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opedia.com에 올라온 글입니다. 랩탑(노트북)이 많이 발전하고 가격도 싸졌지만 아직은 성능과 확장성 면에서 데스크탑이 더 우위에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

Posted: September 15, 2011 10:04AM by Rachel Brown

(이미지 출처 : http://hpenvy.tistory.com/195)
 
개인용 컴퓨터는 70년대 말과 80년대 초에 처음 가정용 PC로 개발된 이후 오랜 기간동안 사용해 왔다. 오늘날 기술은 30년전 상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모바일화 되었다. 사람들은 원할 때, 원하는 장소에서 케이블 없이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다. 
 
Personal computers have come a long way since the first household PCs were developed in the late 1970s and early 1980s. Today, technology is more mobile than anyone could have ever imagined 30 years ago. We can 'compute' wherever we want, whenever we want and without cables of any kind. (To help you surf the Internet for free, see 7 Places To Find Free WiFi.)

랩탑 컴퓨터 (이하 노트북)은 편리한 선택 사항이 되었다. 사람들은 공원에서 사진을 업로드할 수 있고 기차안에서 이메일을 확인할 수도 있다. 사람들은 가는 곳 어디나 컴퓨터를 휴대할 수 있다. 따라서 데스크탑 컴퓨터가 여전히 필요할까? 개인용 컴퓨터의 역사를 살펴보고 데스크탑의 유행이 지났는지 알아보자.
 
Laptop computers have become the convenient option. We can upload pictures from the park, check our emails on the train and carry our computer with us wherever we go. So does anyone still need a desktop computer? We will look at the history of personal computers and ask if desktops are going out of fashion.

간략한 역사 A Little History
 
개인용 컴퓨터는 데스크탑으로 시작했다. 기술이 많이 발전했음에도 데스크탑 컴퓨터의 현재 모습은 초창기의 타워형 디자인에 매우 가깝다. 노트북은 80년대 중반 출시되었는데 90년대 초까지 주류시장에서 주목을 끌지 못했다. 노트북에 관련하여 디자이너들은 사용자들이 휴대할 수 있는 디바이스에 컴퓨터 시스템을 결합시키려고 했다. 초기 모델은 현재 스타일보다 좀 더 컸으며 어색했지만 노트북은 컴퓨터 세계에 빠르게 새롭고 유용한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Personal computers began with the desktop computer. Despite many technological advances, in its current form the desktop computer remains very similar to the original tower design. Laptops were released in the mid 1980s, but did not hit the mainstream until the early 1990s. With laptops, designers wanted to fuse a computer system with a device that could be carried around by its owner. While the first ones were far larger and more awkward than the current style, they quickly became a useful addition to the computing world.

노트북이 급속히 유행한 이유 Why Have Laptops Taken Off?
 
수년동안 노트북은 데스크탑보다 좀 더 비쌌다. 그리고 예산상의 이유로 종종 간과되었다. 최근 노트북의 가격이 상당히 많이 내려왔고, 배터리 수명도 개선되고 속도도 빨라졌다. 이러한 모든 요인들이 거대한 시장에서 노트북 판매의 호황을 가져왔다.
 
For many years, laptops were far more expensive than desktops, and were often overlooked for budgetary reasons. In recent years the prices have come down substantially, battery life has improved and the speed is faster. All of these factors have resulted in a boom in the sales of laptops to the mass market.

노트북은 사용하기에 가장 편리한 컴퓨터이다. 오늘날 노트북에서 데스크탑에서와 마찬가지로 쉽게 모든 소프트웨어도 사용할 수 있다. 노트북은 이러한 기능적 측면뿐만 아니라 텍스트북과 같은 형태와 느낌을 갖고 있고, 서류가방이나 백에 쉽게 들어가는 추가적인 잇점도 지녔다.
 
Laptops are the most convenient computers to use. Today, you can use any software on a laptop as easily as on a desktop. The added advantage is that all of this functionality comes in a package that looks and feels like a textbook and easily fits into a briefcase or bag. (For more on what convenience is costing you, see Lunch Money: The Cost Of Convenience.)

데스크탑은 쓸모 없을까? Are Desktops Redundant?
 
노트북은 이제 훌륭한 성능, 충분한 저장용량과 메모리 용량이 갖게 되었다. (그러나) 크기 한계와 발열 문제는 항상 있을 것이다. 이것은 아직 데스크탑이 노트북 보다 더 파워풀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Laptops are now excellent performers and can have plenty of storage and memory. There will always be a limitation with size and heat which means that desktop computers are still more powerful than their portable cousins.

왜 데스크탑이 개인용 컴퓨터 시장 초창기부터 초석이 되어 왔는지는 다 이유가 있다. 정말 단순하게 데스크탑 컴퓨터는 속도가 더 빠르다. 인터넷을 더 빠르게 검색할 수 있고 소프트웨어를 더 빠르게 설치하고 업데이트 할 수 있다.
 
There is a reason why desktops have been the cornerstone of the personal computer market since the very beginning. Quite simply, desktop computers are faster. You can surf the web faster and install both updates and software faster.

데스크탑은 기술적 발전에 있어서 중심적 위치를 차지해 왔다. 뭔가 새로운 모델이 개발되면 다양한 사양의 데스크탑 중 최고 사양의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데스크탑은 RAM을 추가함으로써 성능을 쉽게 높일수 있으므로 최신 기술을 항상 접할 수 있게 한다. 
 
Desktops have always been at the forefront of technological developments. If something brand new is developed, you can buy a top of the range desktop that will have it. A desktop allows you to stay current with technology due to the fact it is easy and affordable to improve its performance by adding additional RAM.

노트북 vs 데스크탑 Laptop Vs. Desktop
 
노트북 가격이 내려가더라도 데스크탑 컴퓨터를 만들어야 하는 경우는 있다. 아마 대부분 사람들에게는 노트북과 데스크탑 사이의 선택 결정은 성능과 이동성의 문제일 것이다. 가장 최신 소프트웨어와 신기술을 원하느냐? 아니면 우선순위 목록 최상위에 '거리에서 사용할 수 있음'을 둘 것이냐?의 문제이다. 데스크탑이 아직은 컴퓨터 예산 중 낮은 가격대에서 가장 적합한 선택으로 남아 있다. 더욱이 (데스크탑은) 저렴한 비용에 많은 능력을 갖고 있다.
 
Even as laptop prices decrease, there is a case to be made for the desktop computer. Perhaps for most people, the decision between desktop and laptop is a question of performance vs. portability. Do you want the latest software and developments, or is the ability to take your computer 'on the road' with you the top of your priority list? Desktops still remain the best option at the bottom end of the computer budget, and even the cheapest have a lot of power.

맺음말 The Bottom Line
 
비싼 가격대에서도 최신 기술을 채택한 데스크탑이 여전히 더 빠른 속도를 갖고 있고 성능을 향상시키거나 확장할 수 있는 여지를 준다. 성능과 확장 가능성을 원한다면 데스크탑이 답이 될 것이다.
 
At the top end, desktops have the cutting edge technology, are still much faster and give you the freedom to expand and improve them. If you want power and expandability from your computer, then a desktop will win hands down. (For more ways you can save money using your computer, check out The Best Budgeting Software For 2011.)

Read more: http://financialedge.investopedia.com/financial-edge/0911/Do-You-Still-Need-A-Desktop-Computer.aspx?partner=ferss#ixzz1Y4N8g






신고
Posted by sunnys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