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창한 하늘 아래

2018. 2월 초 


새해가 시작되었지만 하고 있는 일은 불확실했다.

기존 방식으로 더 이상 시스템 구축하지 않는다는 말만 들려올 뿐 어떻게 변경되는지 어떤 계획이 있는지 불투명했다. 


L은 작년 고과에 대한 이의 신청을 진행 중인 것 같았다. 팀장과 면담 과정에서 기존 방식으로 구축된 시스템으로는 올해 평가하지 않겠다는 언급이 있었다고 그에게 전해 들었다. 결국 현재하고 있는 일이 아무 의미 없다는 것을 뜻했다.  


2월이 시작되고 얼마 되지 않는 어느날. 정용석부장이 회의 소집했다. 현재 구축된 시스템에서 발생하고 있는 오류 답변이나 버그 사항들은 잡아 가자는 취지의 회의였다. 이를 위해 시스템 로그를 보는 프로그램을 보여주고 어떻게 진행하면 되는지 설명이 이어졌다.  


나는 현 상황에서 뭐라도 해야 되지 않나 싶어 얼른 해보고 싶었지만, L은 하나 하나 짚어가며 확인해보려고 했다. 회의가 마무리되고 L이 나에게 남으라고 했다.  


"너 왜 그렇게 내 말을 짜르고 그러냐?" 


회의를 끝내고 빨리 해보고 싶은 마음에 L의 말을 중간에 몇차례 끊고 들어간 것에 대한 지적이었다. 


"너 내가 정용석, 김용운과 같아 보이냐?"

"각자 속마음은 어떨지 모르지만 서로 인사 안하고 다니는 건 모두 똑 같아."


"그래? 똑같다는 거지?"

"그래" 


몇 번 더 똑 같냐고 물어본 듯 했다. 난 같다는 대답만 남기고 회의실을 나왔다. 


그 이후 L은 나의 출근인사나 퇴근인사에 그다지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어..." 하는 정도 그냥 상투적인 반응에 가까웠다. 가끔 출근 길에 그가 좋아했던 스타벅스 드립커피 들고 들어와 "나눠 줄까?" 하고 권해보았지만 "난 됐어." 라는 답만 돌아왔다. L은 옆자리 김철진부장과도 말을 나누지 않는 듯했다. 


그렇게 그 해 겨울은 끝나 가고 있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