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페이스북 기업공개가 있었듯이 소셜 미디어 기업들 주식시장으로 들어오고 있지만 실제 수익성에 대한 전망이 좋지 않나 봅니다. 페이스북이나 그루폰과 같은 기업들은 결국 애플, 구글처럼 고유한 기술 역량이 있어야 성공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출처 : investopedia.com


----------------------------------------


소셜 미디어 성장이 둔해지는가?

Is Social Media Slowing Down? May 29, 2012 


이제는 모든 것을 소셜 미디어로 말하지만, 생각하는 만큼 소셜 미디어가 전적으로 새로운 것은 아닐 것이다. 이메일은 1971년 처음 등장했고 불과 7년뒤인 1978년 게시판(BBS, Bulletin Board System)가 상용화되었다. 현재 많은 수의 페이스북 사용자는 게시판을 기억할 수 없을 것이다. 오늘날 페이스북과 유사하게 당시에는 게시판을 통해 텍스트 기반의 사이버 커뮤니티에 접속했다. 


Everything is about social media right now, but it may not be quite as new as you think. The first e-mail was sent in 1971 and just seven years later in 1978, the BBS, or bulletin board system, was available. Many of the modern day Facebook users may not remember the BBS systems, where people could enter a text-based cyber community similar to Facebook today. 


게시판이후 Geocities와 같은 웹사이트, AOL 메신저와 같은 소프트웨어 그리고 2003년 MySpace가 나왔다. 1년 후엔 하버드 캠퍼스내 소규모 사이트가 서비스되기 시작했는데 이 서비스는 대학내 학생들사이의 의사소통  도구가 되었다. 이 사이트가 페이스북이다. 2006년에는 트위터가 탄생했다. 트위터로부터 Foursquare, LinkedIn, 최근에는 Pinterest 과 서비스가 파생되었다. 이러한 서비스들은 우리들 대부분의 일상 생활을 변화시켰다.


From the BBS came sites like Geocities, software like AOL instant messenger and later, in 2003, MySpace. One year later, on the campus of Harvard, a small site was launched as a way to give college students a way to communicate. This site was Facebook. In 2006, Twitter was born and from there, sites like Foursquare, LinkedIn and the newest, Pinterest, have changed the way many of us go about our daily lives. 


2012년 4월 페이스북 사용자는 9억명에 이르렀고 트위터 사용자는 1억 7천5백만명이 되었다. 투자 관점에서 이러한 소셜 미디어 열풍은 수익을 낼 수 있는 재료가 된다. 우리의 소셜 미디어 프로파일들은 광고회사들에게는 귀중한 정보를 매우 많이 갖고 있다. 좋아하는 음악, 영화 그리고 구매정보 등이 그러한 것들이다. 그러나 최근 이러한 소셜 미디어가 더 장기적으로 유지되지 못할 수 있다는 조짐들이 나타나고 있다. 


As of April 2012, Facebook has 901 million registered users and Twitter has 175 million. For the investing community, this social media craze is a recipe for profit. Our social media profiles contain an abundance of valuable information for advertisers, including our favorite music, movies and shops. However, recent signs are emerging that suggest that social media may not have much long-term staying power.


문제

The Problem 


투자자들은 닷컴 버블을 통해 기술 벤처기업들이 어떻게 돈으로 망했는지 알고 있고 이러한 현상이 소셜 미디어도 예외가 아니라는 것을 배웠다. LinkedIn은 2011년 수입이 5억 2천 2백만불로 두배가 되었지만 판매조직이 3배 커져 결과적으로 순이익은 2천 6백만불에 불과했다.


Investors learned in the days of the dotcom bubble that technology startups know how to burn through cash, and that is no exception with social media. LinkedIn may have doubled its 2011 revenue to $522 million, but it tripled its sales staff, resulting in a net profit of only $26 million. 


2011년 Business Insider는 온라인 게임회사인 Zynga의 이익률이 47%라고 발표했다. 이것은 거대 IT 기업인 구글이나 애플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그러나 기업공개시 10달러였던 주가가 9.5달러로 5% 떨어졌다. 이후 5개월간 Zynga는 계속 낮은 가격에 거래되었고 5월 23일 7.07달러에 마감되었다. 투자자들은 Zynga가 소셜 미디어 거인인 페이스북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높아 페이스북 비즈니스 모델 변화에 따른 영향도가 심각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In 2011, Business Insider reported that the online game company Zynga had a profit margin of 47%, much higher than technology giants Google and Apple. However, upon the release of their IPO priced at $10, the company's share price fell to $9.50, a 5% drop. Five months later, Zynga has continued to trade lower, closing on May 23 at $7.07. Investors remain concerned that Zynga is so highly levered to social media giant Facebook that any change in Facebook's business model could affect Zynga severely.


페이스북 그리고 그루폰

Facebook and Groupon


최근 페이스북은 5월 18일 기업공개의 결과로 몇가지 부정적인 비난을 받았다. 모건 스탠리에 의해 제출된 이익 전망치를 감춘 것이다. 이 이후로 페이스북 주가는 최초 제시한 가격인 42달러에서 거의 10달러나 떨어졌다. 


Recently, Facebook received some negative flak in the wake of their May 18 IPO, the most notable being the withholding of revenue forecasts published by underwriter Morgan Stanley. Since then, its share price has dropped nearly $10 below its initial offering price of $42. 


그루폰은 기업공개 당시 가장 인기있는 주식중 하나였지만 투자자들을 크게 실망시켰다. 기업 공개 당시 그루폰의 최초 주가는 20달러였지만 45%이상 그 가치를 잃었다. 투자자들은 이것이 구글과 같은 다른 IT 거대 기업 때문이라고 믿는다. 구글은 그루폰과 비슷한 서비스를 출시했고 회사 내에서도 이런 서비스들의 어려운 상황을 계속 언론에 내보냈다.


Groupon, one of the most sought-after IPOs of its time, has largely disappointed investors. Originally pricing their IPO at $20 per share, Groupon has lost over 45% of its value since going public. Investors believe this is due to other tech giants, such as Google, offering services similar to Groupon, as well as repeated media reports of internal struggles within the company.


소셜 미디어의 장래

The Future of Social Media


어느 특정 섹터의 건전성을 평가하기 위해 투자자들은 때때로 해당 섹터 ETF에 주목한다. 그러나 소셜 미디어 분야의 ETF는 Global X Social Media Index ETF (SOCL) 하나이고 아주 조금밖에 거래되지 않고 하루 거래량이 5만 8천주에 불과하다. 이런 거래량은 소셜 미디어 섹터의 건전성을 검토하기에 신뢰할 수 없는 정도이다. 과거 3개월간 SOCL은 좁은 가격 범위에서 거래되었다. 이는 페이스북 기업 공개가 시장에 압박을 주기전까지 소셜 미디어 섹터는 동일한 패턴을 유지할 것이라는 것을 투자자들에게 암시하고 있다.


To evaluate the health of a sector, investors often look to sector exchange traded funds. However, for ETFs, the social media sector only has Global X Social Media Index ETF (SOCL). This thinly traded ETF has an average daily volume of only 58,000 shares, making it an unreliable proxy for the health of the social media sector. In the past three months, SOCL has traded in a tight range, indicating to investors that social media was in a holding pattern until the Facebook IPO hit the market. 


맺음말

The Bottom Line


Zillow나 LinkedIn과 같은 기업들의 주가가 오르는 것을 보았음에도 다른 많은 소셜 미디어 주식들은 광고한 만큼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소셜 미디어 회사들이 오래 살아남을 것인지는 시간이 말해 줄 것이다. 그러나 현재까지는 애플, 인텔, 구글과 같은 회사들만 여전히 자체적인 고유의 기술 영역을 갖고 있다.


Although companies like Zillow and LinkedIn have seen their stock prices rise, many other social media stocks have failed to live up to the hype. Time will tell whether social media companies will see longevity, but for now, companies like Apple, Intel and Google still own the technology space. 







신고
Posted by sunnysky

스프링와이즈닷컴(www.springwise.com)에 올라온 글로, 온라인상에서 활동을 한권의 책자로 만들어 주는 페이스북 애플리케이션을 소개한 내용입니다. 세상은 점점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구분이 없어지는 것 같습니다.

-------------------------------------------------------------------------------------------------------------

Your Facebook activity, analyzed and immortalized in 28 glossy pages

당신의 페이스북 활동이 영원히 보관할 수 있는 28페이지 책으로.

페이스북 사용자들의 온라인에서 삶을 물리적인 책으로 담으려는 노력을 살펴 보았지만, 이번에도 생각이 비슷한 사례를 발견하였다. 바로 Deutsche Post DHL 라는 회사이다. Cosalux라는 창조적인 Agency와 협업으로 Social Memories 라는 페이스북 애플리케이션을 만들었는데, 이 App은 페이스북 사용자의 활동을 28페이지짜리 화려한 양장본 책으로 만들어 준다.


We’ve already featured one effort to capture Facebook users’ online lives in a physical book, and recently we came across another like-minded initiative, this time from none other than Deutsche Post DHL. Created in cooperation with creative agency Cosalux, Social Memories is a Facebook application that turns users’ Facebook activity into a hardcover book with 28 ㅎglossy pages.


현재 베타 서비스 중이고 Social Memories는 페이스북 사용자들에게 가상세계의 삶을 실제 물리적인 형태로 보존할 수 있는 방법을 주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독일어와 영어로 서비스 중인App을 실행하면 사용자는 먼저 책으로 만들고자 하는 기간(타임 프레임)을 설정하게 된다. 기간을 설정하기 위해서는 2009년 6월 이후 최소한 10번의 사진 업로드와 프로필 변경이 필요하다.(저의 경우는 정보가 부족하다고 더 이상 진행이 않되더군요.)


Now in beta, Social Memories aims to give Facebook users a way to preserve their virtual lives in physical form. Users of the app, which is available in both German and English, begin by specifying the timeframe they’d like their book to cover. A minimum of 10 uploaded photos and 10 status updates since June 2009 are required.


그런 다음 Social Memories는 페이스북 활동을 검색, 분석하여 사진들을 다시 만들고 강조하는 부분이나 경향 등을 보여주는 그래픽들을 만들게 된다. 취향에 맞는 색깔도 선택하면 결과로 나온 책자를 온라인상에 무료로 보여준다. 사용자가 전문적으로 제본한 책자를 주문하면, 가격은 19유로에 배송료가 추가되고, 전세계에 배달 가능하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동영상 참조)


Social Memories then scans and analyzes that Facebook activity, reproducing photographs as well as creating a range of infographics revealing highlights and trends. With a customizable color scheme, the resulting book can then be viewed online for free. If users choose to order a professionally bound copy, the price is EUR 19 plus shipping; worldwide delivery is available. The video below illustrates the premise in more detail:


* 동영상 링크 :
http://www.youtube.com/watch?v=5vkQGSOsZRc&feature=player_embedded


위와 비슷한 사례는 Egobook 이나 BookofFame 이라는 것도 있어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는 폭이 점점 넓어지고 있다. (그렇다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동일하게 만드는 또 다른 혁신은 어느 영역에서 일어날 수 있을까?


There are other similar efforts out there as well — Egobook and BookofFame, for example —
so users increasingly face a choice in this area. In which other areas can you offer a little ON=OFF innovation?

 

Website: www.socialmemories.de
Contact:
support@socialmemories.de

 

Spotted by: Denise Kuperman








신고
Posted by sunnysky
세계 각국의 혁신적이고 창의적 비즈니스 아이디어와 트렌드를 소개하는 스프링와이즈닷컴(www.springwise.com)에 한국의 소셜 댓글 서비스가 소개되었습니다.

소개된 내용은 LiveRe 라는 서비스로 온라인 신문이나 블로그 등에 댓글을 달면서 해당 댓글을 자신의 트위터나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동시에 글을 포스팅하는 서비스입니다.


예를 들어 LiveRe와 제휴되어 있는 블로터닷넷에서 기사 하나를 읽으면 아래와 같이 댓글을 입력하는 칸이 나옵니다.


댓글 입력칸이 LiveRe에서 제공하는 공란으로 댓글 입력과 함께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등으로 댓글을 실시간으로 보낼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는 아래와 같이 댓글이 동시에 포스팅되어 나타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이러한 댓글 입력칸을 자신의 사이트나 블로그에 설치하려면 LiveRe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스크립트를 이용하면 됩니다.

LiveRe 관련 스프링와이즈닷컴에 실린 기사는 다음과 같습니다. 스프링와이즈닷컴에 한국 서비스가 소개되다니 우리도 많이 발전한 건가요?

[스프링와이즈닷컴 기사 내용]

Korean comment boards automatically linked to users’ social networks


온라인 토론을 참여하는 어느 누구라도 때론 계속되는 열띤 논쟁에 익숙해 질 것이다. 이러한 토론이 감당할 수준을 넘지 않도록 보장해 줄 수 있다는 희망으로, 한국의 LiveRe 서비스는 사용자가 온라인 토론에 남긴 댓글을 직접 사용자의 소셜 네트웍에 다시 포스팅해 줌으로써 책임감을 더 느끼게 해준다.

Any reader of online discussions will be familiar with the heated debate that often ensues. Hoping to ensure that these debates don't get out of hand, Korean LiveRe adds a degree of accountability by re-posting users' comments on online discussion boards directly to their social networks.

Cizion 에서 만든 LiveRe 서비스는 온라인 게시에 남긴 댓글이나 메세지를 자동으로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계정에 포스팅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온라인 뉴스 사이트의 게시판에 댓글을 남긴 경우 해당 댓글은 사용자의 트위터 타임라인이나 페이스북 담벼락에 나타나게 된다. 이 서비스는 사용자의 온라인 상에서 활동을 그들의 친구들에게 알려주는데 도움을 준다. 또한 댓글들이 비실명으로 남아 있지 않음으로써 동시에 게시판내 공격적인 댓글로 부터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The service - created by Cizion - can automatically re-post to Facebook and Twitter accounts any comments or messages left on online boards. For example, if a user were to publish a comment on the message board of an online newspaper, the comment would also appear on their Twitter or Facebook profile. The service both helps to spread a user’s online activity to their friends, while also reducing the risk of offensive commenting on message boards, as these comments would no longer be anonymous.

LiveRe는 "살아있는(Live)"와 "댓글(Reply)"가 합쳐진 말로 온라인 메세징 세계에서 쉽고 투명하게 사용할 수 있음을 강조한다. 만일 게시판을 갖는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면 사이트를 투명하게 운영하기 위해 LiveRe나 페이스북 커넥터와 같은 서비스에 관심을 둘 때가 되었다.

LiveRe - named from a combination of the words “Live" and "Reply" - is appealing for both the ease and transparency it offers the world of online messaging. If you host a website with a message board, is it time to look into services such as LiveRe and Facebook Connect in an effort to keep things clean?

Website: www.livere.co.kr
Contact: contact@cizion.com

Spotted by: Joy Woonhyung Kang










신고
Posted by sunnysky
IDG(www.idg.co.kr) 블로그의 "소셜 미디어 폭주 '숨 좀 쉽시다!'"라는 글을 간추렸습니다.

이 글에서는 페이스북의 경우 자기밖에 모르는 자아 도취 환자들이, 트위터는 멍청이들이 차지하고 있다고 다소 비관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에 올리는 가식적인 사진들, 트위터에서의 자기 자랑이나, 생전 모르는 사람이 링크드인(LinkedIn)에서 멋대로 나를 친구 추가 하는 것에 얼마나 더 견뎌야 하나? 라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페이스 북의 경우 미국내에서 유달리 10대들이 인간관계를 맺는 장이 되어가고 있지만 "페이스 북 우을증"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많은 10대들이 필요 이상의 감정적 소모를 하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또한 페이스 북, 트위터 등 소셜 미디어가 확산되면서 “나를 봐 달란 말이야!” 식의 자아도취적 문화가 확산되고 있음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소셜 네트워크는 이미 우리 생활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습니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 지인들의 소식을 알 수 있고, 인맥도 형성 가능하고 가끔은 아주 오래전에 알았던 사람을 찾을 수 있습니다. 오프라인에서도 친밀한 인간관계를 형성하는데 분명 도움이 됩니다.

이에 이 글에서는 과도한 소셜 미디어 사용을 자제하는 아래와 같은 소셜 미디어 사용의 새로운 규칙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1. 새로운 페이스북 규칙: 하루 하나씩만 포스팅을 할 것이며, 하루 하나 이상의 사진을 “좋아요” 또는 댓글을 다는 것은 금지한다. 일주일에 사진이나 비디오는 하나씩만 올릴 수 있다. 자꾸 프로필을 바꿔서는 안 된다. 직계 가족 이외의 사람을 찜하는 것도 절대 안된다.

2. 새로운 트위터 규칙: 하루에 트윗은 두 개 이하로 할 것. 그리고 자동 팔로우 기능을 사용하지 말 것. 또한, 해시태그를 무한정 만들어 내는 일도 삼가할 것.

3. 새로운 링크드인 사용 규칙: 프로페셔널 네트워크는 적당한 크기로 유지할 것. 자기가 뭘 하고 있는지는 하루에 한 번만 업데이트 할 것. 링크드인을 페이스 북처럼 사용하지 말 것.

4. 새로운 스텀블어폰(StumbleUpon)과 디그(Digg) 사용 규칙 : 3일에 한 번 정도만 스텀블(Stumble) 또는 디그할 것. 그리고 절대 함부로 친구 추가하지 말 것.

기술의 발전에 따라 아무리 좋은 서비스가 나오더라도, 사용하는 사람들이 잘 못 사용하게 되면 결국 그 피해는 사용자에게 되돌아 옵니다. 좋은 점이 있는 만큼 잘 못 사용에 따른 반대 급부가 있므로 과도한 소셜 미디어 사용은 자제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해당 블로그 글 전체는 '여기'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미디어가 이메일 마케팅을 대체할 수 있을지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사입니다. 아직은 완전히 대체하긴 이르기 때문에 기존 이메일 마케팅에 소셜미디어의 특징을 더하는 것이 좋다는 내용입니다.

----------------------------------------------------------

페이스북이 이메일을 없앨 수 있을까?

Will Facebook Destroy Email? Author: Sebastian Dyer, Published: April 07, 2011 at 6:19 pm



이메일이 처음 나온 것이 오래전 일이 아닌 것 같다. 하지만 이메일 마케팅 회사들이 이미 그들의 사망기사를 쓰기 시작한 것처럼 보인다. 소셜미디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어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와 같은 사이트가 이메일 마케팅을 완전히 대체 할지 궁금해진다.

It doesn’t seem long since email was first invented, but it already looks like marketing companies are starting to write its obituary. The sudden rise of social media popularity has left me wondering whether websites such as Facebook and Twitter will take over email marketing completely.

아직 그렇게는 되지 않겠지만, 소셜 미디어의 이메일 대체는 매우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페이스북과 같은 사이트가 보다 세련된 이메일 시스템을 갖출 수 있음에도 현재로는 소셜미디어가 이메일을 대체하기에는 너무 흩어저 있고 통합되어 있지 않다.

I think it is highly possible for social media to take over email, though I do not think it will happen yet. Social media is currently far too dispersed and disjointed for this to happen properly, although we are seeing more sophisticated email systems being created on sites like Facebook.

소셜미디어가 이메일을 통힌 고객과의 커뮤니케이션 양을 줄이고 있다고 말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다. (기존 이메일을 통한 커뮤니케이션은 좀 더 사적인 의사소통이나 비지니스 커뮤니케이션에는 제약이 있다.) 이것은 친구들간이나 유명인사들간 그리고 기업간에 동시적이고 즉각적이며 널리퍼지는 커뮤니케이션에 소셜미디어는 순전히 개방적인 플랫폼이기 때문이다. 

It is fair to say that social media has reduced the amount of consumer based conversations that occur through email, which has limited it to more private discussions and business communication. This is purely because social media has opened a platform for synchronous, instant and widespread conversation between networks of friends, celebrities and companies.

그러나 이메일 마케팅이 불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14억명이 여전히 이메일을 사용하고 있다. 이것은 단지 이메일 마케팅을 사용하는 기업들이 소셜미디어와 통합한 좀 더 세련된 전략이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That doesn’t mean that email marketing has become redundant though – 1.4 billion people still use it! It just means companies who are looking to use email marketing need to develop more sophisticated strategies that integrate social media.

이런 측면에서 이메일과 같은 직접 마케팅에 많은 돈을 쓰지 않고 더 폭넓게 고객들에 도달할 수 있는 이러한 기회를 기업들이 쉽게 잘 못 사용할 수도 있다고 본다. 따라서 이메일을 소셜 네트워크 특징을 갖는 멀티 채널 전략의 일부로 사용한다면 어떨까?

With that in mind, I think companies could easily abuse the opportunity to reach a wider audience without spending too much money on direct marketing methods like email. What if we could use email as part of a multi-channel strategy with features like the share-with-your-network?

기업들은 르노(Renault)가 어떻게 고객과 가장 효과적인 방식으로 커뮤니케이션 했는지 그리고 소셜미디어 상에서 말할 수 있는 것과 이메일 상으로 말할 수 있는 것을 어떻게 찾았는지에 대해 르노 사례를 분석하고 모방할 필요가 있다.

Companies need to mimic the likes of Renault and analyse how to communicate their audience in the most effective way, find out what is being said on social media and what is being read on email.

이메일의 효과는 실제로 어느때보다 더 강력하다고 본다. 우리는 시장에 다가가고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는 더 많은 선택권을 갖고 있다. 또한 점염성이 강한 입소문 미디어 플랫폼도 갖고 있다. 특히나 기업들이 이메일을 고객에 맞는 세련된 방식으로 사용한다면 소셜미디어나 이메일 마케팅, 온라인 마케팅이 각각 독립적인 개념으로서 할 수 없었던 다른 무언가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I think the power of the inbox is actually stronger than ever; we have more choices over how we can reach and communicate with our market, as well as a platform to disperse viral and WOM media. Essentially, if companies use Email in a sophisticated way that suites their audience, they’ll achieve what social media, email marketing and online marketing cannot do as a standalone concept.








신고
Posted by sunnysky
- 신뢰! 소셜미디어 시대의 성공 키워드, 32p ~ 52p 내용을 중심으로 적었습니다. 웹이라는 방대한 세계에서 자신의 명망과 신뢰를 얻고자 하신다면 일독을 권해드립니다.

- 이 책에 대한 하이컨셉님의 블로그글 [북리뷰] 신뢰! 소셜미디어 시대의 성공 키워드 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라디오나 텔레비젼 뉴스는 사람들에게 왜 공신력을 갖게 되는 것일까? 그것은 방송에서 흘러나오는 정보의 객관성과 캐스터 목소리의 진정성, 음색 등에 좌우될 수 있다. 미디어가 메세지의 신뢰성에 대한 확신을 주게 되는 것이다. 

그러면 최근 웹이 확산되면서 유튜브, 트위터, 페이스북 등 새롭게 대두되는 미디어를 통해 만들어지는 메세지를 어떻게 신뢰해야 하는가? 새로운 매체를 통해 메세지를 만들어 내는 사람들은 이러한 새로운 기술을 이해하고, 활용하기 위해 매 순간 노력하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새로운 기술을 제대로 활용하는데 필요한 비밀을 알고 있어, 일 대 다수 커뮤니케이션 방법에  숙달한 선구자로서 기술 뿐만 아니라 군중, 청중들에 대해서도 남들보다 더 많이 알고 있다. 바로 이런 점들이 그들은 새로운 미디어 세계에서 강력하게 만들어 주고 있고 사람들은 이들로부터 나오는 메세지를 신뢰하게 된다.

이들을 이 책에서는 곧 '신뢰 에이전트(Trust Agent)'라고 부른다.

그러면 보통 사람들이 어떻게 하면 '신뢰 에이전트'가 될 수 있을까? 아래 여섯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1. 나만의 게임을 만든다.

신뢰 에이전트들이 공통적으로 갖추고 있는 결정적 기술은 일을 하는 데 기존에 구축된 방식이 있지만 게임을 바꾸는 방식도 있다는 인식이다. 이 새로운 방식에는 기술, 실험, 시행착오와 조기 실패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자세 등이 적절히 혼합돼, 신뢰 에이전트는 이에 의해 기존의 틀을 부수고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2. 우리와 같은 부류

어떤 사람들을 신뢰 에이전트로 구분 짓는 한가지는 특정 커뮤니티가 그들을 '우리와 같은 부류'로 인정하느냐는 간단한 질문이다. 신뢰 에이전트가 우리와 같은 부류라는 것을 느낀다는 것은, 우리 커뮤니티의 일원이고 우리처럼 말하고, 우리가 시간을 보내는 곳에서 그도 시간을 보내고, 우리를 진정과 정직으로 대하는 것으로 보이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그가 말하는 것을 믿을 수 있는 것이다.

3. 아르키메데스 효과

사람에 따라 이 여섯 가지의 일부 또는 전부를 잘 할 수 있겠지만, 신뢰 에이전트들은 이 특성을 강화할 수 있는 지식, 사람, 기술, 시간 등을 활용하여 큰 힘을 가질 수 있다. 이러한 효과를 아르키메데스 효과 또는 레버리지 효과라고 한다.

4. 에이전트 제로

신뢰 에이전트들은 광범위하고 강력한 네트워크 중심에 있다. 이들은 온라인에서, 행사에서, 다양한 소셜 환경에서 사람들을 만날 기회를 잘 포착하며 이렇게 해서 새로 사귄 사람들을 자신의 인맥을 활용해 다른 사람들과 연결시킨다. 광범위한 네트워크는 강력하고 개방적이므로 에이전트 제로는 접근성의 개발과 깊은 관련이 있다.

5. 대인관계 전문가

사람들과 함께 일을 하고 사람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그들의 강점과 약점을 인식하고 관계를 개선할 때와 한발 물러날 때를 아는 것이 신뢰 에이전트가 할 일이다. 비지니스 용어로 하자면 '소프트 스킬'이라고 부른다. 대인 관계와 사회적 상호교류에 뛰어난 사람들의 가치를 인정하지 않는 기업이라면 실패할 수 밖에 없다.

6. 후원군 양성

아무리 뛰어난 능력을 갖춘 사람이라고 해도 모든 일을 혼자서 다 할 수는 없다. 대규모 그룹이 협력할 수 있게만 하면, 예전 같으면 불가능 했을 기념비적인 업적을 달성할 수 있다. 웹은 매우 광대하고 강력한 반면, 사람은 미약한 존재라고 할 수 있다. 아군을 확보하면 웹에서도 영향을 미칠 정도로 존재감을 높일 수 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