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창한 하늘 아래

편의점 한 달 매출이 4200만원인데 점주 쥐는 돈은 12만원뿐이라는 기사이다. 


최저임금 인상 때문이라는 논지로 "지난해 12월 56만원이었던 순수익이 한 달 만에 44만원 줄어든 셈" 이라고 했다. 문장 그대로 해석하면 지난해까지 월 56만원 순수익을 내고 있었다는 것인데 이게 말이 되나?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 그 편의점 점주는 한 달 56만원 벌자고 편의점을 해왔었던가? 기사를 쓰더라도 좀 말이 되는 이야기를 했으면 한다.


어느 편의점주의 올 첫 정산서…“한 달 4200만원어치 팔았는데 손에 쥔 건 12만원” 기사입력 2019-02-11 11:41


최저임금 영향 인건비 50만원 ↑

직접 일하는 시간 늘려도 역부족

“대안없어 버틸때까지 버텨야죠”


“1월 정산서를 받았는데 막막하기만 합니다. 올 들어 인건비 부담만 50만원 늘었어요. 하루 평균 8시간, 주 5일 매장을 지키고 있지만 손에 쥐는 돈은 단 12만원입니다” 

지난 8일 올해 첫 가맹점 정산서를 확인한 한 광역시 소재의 편의점 점주인 김모 씨는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전년 대비 10.9% 오른 최저임금 인상분을 반영하니 1월 순수익은 12만원에 불과했다. 지난해 12월 56만원이었던 순수익이 한 달 만에 44만원 줄어든 셈이다. 

기사 출처: http://biz.heraldcorp.com/view.php?ud=20190211000489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