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에는 방문하는 고객에게 위스키와 커피를 제공하는 의류 매장이 있다고 합니다. 피자를 제공하는 스페인 서점의 사례도 있었듯이 서비스간, 산업간 경계가 없어지는 듯 합니다. 사진을 보면 의류매장과 술을 파는 바가 합쳐진 경우 같습니다. 우리나라도 만화방에서 간단한 요기거리를 판매하는 것과 같은 개념이 아닐까요.

--------------------------------------------------------------------------------------------

호주 시드니의 의류 매장에서는 쇼핑 고객에게 위스키와 에스프레소를?
Whiskey and espresso for shoppers at Sydney shirt store


서점에서 책을 고르면서 커피를 마시거나 피자를 먹는다면, 옷가게에서 셔츠를 둘러보면서 위스키나 커피를 홀짝이는 것도 가능하지 않을까? 이것은 실제로 호주의 벤처기업인 'Shirt Bar'의 사업 개념이다. Shirt Bar에서는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에게 즐거움을 주기위해 여러 종류의 술(Dark Spirits라고 했는데, 위스키나 럼 종류의 술을 말하는 것 같음.)과 신선한 에스프레소 커피를 제공한다.

If consumers can drink coffee or eat pizza while they shop for books, then why not let them sip whiskey or java while they contemplate a rack of shirts? That, indeed, is much the premise behind Shirt Bar, an Australian venture that offers an assortment of dark spirits and fresh espresso drinks for the pleasure of its visiting customers.

매장에서는 12가지의 싱글 몰트 위스키를 포함하여 17 종류의 위스키와 럼, 와인, 샴페인, 특색 있는 칵테일 등을 제공하고, FAT(호주 커피 브랜드로 보임.) 커피도 제공한다. 이 모든 것들이 Shirt Bar에서 선별한 주로 남성용 기성복 또는 맞춤형 셔츠들과 함께 즐길 수 있다.

Some 17 whiskeys are on hand at Sydney's Shirt Bar — 12 single-malts among them — as well as an array of other spirits, including rums, wines, champagne and signature cocktails. Then, too, there's the store's FAT coffee line, provided by the Australian brand by the same name. All that on top of Shirt Bar's selection of bespoke and designer shirts, which are oriented primarily toward men.

Shirt Bar는 쇼핑 고객들이 매장을 다시 찾게하도록 고객의 잠재적 인식에 새로운 경험을 심어가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소매상들은 오프라인 상에서 고객들을 지키려고 노력을 하고 있다. 혁신이라는 건강한 약이 남들보다 앞서가는데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본다.

Shirt Bar has created an experience with the potential to recapture the imagination of shoppers. With retailers around the world striving for ways to keep consumers offline, we think that a healthy dose of innovation is the best way forward!

Website: www.shirtbar.com.au
Contact: www.shirtbar.com.au/contact-shirt-bar.php

Spotted by: Adam Hofbauer








신고
Posted by sunnys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