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케이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9.16 커뮤니케이션의 4가지 상반된 기본 상황
  2. 2010.06.21 투웨이(Two way) 세대

※ 아래글은 마티아스 호르크스 지은 '테크놀로지의 종말'이라는 책의 68~74페이지를 간추린 내용입니다. 마티아스 호르크스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미래학자이며 트렌드 전문가입니다. 


커뮤니케이션의 본질에는 서로 상반되는 네가지 기본 상황이 있다고 합니다.  

첫째, 커뮤니케이션 상황은 능동적이거나 수동적입니다. 수용하는 자세로 임한다면 수동적이지만, 직접적인 효력을 발생시키려 한다면 능동적 커뮤니케이션입니다.

둘째, 커뮤니케이션 범주는 개인적이거나 사회적입니다. 개인 커뮤니케이션은 개인이 머릿속으로 정보를 처리하는 '인식 작업'이라고 부릅니다. 이에 비해 사회 커뮤니케이션은 정보를 다양한 방식으로 비교하고 반응하며 교환합니다.

물론 이런 커뮤니케이션 상황이 일상에서 매번 명확히 구별되지는 않습니다. 예를 들어 일기예보를 보는 것은 개인적인 커뮤니케이션이지만, 가족들과 나들이 계획을 세웠다면 능동적-사회적 커뮤니케이션이 됩니다.


좌표축을 형성하는 네 개의 사분면으로 기본적인 네 가지 커뮤니케이션 상황을 다음과 같이 정의할 수 있습니다.




- 개인-수동 (정보수집, 관찰, 오락)

정보 수집이 여기에 해당하는데 개인적으로 정보를 보관하는 행위와 유사합니다. 라디오, 신문, 텔레비전 같은 전통적인 1:n 매체가 이 영역에 해당합니다.


-  개인-능동 (심사숙고, 학습)

학습이 이 영역에 해당합니다. 기기를 사용하기 위해 사용설명서를 읽는다는지 시험을 보기위해 단어를 암기하는 등의 행위입니다. 목표를 완수하기 위해 주변 환경을 조사하고 학습하는 행위가 대표적입니다.


- 사회-능동 (경영, 네트워크)

조절과 조정이 해당합니다. 커뮤니케이션 상대방을 설득하여 변화시키고 원하는 바를 직접 성취하는 것이 목적이 되는 커뮤니케이션입니다. 상대방이 어떤 행동을 하도록 설득하기 위해 노력하게 됩니다.


- 사회-수동 (연애, 수다)

담소 또는 사교 작용이 있습니다. 사회적인 커뮤니케이션이지만 적극성보다 사회적 동질성이 중요합니다. 모닥불에 모여 앉아 있는 것부터 대중 스포츠까지 매우 다양한 형태가 있습니다. 술집에 모이는 남자들에서부터 커피를 마시러 가는 여자들까지 정보를 나누는 소비적 사교가 여기에 속합니다.


이상과 같이 커뮤니케이션의 기본적인 상황를 살펴보았는데요, 더불어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현재까지 제공된 테크놀로지를 범주화하면 아래와 같이 정리됩니다.



여러명에게 같은 내용을 보내야 한다면 이메일이 안성맞춤입니다만, 개별적이고 감정적인 내용이거나 중요한 결정에 관한 내용이라면 이메일은 완전히 독이 됩니다. 또한 증권시세 정보는 무조건 실시간이어야 좋지만, 다른 상황에서는 실시간이 더 상황을 악화시키는 경우도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은 인간으로서 갖는 가장 보편적인 욕구라고 합니다. 그러한 만큼 커뮤니케이션이 발생하는 상황에 맞게 매체를 활용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봅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투웨이(Two way) 세대

IT 2010.06.21 18:14

(아래 글은 성호철님의 <소통하는 문화권력 TW 세대>라는 책 내용을 중심으로 적었습니다.)


Don't force YOUR message on me. I have a message of MY own. 

“당신의 메시지를 나한테 강요하지마라. 나에게도 나만의 메시지가 있다."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많은 변화 중에서 조용하지만, 그 어떤 변화보다도 본질적인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바로 문화권력의 이동으로 일방적 권위의 권력에서 '소통하는 권력'으로의 변화입니다.


대다수 기업들은 물건을 팔기 위해 자기 나름대로 '유행'을 만들어 왔습니다. "이게 바로 유행이야, 이런 상품을 사야 돼."라고 끊임없이 메시지를 전파했고, 소비자는 이를 따라가기 바빴습니다. 이런 소비자들이 원웨이(One way) 세대였습니다. 원웨이는 어느 한 쪽에서 다른 한 쪽으로 일방적으로 메시지가 전파되는 구조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원웨이 시대를 부정하는 투웨이(Two way) 세대가 부상하기 시작했습니다. 투웨이 세대들에게는 과거처럼 일방적인 메시지 전파가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투웨이 세대 사람들은 인터넷 상에서 다른 사람들과 서로 이야기를 자유롭게 나누며 기존 TV나 신문이 전하던 메시지와는 전혀 다른 결론을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투웨이 세대들은 권위주의적인 매스미디어 메시지와 충돌하기에 이르렀습니다. 


투웨이 세대는 자신들의 메시지를 공유하는 의사소통 공간인 인터넷 등의 투웨이 미디어의 확대에 힘입어 사회 전체의 여론을 형성할 수 있을 정도로 힘을 가지면서 '새로운 문화권력'으로 자리잡아 나가고 있습니다.


투웨이 세대 연령층은 10대 중후반의 청소년에서부터 40대까지 광범위하게 포진되어 있는데, 전형적인 성향을 보이는 계층은 10대 중후반의 청소년층과 30대 주부층이라고 합니다. 


투웨이 세대는 스스로가 똑똑하다고 믿고 있습니다. 설령 자신이 똑똑하지 않다고 느끼더라고 자신이 활동하는 커뮤니티의 다른 사람들이 똑똑하다고 믿어지는 경향을 보입니다. 이러한 믿음은 자신의 메시지를 강화시키는 밑바탕이 됩니다. 다음 아고라에서 활약했던 '미네르바'와 같은 소위 인터넷 필진을 연상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새로운 미디어 권력으로서 투웨이 세대는 기존 권력과 갈등하기 시작합니다. 정치권력으로서 대변되는 청와대나 국회, 산업권력의 상징인 대기업은 물론 미디어 권력인 신문과 TV와 같은 매스미디어와 사회권력인 검찰과 경찰에 대해 저항하며 자신들의 메시지를 받아들일 것을 강요합니다.


그러면 이러한 투웨이 세대들과 어떻게 소통해야 할까요? <소통하는 문화권력 TW 세대>라는 책에서 저자는 투웨이 세대의 등장은 소통의 본질인 투웨이 커뮤니케이션의 복원을 의미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소수가 권력을 독점하는 자본주의적 정보화 사회가 통치적 효율을 위해 고착시킨 원웨이 방식의 소통구조가 변해야 한다고 봅니다. 즉 메시지를 형성하고 확산시키는 주체가 기존 권력집단이나 매스미디어가 아니라, 대중과 소비자들이 소통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따라서 매스미디어를 통해 광고나 CF로 소비자를 압박했던 방식의 기업 마케팅 역시 더 이상 통용되지 않는다는 볼 수 있습니다. 실제로 책에서 소개하고 있는 몇몇 기업 사례는 투웨이 시대의 마케팅 기법에 대한 전향적인 변화을 요구한다고 저자는 말하고 있습니다.


기업 내에서도 이러한 투웨이 소통방식에 익숙한 세대들은 분명 점차 늘어날 것이고, 이에 따라 조직내 상하간, 동료간 의사소통 방식에 점점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