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선수가 불펜 역할에 익숙해지고 있으며 매뉴얼 감독은 박찬호의 불펜 역할에 대해 만족하고 있다는 기사가 mlb.com에 올라 왔다.  올 시즌은 큰 변수가 없는 한 박찬호의 역할이 불펜으로 굳어지는 듯 하다.

----------------------------------------------------------------------------------------

박찬호가 불펜 역할에 익숙해지고 있다.

Manuel likes what he's seen from veteran right-hander

By David Gurian-Peck / MLB.com
05/26/09 7:34 PM ET

필리스 박찬호는 지난 시즌 불펜투수로 부활했지만 그는 불펜이 편하다고 느끼지 않는다.

PHILADELPHIA -- Phillies righty Chan Ho Park may have resurrected his career last season in middle relief, but that doesn't mean he feels at ease in the bullpen.

실제로 필리스 선발로테이션에서 제외된 1주일 후, 박찬호는 새로운 역할이 아직은 편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매뉴얼 감독은 박찬호의 불펜 역할에 대해 만족한다고 말했다.

Indeed, one week after being removed from the Phils' rotation, Park said he is "not yet" comfortable in his new role. Manager Charlie Manuel, however, likes what he has seen from the veteran hurler.

"그가 두번 등판하여 상당히 잘 해주었다." "불펜 역할에 잘 적응하고 있는 것 같다. 박찬호의 구위는 5~7이닝 보다는 1~3이닝 던지는 것이 더 낫다."라고 매뉴얼 감독은 말했다.

"The two times he's been out, he did pretty good," Manuel said. "I think he's going to get used to it. His stuff will play up more, like I said, for one to three innings than it does to try to get five to six, or seven, out of him."

박찬호는 월요일 말린스에 5-3으로 패한 경기에서 3이닝을 던졌다. 안타 4개를 허용하고 1실점하였다. 방어율은 6.57로 낮아졌고 삼진은 또 한번 시즌 최고인 5개를 잡았다. 선발에서 제외된 후 첫 구원등판은 지난 목요일 신시네티와 경기였다. 필리스가 12-5로 승리한 경기에서 8회 등판하여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Park tossed three innings in Monday night's 5-3 loss to the Marlins. He allowed one run on four hits, lowering his season ERA to 6.57, and matched a season high with five strikeouts. His first relief outing since leaving the rotation came in Cincinnati on Thursday, when he pitched a scoreless eighth in Philadelphia's 12-5 victory.

박찬호는 구원 등판한 4이닝 동안 안타 4개로 1실점을 했다. 삼진은 6개를 잡고, 볼넷은 3개를 허용했다. 피안타율은 .250을 기록했다. 반면 선발등판에서는 피안타율 .311을 기록했었다.

Park has given up one run on four hits in those four innings, fanning six and walking three. Opponents hit .250 against him, compared to .311 as a starter.

박찬호는 28살이었던 2001년 올스타에 선정되었고 다저스에서 75승 49패 방어율 3.59로 성공적인 다섯 시즌을 보냈다. 그러나 지난 시즌 다저스로 돌아와 불펜 투수로 활약하며 방어율 3.40을 기록하기 전까지 7년 동안 3팀을 돌면서 난조를 보였었다.

The South Korea native was an All-Star as a 28-year-old starter in 2001, capping off a five-year stretch with the Dodgers in which he went 75-49 with a 3.59 ERA. But he struggled mightily with three teams over the next seven seasons before returning to Los Angeles in '08, posting a 3.40 ERA out of the bullpen.

다행히도 박찬호는 체인지업을 덜 사용하고 대신 포심 패스트볼이나 싱커에 의존할 수 있다고 박찬호는 말했다. 게다가 불펜투수로 투구를 준비하면서 더 큰 변화를 주고 있어 왔다. 

In relief, Park said, he can use fewer changeups, relying instead on four-seam fastballs and sinkers. Yet the bigger adjustment has been getting ready to pitch on short notice.

"몸을 빨리 푸는데 어려움이 있었다."라고 박찬호는 말했지만, 월요일 이닝을 더 던지면서 "좋아졌다."라고 말했다.

"I had a hard time warming up quickly," Park said. But with each additional inning thrown on Monday, "it got better."

매뉴얼 감독은 박찬호를 7회 또는 8회에도 활용할 것이고 필요하다면 오른손 타자를 상대할 때에도 등판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매뉴얼 감독은 멀티 이닝을 소화할 수 있는 박찬호, 채드 더빈, 클레이 컨드리를 보유 했다는 점에 만족해 하고 불펜을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 이들 세명을 활용할 것이다.

Manuel said that he could conceivably use Park in the seventh or even in the eighth, if necessary, against certain right-handed batters. But he likes having three relievers -- Park, Chad Durbin and Clay Condrey -- who can throw multiple innings, and plans to rotate them in the middle frames to keep the bullpen fresh.

아직 박찬호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중이지만 박찬호는 그 역할을 감당할 수 있다.

Even if Park is still getting acclimated to his new surroundings, he is up to the task.

"문제가 되지 않는다." "선발이든 불펜이든 더 좋은 투구를 해야한다."라고 박찬호는 말했다.

"It doesn't matter," he said. "Starter, bullpen, I have to make better pitches."

Posted by sunnysky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