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주가 상승으로 ELS (주가연계증권, Equity Linked Securities) 조기상환이 늘어나고 있다는 기사이다. 



ELS는 구조상 일정부분 채권에 투자하고 나머지는 옵션 등 파생상품에 투자하여 수익률을 맞춰주는 구조이다. 채권은 원금 보장용이고 대부분 수익은 파생상품에서 나온다고 보면 된다.

그렇다면 옵션 등 파생상품은 투자 참여자들의 상호 윈윈하는 상품일까? 
주식도 마찬가지 일테지만 제로섬이 되는 것이 그 바닥 생리이다. 
즉 누군가 ELS 조기상환을 받았다면 반대쪽 참여자 누군가는 손해를 봤다는 말이 된다.

그러면 왜 이런 기사들을 내보내 사람들을 유혹하는 걸까? 
ELS를 판매하는 증권회사 입장은 근본적으로 투자자들이 ELS를 많이 사주면 된다. 
증권회사 돈으로 ELS로 인한 손해나 이익을 메꾸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결국 돈은 이쪽 투자자 주머니에서 저쪽 투자자 주머니로 옮겨갈 뿐이다. 
그 과정에서 증권회사는 중계 수수료만 챙기면 되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자꾸 투자를 부추기는 기사를 내보내면서 이득을 볼려고 할 뿐이다.

이런 기사를 볼 때마다 왠지 씁씁하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