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는 시각 장애인을 위한 앱(App)에 관련된 내용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이번에 언어 장애인의 의사소통을 돕는 앱(App)이 있다는 내용을 소개합니다. 외국에서는 장애를 갖은 사람에게도 차별이 없도록 많은 노력을 하고 있군요.

--------------------------------------------------------------
 

언어 장애인의 의사소통을 돕는 앱(App)


Springwise를 정기적으로 방문하는 독자들은 시각 장애인을 위해 지폐의 액면가를 알려주는 LookTel Money Reader 앱을 기억할 것이다. 이렇듯 장애인을 위한 앱 기반 기술의 또다른 예로 Verbally가 있다. 아이패드용 앱으로 언어 장애인를 위해 입력된 문장이나 단어를 들려 준다.

Regular readers of Springwise may remember our article on the LookTel Money Reader app, which can announce the value of paper currency to blind users. In another example of app-based technology coming to the aid of disabled users, we recently came across Verbally, an iPad app which speaks typed sentences and words for users who are unable to talk.

Verbally는 미국 회사인 Intuary의 첫 프로젝트로 의사소통의 확장과 대체용 앱으로 표현되며 앱 스토어에서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커뮤니케이션을 가능한 쉽게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되었고 앱의 키보드를 말하는 속도에 맞게 여러가지 모드로 변환할 수 있다.

Verbally, the first project by US-based Intuary, is described as an "Augmentative and Alternative Communication" app, and is available free of charge from the App Store. Designed to make communication as easy as possible, the app’s keyboard can switch between different modes to speed up conversations. 

예를 들어 단어들의 철자를 모두 쓸 수 있는 표준 문자 키보드와 50가지 상용 단어를 탑재한 키보드, 그리고 12가지의 선택 가능한 구문이 있는 키보드까지 있다.  앱은 주소록으로부터 사람 이름, 도시 이름, 회사명 등으로 부터 예상 단어 모음집을 구성하고 이를 서로 다른 여러가지 키에 매핑하여 사용자가 입력하는 철자에 따라 단어를 예측하는 기능을 갖고 있다. 이 기능은 모바일 폰에 있는 입력된 단어를 예측하는 기능과 비슷하다.

For example, as well as a standard letter keyboard for spelling out words, there is a keyboard loaded with a list of 50 commonly used words and up to a dozen commonly used phrases to select from. The app will also generate word predictions as users type, similar to predictive texting on mobile phones, with a key difference being that it can import names, cities and company names from users’ address books and add these into the word prediction bank. 

다른 사람과 의사소통하기 위해 앱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전체 문장이나 입력한 단어 또는 선택한 단어를 개별적으로 남성 또는 여성의 음성으로 읽을지 고를 수 있다. 더 흥미를 끄는 기능으로 벨 소리를 내는 옵션과 마지막 말했던 구문을 반복하는 옵션도 있다.

장애인에게 이득을 줄 수 있는 기술은 끝이 없을 것 같다.  

To communicate with others, users of the app can then choose to have the entire phrase read out by a male or female voice, or to have individual words read out as they enter or select them. For those struggling to attract attention, there is also the option to sound a chime, or to repeat the last phrase spoken.

The benefits technology can bring to disabled users are seemingly endless. One to support or be inspired by! (Related: Charity gaming center targets disabled playersGPS navigation for disabled drivers.)

Website: www.verballyapp.com
Contact: verbally@intuary.com








신고
Posted by sunnysky
시각장애인들이 돈 거래할 때 얼마짜리 지폐인지를 알려주는 앱(App)이 있다고 합니다. IT는 모든 사람에게 평등해야 한다는 원칙에 딱 맞는 애플리케이션이라고 봅니다.

------------------------------------------------------ 

시각장애인을 위해 지폐의 액면가를 알려주는 앱(App)
 


시각장애를 갖고 있다는 것은 매일매일 일어나는 일들이 모두 도전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한 어려움 중 하나가 금융 거래시 지폐가 얼마짜리인지를 구분해 내는 것이다. 가능성 있는 해답이 미국 회사인 Ipplex가 최근 내놓은 LookTel Money Reader 라는 앱(App)이다. 

Having a visual impairment means that many daily tasks are transformed into daily challenges. One such difficulty is how to determine the value of paper currency during financial transactions. A potential solution, however, comes from US-based Ipplex, in the form of their recently launched LookTel Money Reader app.

이 앱은 현재로는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사용가능한데 애플 제품에 탑재된 카메라로 US 지폐를 즉각 인식하여 시각장애인이나 앞을 보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액면가가 얼마인지 말해 준다.  이 앱은 1달러에서 부터 100달러 지폐까지 인식할 수 있고, 지폐가 불투명한 상태거나 부분적으로 접혀 있는 경우에도 - 데모 비디오에서 볼 수 있듯 - 스캔할 수 있다. LookTel 앱은 앱 스토어에서 1.99달러에 구입할 수 있다.

The app, currently available for both the iPhone and iPod Touch, instantly recognizes US paper currency using Apple’s built in camera, and then ‘speaks’ the denomination back to the visually impaired or blind user. The app will identify notes from USD 1 to USD 100, and has the ability to scan these notes when they are partially obscured and folded up — as can be seen in the demonstration video. The LookTel app is currently available from the App Store, priced at USD 1.99.

이 앱은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아도 되는 편리성을 갖고 있고 눈이 보이지 않거나 시각 장애를 갖고 있는 사람에게 매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이 앱은 다른 종류 상품, CD, DVD, 의약품병 그리고 지형지물을 인식하는 계획을 갖고 있다. 이 앱이 파트너될까 아니면 조력자가 될까?

The app’s convenience, with no Internet connection required, could make it a valuable aid for the blind and visually impaired. With plans to expand the technology to recognizing packaged goods, CDs, DVDs, medication bottles and landmarks, is this one to partner with or support? (Related: Blind guides take sighted on sensorial walking tours of Lisbon)

Website: www.looktel.com
Contact: www.looktel.com/contact









신고
Posted by sunnysk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