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창한 하늘 아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1

너무 모르고 있었다.

윤동주 시인에 대해 너무 알지 못했다. 고작 학교 다닐 때 접했던 서시, 자화상, 별헤는 밤 정도.


'소와다리' 라는 출판사에 최근 펴낸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1955년 증보판) 윤동주 유고시집'을 읽었다. 


표지는 1955년 증보판 오리지널 디자인이라고 한다. 책 내용도 당시 내용을 그대로 실었기 때문인지 단어나 외래어 표기가 현재와 다소 다르다. 그리고 한자가 많이 섞여 있어 읽어가는 동안 흐름이 종종 끊긴다. 한 두번 읽을 것이 아니라 곁에 놓고 두고두고 곱씹어 가며 읽을 만한 가치 있는 책이라고 본다.


또한 책을 처음부터 읽기 보다는 윤동주 시인의 후배인 정병욱선생의 '후기'(199 페이지)와 시인의 동생인 윤일주님의 '선백(先伯)의 생애'(221페이지) 부분을 먼저 읽어 보기를 권한다.


1940년대는 태평양 전쟁이 한창이었고 식민지였던 조선은 일제의 수탈이 극심했었을 것이다. 그리고 조선 청년들은 전쟁에 끌려가거나 일부는 변절하여 일본제국의 도구가 되었을 것이다. 그러한 시기에 시인은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수 많은 밤을 새워가며 고민했을 것이다.


나는 지금껏 윤동주 시인에 대해 너무 모르고 있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