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이 통합 5주년 기념 지수연동정기예금(ELD) ‘세이프지수연동예금 11-7호’를 4월11일까지 판매한다. 최소 0.50%의 우대금리가 보장된다고 한다. 안정형, 상승안정형, 양방향 등 5가지 상품으로 구성되는데, 이중 양방향 상품의 예상수익률을 게산해 보았다.

지수에 연동하는 이율 범위는 여러가지 조건에 따라 달라진다. 만기지수가 기준지수대비 상승하는 경우 4가지 경우수가 나오고, 하락하는 경우 2가지 경우수가 나온다.


6가지 모든 경우를 다 고려할 수 있지만 그래프에 나온대로 단순화하여 예상수익률을 계산해보았다.


기준지수가 KOSPI 지수 2,000 포인트에서 결정된다고 가정할 때, 20% 상승하려면 2,400이어야 하고 30% 하락하려면 1,400 이어야 한다.

1년 뒤에 이렇게 되지 않는다고 단정할 수 없지만, 현실성이 부족하다. 아주 보수적으로 만기지수가 현재 대비 +/- 10% 수준인 1,800 ~ 2,200 사이에서 결정된다고 하면, 에상수익률은 0.5% ~ 5.3% 수준이다.

은행 입장에서야 최대 14.9%까지 받을 수 있다고 광고한다지만, 돈을 맏기는 투자자 입장에서는 현실을 무시할 수 없다. 금융위기나 IT버블과 같은 큰 이벤트가 없는 한 최대 5% 정도를 기대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

다만, 이번 세이프지수연동예금 11-7호 가입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실시하여 아이패드(5명), 백화점상품권 5만원권(50명), 문화상품권 1만원권 (500명)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하니 문화상품권이라도 노리고 소액으로 가입할 생각이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신한은행에서 흥미를 끄는 지수연동예금이 나와 분석해 본다. 아래와 같이 지금까지 볼 수 없었떤 '양방향형' 수익구조이다. 상승시 최대 13.8%, 하락시 최고 12%까지 보장하는 상품이다.



그러면 과연 실제적으로 얼마 정도 수익을 기대할 수 있을까? 가입 당시 주가지수가 1,700이고 1년 동안 지수가 -200 ~ + 200 즉 1,500 ~ 1,900 선에서 움직인다고 가정하면 세전 4 ~ 5% 정도이다.



물론 은행 정기예금 금리가 이보다는 못하지만, 현재 저축은행 금리정도를 기대하는 것이 맞을 것 같다. 하지만 1년 뒤 지수를 누가 맞추겠는가? 그냥 2,000 포인트 넘어버릴지도 모르는 일이다. 그런 희망적인 상황을 기대한다면 하나쯤은 가입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누가 알겠는가?








신고
Posted by sunnysky
최근 예금 금리가 무척 낮아졌다. 제1금융권 뿐만아니라 상호저축은행과 같은 제2금융권 정기예금 금리도 4%대로 내려 왔다. 이런 상황에서 지수연동 예금인 ELD에 관심이 가지만, 예금 성격상 특정 조건을 만족시켜야 이익이 나기 때문에 다소 조심스러워진다.

최근 KB은행, 신한은행 ELD 상품을 내놓는데 각각 4개의 동일한 유형의 ELD 들이다.

1. KB리더스정기예금 KOSPI 200 10-5호 

- 판매기간 : 2010. 4. 20(화) ~ 2010. 5. 3(월)
- 기준지수 결정일 : 2010. 5. 4
- 종류
  . 안정수익추구형 : 만기해지시에 예금원금을 보장하며, 비교지수가 기준지수 이상인 경우에는 연5.3%
  . 지급상승수익추구형 : 만기해지시에 연1.0%를 보장하며, 지수상승률이 10% 이상인 경우에는 연7.0% 
  . 지급상승낙아웃형 : 만기해지시에 원금은 보장하며, 지수상승률에 따라 최저 연0.0% ~ 최고 연13.2% 
                              (지수상승률 * 44%, 지수상승률이 30%이상이면 연 3.5%)
  . 지급하락낙아웃형 : 만기해지시에 연1.0%를 보장하며, 지수하락률에 따라 최저 연1.0% ~ 최고 연12.7% 지급 
                              (지수하락률 * 39%, 지수하락율이 30%이상이면 연 3.5%)

2. 세이프 지수연동예금 10-10호 

- 판매기간 : 2010. 4. 21(수) ~ 2010. 4. 28(수)
- 기준지수 결정일 : 2010. 4. 29
- 종류
   . 안정형: 만기지수가 기준지수 대비 3% 이상 상승하면 연 5.16% 
   . 상승안정형 : 만기지수가 기준지수 대비 20% 이상 상승 시 연 7.8%, 20% 이내 상승 시 상승률의 39% 
   . 고수익상승형 : 만기지수가 기준지수 대비 30% 범위에서 상승하면 최고 연 12.6% (참여율 42%)
                          주가지수가 예금기간 중 1회라도 30%를 초과시 연 4.5%
   . 고수익하락형 : 만기지수가 장중 30% 이내 하락 시 연 14.7% (참여율 49%)
                          장중 30%를 초과해 하락한 적이 있는 경우 연 4.5%

두 은행의 상품 중 어느 것을 골라야 하나 비교 해보자.

보수적인 성향인 경우, 안정수익추구형(신한은 안정형)나 상승수익추구형(신한은 상승안정형)을 골라야 하는데, 두 은행 중 KB쪽이 더 유리해 보인다. 

안정수익추구형은 KB가 기준지수 이상이면 무조건 5.3%인 반면 신한은 기준지수 3% 이상 상승인 경우 5.16% 이기 때문이다. 또 상승수익추구형은 KB가 지수상승률 10%(기준지수가 1,700포인트라면 1,870) 이상인 경우 7.0%(1% 보장)인 반면 신한은 지수상승률이 20%(1,700 기준으로 2,040) 이상 상승시 7.8% 이기 때문이다.

다소 공격적인 성향이면 지급상승낙아웃형(신한은 고수익상승형), 지급하락낙아웃형(신한은 고수익하락형)을 골라야 하는데, 이 경우는 신한이 더 유리해 보인다.

고수익상승형두 은행 모두 지수상승률이 30%(1,700 기준으로 2,210) 이상이면 KB 13.2%, 신한 12.6% 이지만, 낙아웃시 신한은 4.5%, KB는 3.5%로 신한이 1% 많기 때문이다.

고수익하락형도 두 은행 모두 지수하락률이 30%(1,700 기준으로 1,190) 이면 각각 KB 12.7%(1% 보장), 신한 14.7% 이지만, 낙아웃시 신한은 4.5%, KB는 3.5% 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4/28일까지 KOSPI지수 추이를 보고 많이 오른 것 같으면 신한의 고수익하락형을, KOSPI 지수가 다소 조정을 받으면 고수익상승형을 고려해 보아야 겠다.

- KOSPI 1,700 기준, 신한은행 고수익상승형/고수익하락형 기대수익률 예상











신고
Posted by sunnys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