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창한 하늘 아래

※ 상승미소 이명로님의 유튜브 동영상 내용 요약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E29n5xHJnTo)



경제기사를 읽을 때 그 이면에 숨어 있는 행간을 읽어야 함을 강조하며 그 사례로 남북 경협주와 조선업 관련 기사를 가지고 설명하고 있다.


- 남북 경협주 관련 기사


5/20일자 헤럴드 경제 기사는 철도, 철강 다음으로 남북 테마주는 자동차, 금융주라고 언급하고 있다. 언듯 보기에는 자동차주나 금융주를 사야 하나? 라로 오해하기 쉬운 기사라고 설명한다. 기사 내용을 보면 1885년 상황으로 설명하고 있다. 당시 철도주가 한창 인기었고 그 다음은 자동차주가 뒤를 이었다고 한다. 


상승미소님은 현재와 맞지 않는 경제 상황으로 이러한 논리를 이끌어 내고 있다고 지적하며 기관들이 현재 상황이 좋지 않는 자동차주를 개인들에게 떠 넘기려는 의도로 볼 수 밖에 없다고 해석한다.


- 조선업이 회복되고 있다는 기사


현재 조선업은 대단히 좋지 않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낙관적인 기사가 나오면 과연 맞나 하고 해당 산업내 대표 종목의 추세를 확인해봐야 한다고 한다. 현대중공업 주식 추세를 확인해 보면 장기하락 추세이니 이러한 기사는 맞지 않는 기사이다.


이외 투자에 참고해야 하는 조언들도 언급하고 있다.


- 주식에 투자하기 전 해당 종목이 포함된 산업을 꼭 확인해야 한다.

- 추세가 꺽인 종목은 해당 산업이 좋지 않기 때문이다.

- 장기투자 하려면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산업에 투자해야 한다.


경제기사를 읽을 때 왜 이런 기사가 지금 나오지 하고 생각해야 함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듯 하다.



Comment +0

2015년 가입한 지수형 ELS 중 홍콩H지수(HSCEI)로 인해 낙인(Knock-In)되었던 6개 ELS가 지난 5월까지 모두 상환되었다. 6개 중 1개만 -17% 손실 상환되었을뿐 나머지 5개는 다행히 무사 귀환하였다.


이러한 경험이 ELS 투자원칙을 다시 한번 가다듬게 해준다.


2015년 당시에는 '지수형 ELS만 한다.', '원금보장형은 하지 않는다.', 'DLS도 하지 않는다.' 라는 원칙 정도만 갖고 있었지만, 홍콩H지수로 인한 낙인(Knock-In) 경험이 지수형 ELS 선택 기준을 좀 더 가다듬는 계기가 되었다. 


1. 낙인(Knock-In) 조건은 무조건 50% 이하로 한다.


2015년 낙인(Knock-In)되었던 ELS들의 낙인(Knock-In) 조건은 모두 55%이었다. 물론 50%도 2008년 금융위기와 같은 상황이 오면 전혀 낙인(Knock-In) 되지 않는다고 말 할 수 없다. 그렇지만 가급적 낙인(Knock-In) 50%부터 그 이하 ELS를 선택하고 있다. 다만 45%나 40% 상품의 경우는 청약경쟁률이 높거나(안분배정되거나) 이율이 낮은 단점은 고려해야 한다.


2. 조기상환 조건 시작은 90% 이하로 한다.


이 원칙에는 '무조건'이라는 말이 없다. 95%도 고려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 즉 적정 이율이 보장된다면 1차 상환(최대 2차) 95%도 선택 가능하다. 이 경우 조기상환 기대를 1년(최대 1.5년) 으로 미뤄야 한다.


3. 이율은 최소한 5% 이상이어야 한다.


은행 정기예금 금리가 많아야 2%도 안되는 상황에서 5% 이하 이율도 감안해 볼 수는 있지만, ELS를 중수익 상품으로 본다면 최소한 세전 5% 이상은 되어야 한다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이다. 지수형 ELS 7%~8% 상품도 있었던 때가 있었으니 더욱 그렇다. 


투자에 있어 손실 보지 않겠다는 생각은 욕심이다. 불가피하게 발생할 수 밖에 없는 손실을 최소화 한다는 마음가짐이 중요할 듯 하다.



Comment +0

※ 아래 내용은 '그래도 애널 리포트가 저평가 종목 선택의 지름길이다(송경헌 지음)' 라는 책 내용에서 발췌함. 저자는 최소한 아래 체크리스트 기준으로 기업의 사업 내용을 분석하고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음


[사업보고서 체크리스트]

1. 매출 구성 : 투자하고자 하는 기업이 어떤 제품/상품을 팔고 있는지 확인해야 함

2. 수출 비중 : 수출기업인지 내수기업인지를 파악하기 위함

3. 매출처 : 제품이나 상품을 어디에 주로 판매하는지 파악하기 위함. 매출처가 다양하면 더 좋음

4. 경쟁사 및 시장점유율 : 해당 기업의 시장 지배력 파악

5. 판매 단가 및 원자재 가격 추이 : 제품 판매단가는 영업이익에 결정적 영향을 줌

6. 설비 투자 : 설비투자를 하면 생산능력이 올라가고 이는 매출액 증가에 영향을 줌

7. 신제품 및 신규사업 : 기업의 지속적 성장 및 시장점유율 확보를 위한 노력 파악

8. 계열회사 : 지배회사나 종속회사의 손익이 연결되기 때문에 파악 필요


또한 이 책에서는 아래 기준으로 저평가된 종목 중 투자 후보들을 선정한다고 소개되어 있다.

- 영업이익 증가율 20% 이상, EPS 증가율 20% 이상, 저PER/저PBR 종목, 급등주 제외


투자 종목 선정시 자신만의 기준이 있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책 내용이다.




Comment +0

푸르덴셜생명의 이명로(상승미소)님의 '상승미소의 경제와 투자 1부' 라는 제목의 유튜브 동영상입니다.

(동영상 url : https://www.youtube.com/watch?v=1G-V2ylO3yc&t=0s)


주요 내용은 미국 금리인상과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 관련 분석입니다.


[금리인상]


- 금리인상은 이자부담 증가에 따른 소비여력 감소로 통상 경기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지만, 늘어나는 이자부담을 경제가 감당할 수 있는지가 더 중요하며

최근 원유가격 상승은 물가 상승 압력을 높이지만 미국 원유 수출 증가에 따른 무역적자 감소로 미국 소비여력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예상함 (미국 원유 수출량은 내년 정도면 세계 1위로 예상)

- 따라서 금리상승에 의한 미국 증시는 영향받겠지만 큰 조정이 없을 것으로 보임


[중국산 제품 관세부과]


- 중국산 태양광 패널, 철강, 자동차 등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고 있지만, 이로 인해 오히려 미국내 관련 기업들에게 안 좋은 영향을 주고 있음 (해당 기업들이 중국산 제품을 수입하여 사용하고 있기 때문)

- 중국과의 무역 분쟁 역시 미국 증시에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


이외 투자 관련 조언들...


- 주식시장은 기대감에 상승하고 불안감에 하락한다.

- 주식시장의 가장 큰 적은 불안감이다.

- 모든 주식이 다 오를 때 주식시장은 꼭지이다.

- 주식, 채권, 원자재, 농산물, 외환 등 섹터들은 순환하며 상승한다.


큰 흐름을 봐야 한다고 항상 느끼지만 쉽지는 않습니다.





Comment +0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 관련 논란이 많다. 


대부분 사람들이 인지하겠지만 3가지 정도가 쟁점이 되지 않을까 한다.


1.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자회사에서 관계사로 변경

- 바이오에피스를 관계사로 변경함에 따라 장부가치에서 시장가치로 평가 가능하게 됨. 결국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적자에서 순이익이 나는 회사로 돌변

- 관계사로 변경한 근거는 미국 바이오젠이라는 회사가 갖고 있는 콜옵션. 콜옵션 행사시 경영권 확보가 불확실하다는게 그 근거. 아직 일어나지 않는 일을 근거로 관계사로 변경해버린 셈.


2. 삼성바이오에피스 가치 평가

- 바이오에피스를 5조원 넘는 가치로 평가함. 

- '15년 당시 바이오에피스의 미래 가치를 보고 평가했다고 하나, 이후 내리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하고 있음. ('15년 1611억원 적자, '16년 986억원 적자, '17년 1025억원 적자)


3. 코스피 상장기준 변경

- 당시 코스피 상장 기준이 '매출 100억원 이상 + 영업이익 30억원 이상' 또는 '시가총액 4천억원 이상 + 매출 2천억원 이상' 이었다고 함. 하지만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두가지 조건에 해당하지 않음.

- 이에 '시가총액 6천억원 + 자본금 2천억원' 이라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맞춤형 기준이 추가됨. (이후 이 조건으로 상장된 회사는 없다고...)


비교적 삼성에 우호적이었던 지난 정부하에서 다소 무리하게 상장하지 않았나 싶다.

뭔가 자연스럽지 못한 것들은 결국 탈나게 되어 있다.


* 관련하여 좀 더 자세한 내용은 다음 링크 참조 (https://blog.naver.com/marketmagician/221266940600)



Comment +0

현명한 초보투자자, 기업가치 평가방법

현명한 초보투자자(저자 야마구치요헤이)라는 책에 나오는 기업가치 평가방법입니다. 기업가치를 영업을 통해 벌어들이는 돈과 기업내부에 쌓아 놓은 돈으로 평가하는 방식입니다.


기업가치를 계산하는 순서는 아래와 같습니다. 

예시는 풍산(103140)의 2017.12 사업보고서 내용으로 계산해보았습니다. 


1. '사업가치'를 평가한다.

- 사업가치는 영업이익의 10배로 계산합니다.


* 사업가치 = 189,974,413,953원('15~'17년 평균값) * 10배 = 1조 8997억원

 

제 10 기

제 9 기

제 8 기

영업이익(손실)

241,068,224,146

217,800,764,150

111,054,253,564


2. '재산가치'를 평가한다.

- 재산가치는 유동자산 - (유동부채 * 1.2) + 투자자산으로 계산합니다.


* 재산가치 = 1조 4224억원 - (9864억원 * 1.2) + 102억원 = 2489억원


* 유동자산 = 1조 4224억원 ('17년)

 

제 10 기

제 9 기

제 8 기

자산      
 유동자산

1,422,437,958,579

1,380,701,365,976

1,278,486,007,800

* 유동부채 = 9864억원 ('17년)

 

제 10 기

제 9 기

제 8 기

부채      
 유동부채

986,449,175,389

963,534,231,759

968,603,259,354

* 투자자산 = 102억원 ('17년)

 

제 10 기

제 9 기

제 8 기

 비유동자산

1,307,057,633,156

1,334,247,665,519

1,329,083,910,960

  투자자산

10,247,908,291

9,733,391,525

8,866,178,411

   장기금융상품

1,293,917,556

938,643,270

799,180,004

   매도가능금융자산

8,447,936,685

8,391,502,594

7,206,201,285

   공동기업투자주식

496,562,950

392,877,561

365,606,958

   기타투자자산

9,491,100

10,368,100

495,190,164


3. 부채(빚:비유동부채)을 뺀다.

- 즉 기업의 가치는 사업가치 + 재산가치 - 부채로 계산합니다.


* 기업가치 = 사업가치 1조 8997억원 +2489억원 - 4339억원 = 1조 7147억원   


* 비유동부채 : 4339억원

 

제 10 기

제 9 기

제 8 기

 비유동부채

433,912,022,615

516,572,191,464

545,972,286,209


4. 기업가치를 발행 주식수로 나누면 1주의 가치가 산출된다.

- 계산된 1주의 가치를 현재 주가와 비교하면 매수, 매도여부를 결정할 수 있습니다.


* 주당 가치 = 1조 7147억원 / 28,024,278주 = 61,186원

* 발행주식 총수

Ⅳ. 발행주식의 총수 (Ⅱ-Ⅲ)

28,024,278

28,024,278


최근 풍산 주가가 37.000 ~ 40,000 사이에 형성되어 있습니다. 위 방식으로 계산한 61,186원 대비 많이 낮은 가격입니다. 매수를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만 투자는 다른 요소들을 추가 고려하여 신중히 결정해야 것 같습니다.


* 더 상세한 내용 및 기업가치 평가법이 구현된 엑셀파일은 다음의 링크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http://www.itooza.com/common/iview.php?no=2009042911480995744)




Comment +0

박근혜 대통령이 결국 탄핵되었다.


4년전 그 분이 대통령에 당선되었을 때 과연 보통 사람들이 갖고 있는 상식과 동일한 상식이 있을까 하는 걱정이 앞섰다.


대통령의 딸로서 학창생활을 보냈을 것이고 한나라의 영부인으로서 젊은 시절을 보냈을 것이다. 

그런 사람이 동급생들과 치열하게 경쟁해야만 하는 현실을 알까. 

한 가족을 이루고 그 가정을 책임지기 위해 세상 사람들과 부딪끼며 살아 가야만 하는 현실을 알까. 

아이들을 낳고 기르면서 때로는 기뻐하고 때로는 아파하고 좌절해야 하는 현실을 알까 하는 걱정이 앞섰다.


사람은 자아를 형성해 왔던 환경에 지배를 받는가 보다. 

주위 사람으로부터 섬김만을 받아 온 환경, 자신의 말이면 그 어느 누구 반박하지 못하는 환경

그런 환경이 소통하지 못하고 자기 생각에만 갇혀 있는 대통령을 만들었고 그 결과로 오늘 탄핵이 되었나 싶다.


이제는 남의 말을 귀담아 듣고 존중하는 대통령이 나왔으면 한다.

또한 자기와 생각이 다르다고 무조건 상대를 배척하고 적대시하는 말이나 행동을 해서는 안 될 것이다.


그리고 다른 사람의 의견을 존중하고 반대 의견을 무조건 적대시 하지 않는 것은 우리와 같은 일반 시민에게도 해당될 것이다.


보수나 진보라는 진영 논리를 떠나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탄핵이 불가피한 선택이었지만 이 방법밖에는 없었나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Comment +0

지난주 성당 신부님 강론 주제가 '유혹'이었다.


유혹은 다음 네가지 말로 시작된다고 한다.


- 남들도 다 그래

다른 사람도 다 그런다고 해서 법이나 규칙, 규범을 어기는 경우를 말한다. 또한 군중 심리에 휩쓸려 상식에서 벗어난 행동을 하는 경우도 해당할 것이다.


- 나 하나 쯤이야

첫번째와 비슷한 것 같지만 약간 뉘양스는 다른 듯 하다. 나 혼자 다른 사람 몰래 쓸쩍 잘못을 하는 경우라 할까.


- 다음에 하지 뭐

귀찮아서 게으름 피우는 경우이다. 바빠서 피곤해서 등으로 이유를 둘러대지만 결국 하기 싫은 마음 탓일 것이다.


- 딱 이번 한번만

중독성 있는 것을 끊지 못하고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말을 항상 달고 다니는 경우이다.


이러한 유혹을 이기는 방법은 두가지 라고 한다.


- 하고 싶지만 해서는 안되는 일을 하지 않는 것

내가 하고 싶다고 남이야 어떻게 되든 다 하고 살 수는 없지 않는가. 상식에서 벗어나지 않고 같이 더불어 살아가라는 말씀으로 이해한다.


- 해야 하지만 귀찮고 어려운 일을 하는 것

사람으로서 해야 하는 일에 게을러지지 말라는 말씀이다.


국가와 민족을 위해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다고 자신을 합리화하는 분 때문에 요즘 나라가 시끄럽다.


이런 시기엔 네가지 유혹의 말에 더 끌릴 수 있을 것 같다. 해서는 안되는 일을 하지 않고,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이 중요할 듯 하다.



Comment +0

배려 에피소드2 - 내가 안다고 해서 남들도 안다는 보장은 없다.


회사 출퇴근하면서 2호선을 매일 이용한다. 


가끔 이 열차는 외선순환열차라는 안내방송이 나온다. 또한 내선순환이라는 단어도 안내방송에서 들어 본 듯 하다. 
여기서 궁금하다. 외선순환, 내선순환이라는 말이 무슨 말일까?


그래서 찾아 보았다. 역시 남들도 궁금했나 보다.


서울에서 지하철을 타고 다니다 보면 항상 궁금하던 내용이 있다.
바로 “내선순환”과 “외선순환”의 차이.

특히 2호선을 탈 때면 외선순환이라는 말과 내선순환이라는 말을 자주 듣게 된다.
‘도대체 외선순환은 뭐고, 내선순환은 뭐지?’
항상 궁금했는데.. 화장실에 가 보니 정답이 붙어 있었다.

1. 내선순환은 시계방향으로 운행하는 열차
2. 외선순환은 반시계 방향으로 운행하는 열차

출처 : 차도리닷컴 (http://www.chadorri.com/?p=11195)


그렇지만 안밖이라는 개념은 방향과는 전혀 다른 개념이어서 내선, 외선순환과 시계, 반시계방향이 바로 와 닿지 않는다. 

지하철 직접 운행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많이 사용해 봐서 의미를 알고 있는 용어이겠지만 내가 안다고 해서 남들도 안다는 보장은 없다.


본인 업계에 통용되는 단어보다 상대방이 모른다는 가정하에 일반적인 용어를 사용해서 설명하는 것이 배려라고 본다.

내선순환, 외선순환 대신 아예 몇군데를 정해 어디 어디 어디를 순환하는 열차입니다라고 방송하면 더 쉽지 않을까 한다. 





Comment +0

배려 에피소드1 - 나에게 익숙한 것이 남들도 익숙하다는 보장은 없다.


직장내 친한 후배가 있었다. 

같은 동향 출신이고 일도 깔끔하게 잘해 늘 마음에 두고 있던 친구이다. 이 후배와 몇번 치맥하는 자리가 있었는데 그 때마다 선배 챙겨준답시고 닭다리를 먼저 챙겨주었다. 하지만 사실 난 닭다리 보다 소위 퍽퍽살이라고 부르는 가슴살 부위를 좋아한다.


본인이 가슴살 부위를 먹으려고 일부러 그렇게 하나 라고 오해 아니 오해를 해 본적도 있었지만 그 친구 본심은 그것이 아닌 선배에 대한 배려였으리라 생각한다.


내 입맛에 익숙한 것이라고 해서 남들 입맛에도 익숙하리라는 보장은 없다. 

오히려 상대방에게 선택권을 먼저 주는 것이 배려라고 본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