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오닐이 쓴 "최고의 주식, 최적의 타이밍"에 나온 내용을 옮겨 적었습니다. 주식투자의 시금석으로 삼아야 겠습니다.


1. 두려움과 불신, 지식의 부족


최고의 주식들은 대부분 낯선 기업들이다. (상장한지 7~8년 밖에 안된 기업들이 많다.) 시어즈 백화점 제너럴 모터스와 같은 회사는 누구나 알지만 주식 시장에 매년 새로 상장되는 수백개의 기업들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사실 이런 기업들이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새로운 제품을 만들어내고 새로운 기술과 혁신적인 경영 기법을 도입한다.


2. 주가 수익비율(PER)에 대한 환상


주식시장의 상식과도 같은 통설과는 반대로 최고의 주식들은 결코 주가 수익비율(PER)이 낮지 않다. 최고의 운동선수가 최고 연봉을 받듯이 최고의 주식들도 주가 수익비율(PER)이 가장 높다. 주가 수익비율을 잣대로 해서 매수 대상 주식을 선정한다면 절대 최고의 주식을 살 수 없을 것이다.


3. 진정한 시장 주도주는 신저가가 아닌 신고가 근처에서 거래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본격적인 상승을 시작한다는 사실을 모르는 것 


일반 투자자들은 싸게 보이는 주식을 매수하기 좋아한다. 왜냐하면 몇 달 전에 봤던 것보다 주가가 많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그래서 떨어지고 있는데도 매수를 한다. 그러면서 아주 싸게 샀다고 좋아한다. 하지만 오르고 있는 주식을 매수해야 한다. 바닥 다지기를 끝내고 올바른 주가 패턴을 완성한 뒤 신고가를 이제 막 경신한 종목을 사야 한다.


4. 너무 빠른 매도, 너무 늦은 매도


이익이 난 주식은 너무 조급해서, 또 작은 이익이라도 빨리 실현하고 싶어서, 혹은 그동안 손해을 봤기 때문에 원금만 회복하면 된다는 심리로 너무나 빨리 판다. 반대로 작은 손해가 났을 때, 즉 손실폭이 8%를 넘지 않을 때 손절매를 하지 못하고 매도 시기를 놓쳐버리고 만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