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이 통합 5주년 기념 지수연동정기예금(ELD) ‘세이프지수연동예금 11-7호’를 4월11일까지 판매한다. 최소 0.50%의 우대금리가 보장된다고 한다. 안정형, 상승안정형, 양방향 등 5가지 상품으로 구성되는데, 이중 양방향 상품의 예상수익률을 게산해 보았다.

지수에 연동하는 이율 범위는 여러가지 조건에 따라 달라진다. 만기지수가 기준지수대비 상승하는 경우 4가지 경우수가 나오고, 하락하는 경우 2가지 경우수가 나온다.


6가지 모든 경우를 다 고려할 수 있지만 그래프에 나온대로 단순화하여 예상수익률을 계산해보았다.


기준지수가 KOSPI 지수 2,000 포인트에서 결정된다고 가정할 때, 20% 상승하려면 2,400이어야 하고 30% 하락하려면 1,400 이어야 한다.

1년 뒤에 이렇게 되지 않는다고 단정할 수 없지만, 현실성이 부족하다. 아주 보수적으로 만기지수가 현재 대비 +/- 10% 수준인 1,800 ~ 2,200 사이에서 결정된다고 하면, 에상수익률은 0.5% ~ 5.3% 수준이다.

은행 입장에서야 최대 14.9%까지 받을 수 있다고 광고한다지만, 돈을 맏기는 투자자 입장에서는 현실을 무시할 수 없다. 금융위기나 IT버블과 같은 큰 이벤트가 없는 한 최대 5% 정도를 기대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

다만, 이번 세이프지수연동예금 11-7호 가입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실시하여 아이패드(5명), 백화점상품권 5만원권(50명), 문화상품권 1만원권 (500명)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하니 문화상품권이라도 노리고 소액으로 가입할 생각이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신한은행에서 월복리 정기예금을 출시한다고 한다.


신한은행은 고객자금을 월복리로 운용해 서민들의 효과적인 목돈마련을 지원하는 ‘신한 월복리 정기예금’을 12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상품은 개인고객이 가입대상으로 1년제, 2년제, 3년제로 구성됐고 최소 가입금액은 300만원(인터넷 신규 시 50만원), 최고가입금액은 3000만원이다. 원금과 이자가 매월 새로운 원금이 되는 ‘월복리’로 운용돼 일반정기예금보다 이자가 더 불어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 기본금리에 ‘생애주기 우대요건’ 충족 시 연 0.1%의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다.

1년제 기본금리는 연 3.5%이며...

'월복리'라는 말에 실제 이자가 얼마나 되나 계산해 보았다. 잘 아시다시피 복리 계산식은 다음과 같다.

만기수령액 = 원금 * (1+연이율/n)^(기간*n/12)
(n= 1년에 지급하는 이자 횟수, 기간은 총 예금 기간으로 단위: 월)

이 수식에 의해 100만원을 1년, 2년, 3년 예금했을 때 이자를 계산해 보면 아래와 같다.



1년 3.56% ~ 3년 3.68%로 그다지 매력적인 상품이라고는 볼 수 없다. 복리라는 말이 어울릴까 싶을 정도로 얼마 되지 않는다. 은행권에서도 이정도 이율을 갖은 상품을 잘 고르면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결론적으로 월복리라는 말에 너무 현혹되서는 않될 듯 싶다.









신고
Posted by sunnys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