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창한 하늘 아래

행동경제학 교과서 - 우리는 왜 지갑을 여는가? 라는 책의 319 ~ 320페이지에 있는 글입니다.


내가 투자한 돈이 얼마인데 하고 과거 투자에 집착하는 심리를 매몰비용 오류라고 합니다. 이미 투자한 본전을 자꾸 생각하면 안 되는데 사람 마음이 그렇게 되기 쉽지 않습니다. 손해를 한정 짓고 수익을 가져다 줄 수 있는 다른 투자기회를 찾는 것이 정답입니다.


숙고해야 할 10가지 원칙들


3. 이미 써버린 돈에는 아무 의미가 없다.


매몰비용 오류(행동경제학적 잘못 중 기장 흔한 것 중의 하나)'로 인해, 이전의 투자나 지출에 기초해 금전적인 결단을 내리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경향이 해로운 이유는 간단하다. 즉, 과거에 실패했다고 해서 미래에도 실패했다고 할 수는 없는 것이다.


과거는 과거이다. 문제는 앞으로 무엇이 일어날지가 된다. 따라서 주택의 가격이 원래의 구입가보다 낮다고 해서 매매 의뢰를 거절하 는 사람은 하나의 실패(처음에 비싸게 구입하고 만)에 또 하나의 실패(상황이 안 좋아지기 전에 처부하지 않은)를 반복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물론 매몰비용 오류도 때로는 유익한 경우가 있다. 예컨대, 높은 연회비를 헛되이 하지 않기 위해 헬스클럽에 지속적으로 다니는 경우가 그러하다. 하지만 유해한 측면도 있다. 사람들이 불만 있는 직장을 계속 떠나지 못한다든지, 개인(혹은 정부)이 불필요한 사업에 돈을 쏟아붓거나 하는 사례 등이 그것이다. 


일단 사용해버린 돈은 없어져버린다는 것을 명심하라. 이전의 지출액이 유의미한 사례는 오직 환급금을 청구할 때뿐이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