스로 트레이드되어 플레이 오프에서 다저스의 마무리로 나설 것이다.

But Amaro wouldn't make the move, and now Sherrill will be closing for the Dodgers in the playoffs.

따라서 아마로 단장은 매뉴얼 감독에게 릿지의 역할 조정을 환기시킬 필요가 있다.

So Amaro needs to nudge Manuel in Lidge's direction.

매뉴얼 감독이 결정하지 못하면 아마로 단장이 결정해야 한다.

If the manager won't make the move, then Amaro must.

만일 매뉴얼 감독이 할 수 없다면, 그에게 달라스 그린을 보내라.
(달라스 그린은 투수출신으로 1980년 필리스가 월드시리즈 첫 우승했을 당시 감독이었다.)

And if he can't do it, then send Dallas Green.

달라스 그린은 릿지에게 "보직이 변경되었다. 개인적으로 불이익은 없다. 단지 이것이 야구이다."라고 말하는데 어려움을 겪지 않을 것이다.

Big D will have no trouble telling Lidge, "Son, we're making a move. It's no reflection on you personally; it's just baseball."
신고
Posted by sunnysky
TAG 박찬호
philly.com에 실린 기사로 박찬호가 필리스 불펜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며, 박찬호 자신도 필리스 불펜에 만족하고 있다고 적고 있다.

-------------------------------------------------------------------------------------


By Andy Martino, Inquirer Staff Writer

박찬호는 불펜투수가 되는 것을 원하지 않았지만 필리스 불펜의 핵심으로 시즌을 마치게 될 것이다.

A Southern California van ride and a weekend of Korean food began the process, and months of quality relief pitching sealed it. Chan Ho Park did not want to be a member of the Phillies' bullpen, but he is finishing the season as one of its key contributors - and enjoying it.

매뉴얼 감독과 더비 투수코치는 박찬호의 통산 성적을 볼때, 불펜투수로 더 적합하다고 보고 있다. 현재까지는 그말이 맞아 들어가고 있다. 4월과 5월 7번 선발등판에서 박찬호는 방어율 7.27을 기록하고 J.A. 햅 대신 불펜으로 보내졌다. 그 이후 박찬호 성적은 놀라울 정도로 향상되었고 불펜 투수들이 부상으로 곤란을 겪을때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Manager Charlie Manuel and pitching coach Rich Dubee always maintained that the 36-year-old righthander's repertoire was more suited to the bullpen at this stage of his career, and the evidence has proved them correct. In seven starts in April and May, Park posted a 7.27 earned run average and was sent to the bullpen in favor of J.A. Happ. Since then, Park's numbers have been increasingly impressive, making him an essential component of a bullpen hobbled by injuries.

박찬호의 월간 방어율은 4월 7.16, 5월 6.14, 6월 4.70, 7월 0.68, 8월 2.16을 기록하고 있고, 올스타 경기 전후 방어율은 전반기 5.49, 후반기 1.65을 기록하고 있다. 

Look at the ERAs by month:

April, 7.16.

May, 6.14.

June, 4.70.

July, 0.68.

August, 2.16.

Before the All-Star Game, 5.49.

Since the All-Star Game, 1.65.

방어율 뿐 아니라 이닝당 볼넷,안타 허용율도 전반기 1.53에서 후반기 0.92로 좋아졌다.

Don't like ERA? How about walks and hits per innings pitched (WHIP)? Before the midsummer classic, 1.53; since, 0.92.

박찬호와 동료 불펜투수들이 말하는 주된 변화의 요인으로 공격적인 투구와 체력을 들고 있다. 박찬호는 경기 후반을 위해 에너지를 비축할 필요가 없어짐에 따라 더 많은 스트라이크를 던지고 있고 타자들에게도 도전적으로 변했다. 박찬호는 선발투수로 던질 때 너무 지나치게 잘 던지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금은 단지 몇 이닝만 책임지면 되므로 박찬호는 더 편한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The primary differences have been aggressiveness and stamina, according to Park and his fellow relievers. From the bullpen, Park has been more inclined to throw strikes and challenge hitters, without needing to conserve energy for later in the game. Park said that as a starter, he had tried to be too fine with his pitches, to "do too much" in an effort to impress. Now that he is responsible for just a few innings, Park said, he feels more comfortable just lettin' it rip.

또한 박찬호는 필리스 불펜의 환경도 더 편한하다고 말했다. 필리스 구원진들은 박찬호를 제외하고 모두 미국인이고 탄탄한 조직이다. 이러한 점은 한국인으로는 최초 메이저리거인 박찬호에게는 장벽일 수 있다. 필라델피아 구단에 합류하기 전 (타 구단에 있을 때) 박찬호는 팀 동료로부터 가끔 외톨감을 느꼈었다. 박찬호는 영어로 말할 수 있지만 감사의 말을 전하려고 할때 종종 말을 잠시 멈추곤 한다. 박찬호는 필리스 불펜 만큼 사람을 쉽게 받아들이는 조직을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He also said he was much more comfortable in the social environment of the Phils' bullpen. The relievers are an especially tight group, and all the rest are Americans. That dynamic had been a barrier on other teams for Park, who became the first Korean to ever play in the major leagues when he debuted with the Los Angeles Dodgers in 1994. Pitching for four clubs before arriving in Philadelphia, Park sometimes felt isolated from his teammates. He speaks English, stopping occasionally to search for the appropriate word, but said he had yet to find a group as accepting as the men in the Phils' bullpen. Still, though, it took time to feel comfortable.

5월 19일 선발에서 밀려났을 때 박찬호는 매우 실망했었다. 작년 LA 다저스에서 불펜 역할에 만족하지 않았기 때문에 올해 5선발이 되려고 필리스와 계약했다.

When demoted from the rotation May 19, Park was crestfallen. He had not enjoyed relieving last season in Los Angeles and had signed with the Phillies with the intention of being their fifth starter.

"나는 선발이 되는 것을 선호한다." "그러나 영원히 꿈만 꾸면서 살 수는 없다. 가끔은 현실을 이해해야 한다. 가끔은 꿈을 찾는 다른 길을 알아봐야 할 때도 있다."라고 박찬호는 말했다.

"My favorite thing is to be a starter," Park said last week. "However, you can't live with your dream forever. Sometimes you've got to understand the now. Sometimes you have to search for another way to find your dream."

몇몇 필리스의 구원투수들은 박찬호가 처음에는 조용히 지냈고, 6월초 서부 원정을 떠나기 전까지 편한해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Several Phils relievers said in interviews last week that Park had been quiet at first and hadn't seemed comfortable in the group until an early June trip to the West Coast.

필리스는 6월 1~3일 샌디에고와 3연전을 시작으로 이후 LA 에인절스와 4연전을 가졌다. MLB Network에서 필리스 구원투수들을 소재로 The Pen 이라는 시리즈를 제작했고 필리스 불펜투수들은 밴을 이용하여 캘리포니아 서부해안을 따라 이동했다.

The Phillies played a three-game series in San Diego from June 1-3, then traveled to Los Angeles for four games. The MLB Network was filming its reality series The Pen, which featured the Phillies' relievers, and asked members of the bullpen to ride up the California coast in a van while cameras rolled.

샌디에고, 에인절스와의 시리즈를 통해 박찬호는 전환점을 맞이 하였다. 마침내 새로운 동료들에게 마음을 열고 새로운 역할에 적응하기 시작했다. 몇몇 필리스 구원투수들은 밴을 통해 이동할 때 박찬호가 처음으로 유머를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In the series, the quality time offered by the ride was presented as a turning point for Park, when he finally opened up to new colleagues and began to enjoy his assignment. Several Phils relievers said last week that the narrative arc was accurate, and that Park had first shown his humor and personality during that van trip.

원정경기 목적지가 LA 였던 것도 도움이 되었다. 미국내 한국인의 1/3이상이 캘리포니아에 살고 있으며 LA 지역에만 5만명 이상이 살고 있기 때문이다. 박찬호는 LA 다저스에서 두번에 걸쳐 9시즌을 보냈었다. 그리고 LA에는 찬호 타운도 있다. 

It helped that L.A. was the destination. More than one-third of Koreans in the United States live in California, according to census data, and more than 50,000 of them live in an area of about six square miles in Los Angeles. Park played a total of nine seasons in two stints with the Dodgers; L.A. is Chan Ho's town.

다저스 스타디움의 클럽하우스를 방문하고 LA를 돌아 본 후 박찬호는 더 외향적이 되었다. 박찬호는 팀 동료를 위해 한국 음식을 구장내에 배달시켜 주었다. 박찬호는 LA를 잘 아는데 대해 만족했다. 본 리포터가 어느날 저녁 구장 밖으로 차를 몰고 가는 중에 교통이 심하게 막혔는데, 옆 차로에서 차 윈도우를 두드리는 소리를 들었었다. 다름아닌 박찬호였다. 그는 채드 더빈, 크리스 코스테와 다른 동료들과 함께 지프를 타고 있었고, 박찬호는 차 윈도우를 내리고 길 안내가 필요하냐고 말했었다.

In the visiting clubhouse at Dodger Stadium and around the city, Park became more outgoing. He had Korean food delivered to the ballpark for his teammates, who enjoyed the cuisine. He felt at ease in his knowledge of the city. This reporter was driving out of the stadium in heavy traffic one night and heard a knock on a window in the next lane. It was Park, stuffed into a Jeep with Chad Durbin, Chris Coste, and other teammates. Smiling broadly, Park rolled down the window and asked, "Hey, man, you need directions?"

원정경기 이후 박찬호는 실망감을 잊어 버리고 그의 현 상황에 감사하기 시작했다. 박찬호를 허물없는 관계로 받아들이는데 몇몇 팀은 실패했지만, 필리스는 문화적인 차이를 유머로 받아 들였다. 박찬호는 "turn the page"와 같은 미국식 표현에 종종 당황해 하지만 팀 동료들은 아낌없이 철자와 발음을 박찬호에게 알려 주었다. (turn the page는 어려운 시기를 지내고 난 후, 좀 더 긍정적인 방식으로 행동이 바뀌는 것을 말함.)

After that trip, Park began to forget about his disappointment and appreciate his circumstances. While some teams had failed to fully include Park socially, the Phillies turned cultural differences into humor. Park is often baffled by American clichés like "turn the page" and asks his teammates to explain them. Members of the bullpen recently devoted significant time teaching Park to spell and pronounce elbow.

우정이라는 것은 더 많은 잇점을 가져다 준다. 박찬호는 브랫 릿지가 타고난 낙천적 성격을 유지하는 것을 보고 지냈다. 그리고 릿지로 부터 자신감을 잃지 않고 불운에 맞서는 것을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The camaraderie has more serious benefits as well. Park has watched Brad Lidge maintain his natural optimism during a trying season and said he had learned from the closer how to confront adversity without losing confidence.

"여러 팀들과 경기를 해 보았다. 그리고 이런 팀들이 왜 성공했는지도 알고 있다." "가끔은 타력이 좋은 팀이나 수비가 좋은 팀이 되기에 충분치 않을 수 있으나, (야구는) 철학이고 선수간에 조화이다."라고 박찬호는 말했다.

"I've played with a lot of teams, and I see why this team is successful," Park said. "Sometimes it's not good enough to be a good-hitting team or a good-fielding team. It's the philosophy. It's the balance of people."
신고
Posted by sunnysky
TAG 박찬호
MLB.com에 실린 박찬호 관련 기사이다. 

선발로 등판할 때보다 구원으로 등판했을 때 성적이 훨씬 좋다고 평가하고 있다. 실제로 박찬호는 7번 선발 등판에서는 33과 1/3이닝 동안 방어율 7.29를 기록했고, 22번 구원 등판하여 역시 33과 1/3이닝 동안 방어율 2.70을 기록하고 있다. 

매뉴얼 감독은 박찬호 구위가 2~3이닝 동안 던지는 것이 가장 적절하다고 보고 있지만, 박찬호는 아직도 선발에 미련이 있는 듯하다. 특히 J.C Romero와 Chad Durbin, Clay Condrey 등이 부상자 명단에 올라 있어 박찬호가 7회 등판하는 셋업맨으로서 필리스 불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기사에서는 적고 있다. 

-----------------------------------------------------------------------------------------

박찬호가 필리스 불펜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가 되고 있다.

Park becoming prime performer in 'pen
Righty says he's determined to eventually return to rotation

By David Gurian-Peck / MLB.com
07/26/09 1:35 PM ET

박찬호가 구원투수가 될 운명이었던 것처럼 던지고 있다.

PHILADELPHIA -- Chan Ho Park is pitching like he was always destined to be a reliever.

그러나 박찬호는 잠시라고 말한다. 언젠가는 그는 선발 로테이션에 돌아가기를 원하고 있다.

But the Phillies right-hander insists that this is just a stop-gap. One day, he wants to get back in the rotation.

"그런 생각은 결코 변하지 않았다." "현재로서는 구원투수로 팀에 도움이 되어야 하기 때문에 최선을 다할 뿐이다. 그러나 선발투수가 되는 것이 첫번째 목표이고 가장 원하는 것이다. 내가 선발투수로 충분하다고 아직 믿고 있다."라고 박찬호는 말했다.

"That's never changed," Park said. "That's the way that I can help the team now, so I just do my best. But my first goal and most favorite thing is to be a starter. I still believe I've got enough."

박찬호는 매뉴얼 감독의 신임을 얻고 있다. 매뉴얼 감독은 박찬호를 중간 계투 요원으로 2~3이닝을 던지는 것이 가장 적절하다고 보고 있다. J.C Romero와 Chad Durbin, Clay Condrey가 부상자 명단에 올라 있어 박찬호 만이 경기 후반에 믿고 투입할 수 있는 투수로 남아 있다. 박찬호는 Ryan Madson와 Brad Lidge가 8,9회를 책임지는데 앞서 7회 셋업맨으로 등판할 수 있는 투수이다.

Park has earned the trust of manager Charlie Manuel, who originally viewed him as a middle reliever whose value came from being able to pitch two or three innings. Yet with J.C. Romero (strained left forearm), Chad Durbin (strained right latissimus) and Clay Condrey (strained left oblique) on the disabled list, Park has emerged as a critical and dependable late-inning arm. He is the go-to option for the seventh, setting up Ryan Madson and Brad Lidge for the final six outs.

"왜 중압감을 받아야 하나?" "부상당한 투수들이 가엾게 생각된다. 같이 뛰던 동료들을 잃었다. 그들이 다시 강하고 건강하게 돌아와 주기를 바랄 뿐이다."라고 박찬호가 말했다. 

"Why should I feel pressure?" Park said. "I just feel bad about guys that are hurt. I lost company, having fun together. I'm just hoping they come back as strong and healthy."

박찬호는 J.A Happ에게 5선발 자리를 내줄 때까지 4, 5월 동안 7번 선발에 33과 1/3이닝을 던지는 동안 자책점 27, 방어율 7.29를 기록하였고 안타 41개, 볼넷 17개, 홈런을 5개를 허용하였다. 

In 33 1/3 innings over seven starts in April and May -- before he lost the No. 5 job to J.A. Happ -- Park allowed 41 hits, 17 walks, five homers and 27 earned runs (7.29 ERA).

그 이후 22번 구원 등판하여 박찬호는 역시 33과 1/3이닝을 던지면서 안타 28개, 볼넷 9개, 홈런 없이 단지 자책점 10점으로 방어율 2.70을 기록하고 있다. 

In 33 1/3 innings over his 22 relief appearances, Park has allowed 28 hits, nine walks, no homers and just 10 earned runs (2.70 ERA).

7월 들어서는 13이닝 동안 1 자책점으로 방어율 0.69, 3홀드를 기록하고 있다.

And in July, the 36-year-old South Korea native has allowed one earned run in 13 innings, posting a 0.69 ERA with three holds.

매뉴얼 감독은 박찬호 구위는 상대 타자들을 한번씩만 상태하는 구원투수에 더 적합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나 박찬호는 동의하지 않는다.

Manuel has repeatedly said that Park's stuff plays up better in relief, when the right-hander only has to face an opposing lineup once. Park disagreed.

"왜 2, 3이닝을 던져야 하나?" "같은 구위로 6, 7이닝이 아닌..."

"Why can you pitch the two, three innings," Park asked, "[and with the] same stuff ... not pitch six, seven innings?"

박찬호는 28살이던 2001년 올스타로 선발되었다. 5시즌 동안 다저스에서 75승 49패 방어율 3.59로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그러나 그 후 7년 동안 세 팀을 돌아다녔고 2008년 다저스로 돌아와 구원투수로 방어율 3.40을 기록하였다.

Park was an All-Star as a 28-year-old starter in 2001, capping off a five-year stretch with the Dodgers in which he went 75-49 with a 3.59 ERA. But he struggled mightily with three teams over the next seven seasons before returning to Los Angeles in '08, posting a 3.40 ERA as a reliever.

박찬호는 지난 시즌 5번만 연이틀 등판하였다. 필리스에서는 현재까지 연이틀 등판한 적이 없다. 그러나 박찬호가 불펜 역할에 더 적응한다면 필요할 때 기꺼이 연속 등판도 할 것이다.

He appeared in back-to-back games just five times last season. He has yet to do so with the Phillies. But he feels much more comfortable out of the bullpen and is willing to pitch on consecutive days as needed.

박찬호는 선발투수 등판 간격에 익숙했기 때문에 추가적인 주의가 필요했지만 변화의 시작일 뿐이다.

Earlier in the year, Park needed extra notice to get loose because he was used to a starter's routine. That, too, is beginning to change.

"가끔은 육체적인 면이지만 가끔은 정신적인 면이기도 하다."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선발투수에 익숙해져서 경기에 나가기 전에 워밍업을 길제 가져간다. 그러나 지금은 워밈업을 빨리하는데 익숙해져야 하고, 불펜에 있는 다른 투수들로부터 배우고 있다."라고 박찬호가 말했다.

"Sometimes it's physical, but sometimes it's mental," Park said. "My mental and physical [routine] got used to a starter, long warmup before you start in the game. ... Now I've got used to getting warmer quickly, and I learned from the other guys in the bullpen.

"아마 더 많은 경기에 더 자주 등판할 것 같다."라고 덧 붙였다.

"Maybe I can get in more games more often."

David Gurian-Peck is an associate reporter for MLB.com. This story was not subject to the approval of Major League Baseball or its clubs.
신고
Posted by sunnysky
TAG 박찬호
박찬호가 필리스 불펜 역학에 적절하다.(Pacific Perspectives: Park prospers in Philly'pen)라는 글이 실렸다. Michael Street라는 사람이 baseballdailydigest.com내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이다. 

박찬호가 과거 선발로 메이저 경력을 쌓아 왔지만, 지난 시즌부터 구원투수로 성공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또한 구원투수로 팀이 1~2점 이기는 상황에 등판하는 셋업맨으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적고 있다.

------------------------------------------------------------------ 

박찬호, 필리스 불펜에 적절하다.

by Michael Street on Tuesday, July 7, 2009 2:51 pm EDT

필리스가 지난 오프시즌에 박찬호와 계약할 때, 박찬호는 선벌투수가 될 것이라는 의지를 강하게 나타냈다. 그는 선발투수가 되는 것에 집중해야 하기 때문에 국가대표로 WBC에 참가할 수 없다고 밝히면서 눈물을 보였다.

When the Phillies signed Chan Ho Park this offseason, he made it abundantly clear that he intended to be a starter. He tearfully declined to pitch for his native South Korea in the World Baseball Classic, saying he wanted to concentrate on stretching out to become a starter again.

그가 2006년 다저스와 파드레스에서 12승 8패 방어율 5.74, 이닝당 볼넷/몸에맞추는공 비율 1.67 을 기록한 이후 규칙적으로 선발 등판하지 않았던 것을 신경쓰지 마라. 방어율 5.00 이상을 기록하여 성공적이지 못한 4시즌을 보냈던 것을 신경쓰지 마라. (그 기록들은 대부분 투수에게 불리한 구장을 갖고 있던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기록이다.)

Nevermind the fact that he hadn’t started regularly since 2006, when he went 12-8, with a 5.74 ERA and a 1.67 WHIP between the Dodgers and Padres. Nevermind that this capped off four straight years when he’d logged an era over 5 (nearly all of them with the Texas Rangers, a really tough place to pitch).

그는 통산 15년 동안 거의 대부분 선발투수로 뛰었다. 불펜으로 역할을 바꾼 것은 2008시즌 다저스로 복귀한 후 부터이다. 2008시즌 박찬호는 5게임을 선발로 등판했고 1승 무패, 방어율 2.84, 이닝당 볼넷/몸에맞추는공 비율 1.20을 기록하였다. 불펜투수로는 49번 등판하였고 3승 4패, 방어율 3.84, 이닝당 볼넷/몸에맞추는공 비율 1.46을 기록했다.

He’d been a starter for nearly all of his 15-year career, only moving to the bullpen after his return to Los Angeles in 2008. That season, he’d started five games, finishing with a 1-0 record, a 2.84 ERA and a 1.20 WHIP. As a reliever, he’d appeared in 49 games, with a 3-4 record, a 3.84 ERA and a 1.46 WHIP.

비록 불펜으로 등판한 70.1이닝이 선발로 등판한 25.0이닝 보다 더 가치가 있지만 그의 모든 주변적인 요소들로 그는 선발 역할에 더 적절했었다. 시즌 말 4번의 불펜 등판에서 2이닝 7실점을 기록하였고 박찬호는 이런 점을 들어 그가 선발에 적합하다고 주장했다.

All his peripherals were better in a starting role, though the 70.1 IP he’d logged out of the bullpen far outweighed the 25.0 IP he’d gobbled up as a starter. Some of those relief stats came from his last four appearances of the year, when he surrendered 7 ER in just 2.0 total IP. Park surely used these as an argument that he was better suited as a starter.

필리스는 그에게 선발투수가 될 기회를 주었다. 그리고 박찬호는 스프링캠프에서 2승 무패 방어율 2.53을 기록하며 젊은 J.A. 햅을 제치고 5선발을 차지했다.  그리고 21.2이닝을 던지는 동안 삼진 25개을 잡은 반면 볼넷은 단지 2개를 내줬다. 또한 20개 안타를 허용했다. 햅도 기록은 나쁘지 않았다. 햅은 승패없이 20이닝을 투구하여 방어율 3.15를 기록하였고 삼진 14개를 잡는 반면 볼넷 6개, 안타 18개를 허용했다.

Well, the Phillies gave him a chance to start, and he edged out the youthful J.A. Happ for the fifth starter position in spring training, racking up a 2-0 record with a 2.53 ERA in the Games That Don’t Count. Park struck out 25 in 21.2 IP while walking just 2, though he also gave up 20 hits. Happ didn’t do much worse, with a 0-0 record and a 3.15 ERA in 20 IP, striking out 14 and walking 6, while allowing 18 hits.

그러나 필리스는 박찬호의 삼진 갯수에 주목하였다. 또한 좌완 로메로가 50경기를 출장할 수 없음에 따라 좌완투수인 햅이 불펜에 남기를 기대했다. 

But the Phils liked Park’s strikeout numbers, and also liked having the lefty Happ in their bullpen, since southpaw stalwart JC Romero would be unavailable for 50 games due to suspension.

그래서 필리스는 36살 우완투수 박찬호에게 5선발자리를 내주었다. 그러나 박찬호는 실패했다.

So they turned the 36-year-old South Korean righty loose as their fifth starter—and he bombed.

박찬호는 첫 4번의 등판에서 20이닝을 투구했지만 홈런 5개를 포함하여 28개 안타를 허용하고 방어율 9.00을 기록하였다. 더 나쁜 것은 삼진이 단지 11개 밖에 없다는 것이다. 볼넷도 같은 11개를 허용했다. 

He only managed to pitch a total of 20 IP in his first four starts, coughing up a 9.00 ERA on 28 hits (including 5 HRs). Worse, his strikeouts were a measly 11, against the same number of walks.

놀랍게도 그 기간 동안 박찬호는 승리없이 1패만 기록했는데 주된 이유는 필리스가 단지 1,2점 차이로 이기고 있었고 불펜이 잘 막아 주었기 때문이었다. (햅이 두번 등판하여 5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준 것이 포함되어 있다.)

Surprisingly, his record only stood at 0-1, mainly because the Phillies had managed to win each of the contests by just a run or two and their bullpen came in to stop the bleeding (including 5 scoreless IP by Happ in two separate outings).

박찬호는 그 다음 두번 선발 등판에서 14이닝 동안 방어율 2.00, 삼진 8개, 안타 8개, 볼넷 2개로 구위를 되찾았다. 시즌 방어율도 2.5이상 낮춰 8.57에서 6.00이 되었다.

Park did turn it around in his next two starts, collecting his first win of the year by only giving up 2 ER in 14 IP, striking out 8, giving up 8 hits, and walking 2. He’d lowered his ERA two-and-a-half runs, from 8.57 to 6.00.

그리고 다시 매우 힘든 짐이 찾아왔다. 시즌 최악의 11승 25패를 기록중이었던 워싱턴 내셔널즈와 경기에서 박찬호는 1.1이닝동안 안타 5개, 볼넷 4개로 5실점했다. 삼진은 단 2개였다. 이 경기 후 필리스는 박찬호를 불펜으로 보내고 햅을 선발로 올렸다.

Then came the proverbial backbreaking straw, the 1.1 IP he threw against the lowly 11-25 Washington Nationals, who scored 5ER on 5 H and 4 BB against just 2 Ks. That was it for the Phils, and they put Park in the pen and promoted Happ to starter.

박찬호는 이 결정에 만족하지 않았지만 두 투수 모두에게 좋은 결정이었다.

Park wasn’t happy about it, but it’s turned out to be a good move for both pitchers.

햅은 현재 8번 선발 등판에 방어율 3.16, 이닝당 볼넷/몸에맞추는공 비율 1.31을 기록하고 있다. 햅은 구원투수로 방어율 2.49, 이닝당 볼넷/몸에맞추는공 비율 1.06을 기록하여 약간 더 좋은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한 경기에서 타자들과 1번 대결하여 던지는 것보다 몇 회를 더 만나 던지는 것이 더 어렵다.

Happ now has a 3-0 record in 8 starts, with a 3.16 ERA, 1.31 WHIP, and good supporting ratios. He was a bit better as a reliever (2.49 ERA, 1.06 WHIP, with much better secondary ratios), but it’s easier to fool batters when they only see you once a game, and easier to throw harder when you’re only out there for a few frames.

반면 박찬호도 변화되었다. 선발로서는 1승1패 방어율 7.29, 이닝당 볼넷/몸에맞추는공 비율 1.74를 기록했지만, 구원투수로는 방어율 3.57, 이닝당 볼넷/몸에맞추는공 비율 1.37을 기록하고 있다. 박찬호은 볼넷당 삼진 비율도 1.24에서 3.13으로 급상승하였다. 이는 9이닝당 삼진 비율이 5.7개에서 9.9개로 높아졌고, 볼넷 비율은 4.6에서 3.2로 낮아진 결과이다.

Park, however, has been transformed. He went from a 1-1, 7.29 ERA, 1.74 WHIP starter to a 2-1, 3.57 ERA, 1.37 WHIP reliever. His K/BB ratio zoomed from 1.24 to 3.13, which is what happens when you nearly double your K rate (from 5.7 K/9 to 9.9 K/9) while dropping your walk rate (from 4.6 to 3.2).

박찬호는 선발로서 상대타자에게 .909의 장타율+출루율을 허용했다. (상대타자 장타율은 .515 였다.)  반면 불펜투수로서는 상대타자 장타율+출루율 .645를 기록하고 있고, 상대타자 장타율은 .318로 대폭 낮아졌다. 실제로 선발로테이션에서 제외된 후 박찬호는 5번 밖에 장타를 허용하지 않았다. 그리고 5개 모두 2루타였다. 이에 비해 선발로 등판했을 때는 2루타 10개, 3루타 1개, 홈런 5개를 허용하였다.

As a starter, batters had a .909 OPS against him, clubbing a .515 SLG. Out of the bullpen, opposing OPS dropped to .645, much of that in SLG, which plummeted to .318. In fact, batters have only gotten 5 extra-base hits off of him since he moved out of the rotation, and all of those are doubles (contrast that to the 10 2B, 1 3B and 5 HR they cranked off him in only about 1/3 more IP when he started).

노장투수가 개인 통산 시즌을 선발로 활약하다 뛰어난 구원투수로 변모한 것은 박찬호가 처음이 아니다. 최근 사례로 대런 올리버를 들 수 있다. 대런 올리버는 1993년부터 2004년까지 선발투수로 82승 77패 방어율 5.13, 이닝당 볼넷/몸에맞추는공 비율 1.54의 평범한 성적을 기록했다. 이 기록에는 6팀에서 방어율 4.20 이상을 기록한 10시즌이 포함되어 있다.

It wouldn’t be the first time that an aging pitcher made the shift from being a career starter to an outstanding reliever. One recent example is lefty Darren Oliver, who started from 1993-2004, putting up a mediocre career line of 82-77, 5.13 ERA, 1.54 WHIP, including ten straight seasons of 4.20+ ERA for six different teams.

심지어 2005년 록키스는 올리버를 더 이상 원하지 않았다. 2006년 빅리그에 돌아 왔을 때, 그는 구원투수가 되어 있었다. 구원투수로 변화한 후 올리버는 357.1이닝을 투구하여 22승 5패, 방어율 3.58, 이닝당 볼넷/몸에맞추는공 비율 1.31을 기록했다.

Even the 2005 Rockies didn’t want Oliver, and they cut him loose. When he returned to the bigs in 2006, he became a reliever, and has turned his career around. Since the transition, he’s got a 22-5 record in 357.1 IP, with a 3.58 ERA and a 1.31 WHIP.

선발보다는 구원투수로 더 성공하는 이러한 현상은 흥미롭게도 일본 투수들에게도 나타났다. 이 경우에 몇몇은 그들이 늦은 나이에 메이저에 온 것에도 기인한다. 박찬호는 21살 나이에 메이저에 데뷔했고 젊은 시절 매우 훌륭했다. 일본 출신을 가장 뛰어난 메이저리그 선발 투수였던 노모 히데오는 26살부터 메이저리그 경력을 쌓았다.

It’s also the curious legacy of Japanese pitchers that the relievers turn out to be far more successful than the starters. Some of this is no doubt due to the fact that most arrive here late in their careers; Park was excellent in his younger years, having begun pitching as a 21-year-old and the best Japanese MLB starter of all time, Hideo Nomo, began his MLB career at age 26.

그러나 어느 국적의 투수들이든 훌륭한 선발이나 마무리투수가 되기를 원한다. 박찬호는 두가지 모두 아니다. 대부분 6회~8회 사이에 등판한다. 그러나 그의 등판은 중요한 역할이 되고 있고 박찬호는 그부분에 위안을 삼아야 할 것이다.

But pitchers of any nationality want to be the big dogs, either the starter or the closer, and Park is neither,  mostly appearing in innings 6-8. But his outings have been important ones, and he must learn to take solace in that.

박찬호의 16번 등판 중에 8번은 경기가 동점인 상황이거나 필리스가 1~2점 차이로 앞서고 있는 상황이었다. 4번만 필리스가 4점 이상으로 크게 뒤지거나 앞서고 있었던 상황이었다. 그 4번 중에는 2번은 시즌 첫 3번 구원등판했을때의 상황이었다.

Of his 16 appearances, eight have been with the game tied or the Phils ahead by two runs or less; only four have been blowouts, with the Phils ahead or behind by four runs or more, and two of those were in his first three relief appearances.

매뉴얼 감독은 박찬호를 신뢰하는 것을 알아가고 있다. 작년에 조 토레 감독도 그러했고 그러한 신뢰가 팀에 도움이 되었다. 

Manuel is learning to trust him, just as Joe Torre did last year, and it paid off for the Dodgers. In high leverage situations in 2008, he had a tOPS+ of 88, to go with a 91 under medium leverage, and 111 under low leverage conditions.

이상적으로는 박찬호가 필리스에게는 여러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투수이다. 2008년 LA 다저스에서도 그랬듯이 규칙적으로 1~2이닝을 던지는 구원투수가 될 수 있고, 중요한 순간 1~2 타자를 상대하는 역할을 할 수 있고 급할 때는 5선발로 뛸 수도 있다. 그러는 동안 유망주인 J.A 햅은 다른 선수가 그러 했듯이 선발 투수로서 성장할 기회를 갖게 된다. 결국 박찬호는 그에게 주어진 선발 역할을 지킬 기회가 주어졌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Ideally, Park can be the versatile pitcher for Philadelphia that he was for Los Angeles in 2008: a guy who can pitch 1-2 innings of relief on a regular basis, step in for a key out or two, or slide into the rotation as an emergency fifth starter. In the meantime, the promising young J.A. Happ is getting his chance to dominate as a starter—everyone wins this way, and Park can at least say he had the chance to keep the starting spot he was given.

불펜으로의 이동은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부분적이나마 준비가 필요하다. 또한 명목상 중요도가 낮아지는 위치를 받아드려야 하는 일부 자존심에 관한 것이다. 그러나 동양계 투수들이 갖는 팀을 최우선으로 하는 성향을 갖고 있다면  박찬호는 불펜역할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아가게 될 것이고 필리스에게도 그렇게 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다.

The shift to the bullpen is partly one of mental and physical preparation, and partly one of ego, of accepting a position of nominally decreased importance. But if there’s one characteristic that typifies Asian players, it’s their ability to put the team first. Park’s learning how to do that, and the Phillies are the better for it.
신고
Posted by sunnysky
TAG 박찬호
MLB.com에 Park feeling comfortable in bullpen 라는 제목의 기사가 게제 되었다.

박찬호가 이제 불펜투수로 적응했으며, 다른 불펜 투수들 처럼 연투에 대한 의지도 갖고 있다고 적고 있다.

-------------------------------------------------------------------

박찬호가 불펜에서도 편안해지다. - 베터랑 우완 투수인 그는 타이트한 경기에 등판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Park feeling comfortable in bullpen
Veteran right-hander enjoying pitching in tight games

By Todd Zolecki / MLB.com 06/16/09 8:50 PM ET

시간이 다소 걸렸지만 마침내 박찬호가 필리스 불펜투수로 활약하는데 편안함을 느끼기 시작했다.

PHILADELPHIA -- It has taken Chan Ho Park some time, but he is finally starting to feel comfortable in the Phillies' bullpen.

그렇지만 선발로 다시 뛰고 싶지 않다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Not that he wouldn't love to start again.

"언젠가는 다시 선발로 뛰고 싶다." "그러나 (지금은) 무언가는 해야 하고, (충분히) 보상 받았으니 불펜으로 뛰어야 한다." 라고 박찬호가 말했다.

"Someday," Park said. "But I've got to do whatever. I'm getting paid. So I've got to do this."

박찬호는 이번 시즌 8번 구원등판하여 2승 무패 방어율 3.21을 기록하고 있다. 선발로는 7번 등판하여 1승1패 방어율 7.29를 기록했다.

Park is 2-0 with a 3.21 ERA in eight relief appearances this season. He went 1-1 with a 7.29 ERA in seven starts.

박찬호는 불펜 역할이 완전히 생소한 것은 아니다. 작년 시즌 박찬호는 다저스에서 대부분 구원투수로 뛰었다.

But Park isn't completely foreign to the bullpen. He pitched in relief much of last season with the Dodgers.

"작년시즌에는 스코어가 타이트한 경기에서 많이 던져 보지 못했다." "여기 필리스에서는 스코어가 타이트한 경기가 좀 더 많다. 작년 나는 롱맨이었다. 뒤진 상태나 연장 이닝에 등판하였었기 때문에 중압감이 적었다. 금년에는 더 흥미로운 경기가 많다. 경기에 더 집중해야만 한다. 이런 것이 재미있다. 현재 잘 던지고 있고 그래서 더 재미가 있다. 경기를 더 등판함에 따라 더 편한함을 느낀다. 분명 시즌 초반 보다 더 편안해 졌다." 라고 박찬호가 말했다.

"I didn't pitch too much in tight games," he said. "We've had more tight games here. I was the long man. I pitched when we were behind or extra-inning games. I didn't have much pressure last year. There is more excitement this year. You have to be more focused in the game. It's fun. I'm pitching well, and, obviously, that makes it more fun. I have more games to get more comfortable, but, obviously, I feel much better than the beginning."

박찬호는 작년 시즌 연투를 5차례 했지만 이번 시즌에는 한번도 없었다. 사실 필리스는 박찬호를 매우 신중히 다루고 있다. 매뉴얼 감독은 박찬호가 오른쪽 팔꿈치 통증으로 토요일 던질 수 없었다고 했다.

Park pitched back-to-back games just five times last season. He hasn't done that this season. In fact, the Phillies have had to be careful with Park. Philadelphia manager Charlie Manuel said Park was unable to pitch Saturday because of soreness in his right elbow.

박찬호는 이에 대해 의사소통 과정에서 잘 못 전달된 것이었고 던질 수 있었다고 했다.

Park said it was a miscommunication and he could have pitched.

여하튼 박찬호는 다른 불펜 투수들이 하는 만큼 던지기를 원하고 또한 연투도 원하고 있다.

Regardless, Park is hoping to be able to perform like his bullpen counterparts and pitch in consecutive games.

"다른 투수들처럼 연일 던지는 경험을 하고 싶다." "다른 투수들이 연일 던지는 것을 보고 있다. 그것은 나에게는 특별한 것이다." 라고 박찬호가 말했다.

"I want to experience that," he said. "I see guys pitch back-to-back-to-back -- and back. That's very special for me. How can you do that?"

Todd Zolecki is a reporter for MLB.com. This story was not subject to the approval of Major League Baseball or its clubs.

신고
Posted by sunnysky
TAG 박찬호
박찬호선수가 구원승으로 시즌 3승째를 달성했다.

박찬호는 14일( 보스턴과 경기에서 5-5 동점이던 6회 2사후 마운드에 올라 2.1이닝 동안 비자책 1실점 했으나 타선의 도움으로 승리을 챙겼다.

안타 2개, 볼넷 1개를 허용했고 삼진은 3개 잡아냈다.  총 투구수 42개 중 스트라이크는 29개를 기록했다.  방어율은 6.40에서 6.08로 낮아졌다.


경기 Recap 기사에 박찬호기 팔꿈치 통증으로 토요일 경기에 나설수 없었다라는 매뉴얼 감독의 말을 전하고 있다. 그러나 일요일은 상태가 좋아 시즌 3승을 거둘 수 있었다고 적고 있다.

Manuel said that Park was unavailable Saturday because of soreness in his elbow. On Sunday, though, he was healthy enough to pick up his third win, allowing one unearned run on two hits over 2 1/3 innings. Madson pitched the ninth.

6회 2사 상황에서 등판한 박찬호는 첫 타자인 케빈 유킬리스를 초구에 3루 땅볼로 처리했다. 


7회에는 선두 제이슨 베이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마이크 로웰을 2루수 직선타로 잡은 뒤 대타 마크 캇세이를 삼진, 닉 그린을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8회 선두 조지 코타라스에게 좌중간 2루타를 허용했다. 이때 수비 실책이 겹치며 주자는 3루까지 진루했다. 대타 데이비드 오티스를 볼넷으로 내보내 무사 1,3루의 위기를 맞았다. 훌리오 루고에게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맞아 결국 1점을 내주었다. 이 실점은 수비 실책이 겹쳐 비자책으로 기록되었다. 박찬호는 다음 타자인 자코비 엘스버리와 케빈 유킬리스를 연속 삼진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이날 필라델피아가 가용할 수 있는 투수는 햅, 박찬호, 라이언 메디슨, 그리고 트리플A에서 갓 올라온 타일러 워커 등 4명에 불과했다. 10일,11일 뉴욕메츠와 연속 연장전과 12일 보스턴과 연장전을 치루면서 불펜의 소모가 많았으며 지난 4경기에 불펜은 24이닝을 던졌다. 

결국 이날 경기는 결국 햅, 박찬호, 라이언 메디슨 세투수로만 경기를 끝내 불펜에 휴식을 줄 수 있었다. 필리스가 세경기 연속 연장전을 벌인 것인 2000년 이후 처음이라고 한다.

The long week depleted the bullpen, which had thrown 24 innings over the past four days. The Phillies played three consecutive extra-inning games for the first time since 2000, and on Saturday, a 95-minute rain delay ended Antonio Bastardo's night after just one inning. Manuel said that he essentially only had four pitchers available for Sunday's finale: starter J.A. Happ, reliever Chan Ho Park, closer Ryan Madson and reliever Tyler Walker, who arrived before the game from Triple-A Lehigh Valley.
신고
Posted by sunnysky
TAG 박찬호
박찬호선수가 12일 보스턴 레드삭스와 경기에서 1-2로 뒤진 8회초 구원등판했다. 지난 10일 뉴욕 메츠전에서 2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이후 이틀 만에 등판이었다. 세 타자를 상대로 1안타를 내줬지만 삼진 2개를 잡았다. 방어율은 6.40으로 약간 낮아졌다.


선두 타자 JD 드류를 삼진으로, 다음 타자 케빈 유킬리스도 삼진으로 잡아냈다. 두 타자 모두 초구부터 스트라이크를 잡는 등 적극적으로 승부를 했다. 

박찬호는 투아웃을 잡은 뒤 제이슨 베이에게 좌전안타를 허용했다. 2사 주자 1루 상황에서 좌타자 마크 캇세이가 나오자 좌완투수 JC 로메로와 교체되었다. 


결국 필라델피아는 2-2 동점이던 연장 13회초 보스턴에 3점을 내줘 5-2로 패했다.

이날 경기로 박찬호의 시즌 성적은 45이닝 투구하여 2승1패 방어율 6.40을 기록하게 되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TAG 박찬호
필라델피아 박찬호선수가 시즌 첫 구원승을 기록했다.

박찬호는 10일 뉴욕 메츠와 원정 경기에서 9회 등판하여 시즌 2승이자 첫 구원승을 따냈다. 개인통산 119승을 올려 아시아 투수 최다승인 123승에 4승차로 접근했다. 2이닝을 투구하며 안타 3개를 허용하고 삼진은 2개를 잡았다. 시즌 방어율은 6.50으로 낮아졌다.



이날 경기에서 10회에 우익수 제이슨 워스의 호수비가 승리를 도왔다고 한다. 2사 후 1루에서 데이빗 롸이트의 타구를 워스가 잘 잡아 승리를 기록할 수 있었다. 이 공을 놓쳤다면 메츠의 승리 타점이 되었을 것이라고 경기후 기사에서는 적고 있다.

With a speedy runner on first and two outs in the 10th, Werth made a sensational grab of David Wright's sinking liner in the right-center gap. If the ball gets by him, Fernando Martinez probably scores the winning run. 

Chan Ho Park (2-1) worked two scoreless innings for the win -- with help from Werth. Subbing for injured closer Brad Lidge, Ryan Madson got three quick outs for his third save.

구원투수로서는 승리를 따내기 힘든 여건이지만 동양인 최다승을 박찬호가 기록했으면 하는 바램이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TAG 박찬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