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투자닷컴 www.itooza.com의 스노우볼레터 내용을 다시 정리하였습니다.)

버핏은 "ROE가 높은 기업을 주목하라. ROE 15% 이상을 매년 유지할 수 있다면 주요 투자대상이 될 수 있다."라고 하며, 주주이익을 늘리기 위해서는 자기자본이익률(ROE) 15% 이상을 매년 유지하는 기업에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ROE는 기업의 자본을 기업이 1년에 만들어낸 순이익을 비율로 나타낸 것입니다. ROE가 10%면 주주의 자본 100억을 가지고 10억을 벌었다는 의미가 됩니다. 

ROE가 높을수록 기업의 수익력이 더 좋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ROE는 유지하거나 증가시키기 어려운 지표입니다. 해마다 기업이 이익을 낼수록 자본이 늘어나기 때문에 순이익을 늘리지 못하면 ROE는 오히려 떨어집니다. 

버핏이 강조한 15% 이상의 ROE를 매년 유지하는 기업은 늘어나는 자본을 쌓지 않고 계속 투자해 주주의 이익을 빠르게 늘려줄 수 있는 기업이라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주식시장에서 지난 10년간 ROE 15% 이상을 꾸준히 기록해온 기업을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10년간 ROE 15% 유지기업] (출처: 아이투자닷컴 www.itooza.com)

※ 노란 부분은 ROE 15% 미만이었던 연도로, 노란색이 한 번뿐인 기업들도 함께 포함

전체 상장기업에서 삼성전자, 신세계 등 11개 기업이 목록에 들었습니다. 버핏이 투자 대상을 고르는 기준이 그만큼 엄격하다는 뜻도 됩니다. 

특히 동서, LG생활건강 등 11개 기업 중 5개가 버핏이 좋아하는 생필품 관련 기업입니다. ROE만 살펴봐도 버핏이 생필품 관련 기업을 좋아하는 이유를 가늠할 수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아이투자닷컴(itooza.com)에서 메일링 오는 내용에서 발췌하였습니다.

-----------------------------------------------------------------------------

[스노우볼레터]ROE&PBR로 투자스타일 알아보기

가치투자는 좋은 기업을 싸게 사는 것이라고 정의할 수 있습니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좋은 기업을, 주가순자산비율(PBR)은 싼 기업을 찾게 해주는 중요한 지표입니다. 이들 지표를 활용한 많은 연구가 있었는데요. 스노우볼레터에 소개해 드린 조엘 그린블란트 교수의 마법공식도 그 중 하나입니다. 이 두 가지 지표를 이용해 주식을 다음과 같이 분류할 수 있습니다.

[그림]ROE&PBR 매트릭스



경제상황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지만, 일반적으로 ROE가 10%보다 높으면 고ROE로, 낮으면 저ROE로 분류합니다. PBR은 1을 기준으로 1보다 크면 고PBR, 작으면 저PBR로 분류합니다. 4가지 영역에 대한 각각의 특성은 다음과 같습니다.

A : 이익을 잘 내고 있지만, 시장에서는 낮은 평가를 받고 있다.
B : 높은 이익을 내고 있고 시장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C : 이익을 잘 내지 못하고 시장에서도 낮은 평가를 받고 있다.
D : 이익을 잘 내고 있지 못하지만, 시장에서는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TAG PBR, ROE

한화증권에서 추천한 종목들이다. 해당 종목들의 2007년 결산기준으로 BPS, PER, PBR, ROE등을 보면 아래와 같다. ROE가 15% 넘는 리바트, 유니퀘스트, 대진디엠피와 현재주가가 BPS보나 현저히 낮은 동양물산 정도가 관심이 간다.

종목 2007년 결산기준 5/26일 종가
BPS PER PBR ROE
동양물산     18,713        5.65        0.49        8.64              11,800
다우데이타       3,371        9.95        1.06       12.23                3,090
리바트     12,343        7.83        1.14       15.72              12,950
화천기공     40,947        9.44        1.31       14.25              47,600
유니퀘스트       4,891        7.31        1.19       17.84                5,510
코다코       3,965       18.58        1.01        5.55                4,100
대진디엠피       4,111        9.28        1.75       21.26                7,430

----------------------------------------------------------------------------

동양물산·화천기공 등 유망

증시 조정 국면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코스피지수와 비교해 주가가 상대적으로 양호한 흐름을 나타내고 있는 소형주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특히 소형주 중에서도 주가순자산비율(PBR)은 낮은 반면 자기자본비율(ROE)는 높은 가치주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조언이다.

한화증권은 26일 “수출주 비중이 높은 대형주 위주의 투자전략은 글로벌 경기가 불안한 현 상황에서는 부담스러울 수 있다”며 “프로그램 매물 부담에서도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소형주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임나라 한화증권 연구원은 “미국에서도 소형주 중심의 러셀2000지수가 지난 3월 이후 꾸준한 상승흐름을 보이고 있다”며 “소형주 가운데 저평가 가치주에 투자해 고수익을 올리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임 연구원은 PBR가 낮고 ROE가 높은 소형주로 PBR 0.58배와 올해 ROE 23.90%가 예상되는 동양물산기업을 비롯해 다우데이타ㆍ리바트ㆍ화천기공ㆍ유니퀘스트ㆍ코다코ㆍ대진디엠피 등을 추천했다.

출처 : 뉴스 > 서울경제 2008-05-26 17:51








신고
Posted by sunnysky

신영증권에서 추천하는 가치주입니다.

2007년 결산 기준으로 6개 종목이 ROE 20% 이상을 보이고 있고, 덕산하이메탈 종목은 현 주가보다 BPS가 오히려 더 높습니다. 즉 해당 종목의 현주가가 청산가치보다 낮다는 말이 됩니다.

종목 5/16일현재가 2007년 결산기준
EPS BPS ROE
파트론 7,220 985 4,955 22.44
아이크래프트 4,180 920 4,027 25.26
덕산하이메탈 4,550 1,179 7,100 19.06
나이스 4,265 476 2,452 20.85
희림 8,660 697 3,206 22.71
와이지-원 5,590 456 3,529 13.77
진로발효 13,800 1,424 6,844 22.82
한국전자금융 4,100 377 1,956 20.72
큐릭스 7,600 561 3,978 14.87


--------------------------------------------------------------------------------

출처 : 뉴스 > 이데일리 2008-05-16 08:06

[이데일리 유환구기자] 신영증권은 16일 "주도 업종이 매번 바뀌는 순환매 업황에서 대안은 가치투자"라며 유망 가치주 9개를 선정해 제시했다.

이경수 신영증권 연구원은 "앞으로 지수상승을 주도할 업종이 증권주냐, 수출주냐, 중국관련주이냐에 대한 논란은 소모적"이라며 "현재 장세에 가치투자에 관심을 가져보는 것이 좋은 전략"이라고 판단했다.

신 영증권은 가치주를 선정하는 방식 가운데 그레이엄과 워렌버핏 방식을 적용, 유망 가치주로 파트론(091700), 아이크래프트(052460), 덕산하이메탈(077360), 나이스(036800), 희림(037440), 와이지-원(019210), 진로발효(018120), 한국전자금융(063570), 큐릭스(035210)를 제시했다.

--------------------------------------------------------------------------------

저평가된 가치株 찾아라

출처: 뉴스 > 한국경제 2008-05-16 18: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워런 버핏 등 가치주 투자 대가들의 종목 선정 기준에 맞는 주식들이 코스피보다 평균 2배 정도 높은 수익률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저평가된 가치주에 투자하는 전략이 시장 흐름에 따라가는 것보다 더 효과적이라는 분석이다.

이경수 신영증권 연구원은 16일 가치주 투자의 대가로 꼽히는 워런 버핏과 벤자민 그레이엄이 종목을 선정하는 기준에 맞춰 국내 증시에서 해당 종목을 선별,상승률을 조사한 결과 코스피지수의 2배를 웃돌았다고 밝혔다.

실제로 2006년 실적이 두 가치주 대가의 기준을 통과한 20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2007년부터 투자했을 경우를 상정해 추산한 수익률은 97.0%(14일 종가 기준)로 코스피상승률(28.5%)의 3배를 넘었다.

같은 방식으로 조사한 2005년과 2006년 투자수익률도 각각 196.7%(33개 종목)와 65.1%(30개 종목)로 나타나 코스피 상승률의 2배에 달했다.

이 연구원은 "최근 몇 년 동안 업종대표주 주도로 장기 상승장이 전개됐지만 실제 저평가 가치주에 대한 장기투자가 더 효과적인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지금 장세처럼 장기 상승에 대한 확신이 없을 때는 수출주와 중국 관련주 중에서 어느 것을 선택할 것인지 고민하기보다 실적에 비해 주가가 낮은 가치주에 집중하는 전략이 유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런 버핏의 종목 선정 기준은 △최근 3년간 자기자본이익률(ROE) 10% 이상 △부채비율 100% 이하 △영업이익률 10% 이상 △최근 5년 평균 EPS 증가율 10% 이상 등이다.

그레이엄은 △순유동자산이 시가총액의 66.6% 이상 △배당수익률이 국채수익률의 66.6% 이상 △현금흐름이 시가총액 이상 △요구수익률이 국채수익률 이상 등을 잣대로 사용한다.

신영증권은 지난해 실적에서 이들 8개 기준 가운데 6개 이상을 충족하는 가치주로 △파트론 △아이크래프트 △덕산하이메탈 △나이스정보통신 △희림건축사무소 △와이지원 △진료발효 △한국전자금융 △큐릭스 등 9개를 선정했다.

이들 종목의 올 누적수익률은 평균 3.2%로 코스피(-0.5%)보다 앞선다.

백광엽 기자 kecorep@hankyung.com








신고
Posted by sunnysk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