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창한 하늘 아래

2017. 12월


이전 부서에 있을 때 업무리더였던 최기언부장과 고과 결과 면담을 가졌다. 최부장은 부서가 옮겨지면서 내 고과가 하향 조정되었다고 했다.  


"괜찮아. 후배들이 더 잘 받아야지. 나는 이제 더 승진할 수 있는 것도 아니잖아. 내가 할 일만 꾸준히 있으면 되지 뭐."

"아마 현재 하고 있는 일은 개발 방향이 바뀔 것 같아요. 아직 정해진 것은 없지만 현재 방식은 아니다 라는 것이 윗선의 생각이에요."

"그래 알았어." 


몇일 지난후 김철진부장과 같이 있는데 L이 급히 다가와 말을 걸었다. 


"고과 보셨어요? 어떻게 하실거에요?" 


L은 고과 이의신청을 염두에 두는 듯 했다. 그렇지만 김철진부장이나 나는 그렇게 할 필요까지는 없다는 것에 의견을 같이 했다. L은 아마도 올해 4월부터 있었던 일 때문에 자신이 고의적인 피해를 받고 있다고 생각하는 듯 했다. 


지난번에도 이의신청 한다며 나에게 신청서 봐 달라고 했지만 이번에는 봐 달라는 소리 하지 않을 것 같다. 고과 결과에 대한 나와 김철진부장의 대응에 실망한 듯 했기 때문이다.​ 


그날 이후 그동안 종종 있었던 L과 김철진부장 그리고 나 세명의 티타임은 사라졌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