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iPad mini가 출시되었습니다. iPad2와 같은 해상도를 갖는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Thomas Baekdal이라는 사람이 블로그에 올려놓은 글을 번역하였습니다. 


같은 해상도를 갖는 것은 개발자들에게는 앱을 별도로 다시 개발하지 않아 좋은 일이지만, iPad에서 보던 같은 텍스트라도 폰트가 약 3pt 더 적어서 웹 컨텐츠를 만드는 사람들에게는 문제가 있다는 것입니다.


더 나아가 웹 컨텐츠를 만들때 정의한 네모 박스 넓이가 동일하더라도 디바이스에 따라 실제 크기와 다르게 보이는 것도 지적합니다. 실물이 10센티미터짜리이면 어떤 브라우저, 디바이스에서도 10센티미터로 보여야 한다는 주장합니다. 하지만 이것은 좀 무리한 주장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그렇지만 새로운 디바이스,  새로운 웹 기술을 선 보일때 개발자, 공급자 논리를 내세우는 것에 대해 사용자, 소비자의 입장을 중시해야 한다는 인사이트는 얻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출판인들이여 iPad Mini에 대해 주의하라.
Publishers, Beware of the iPad Mini October 24, 2012
Written by Thomas Baekdal

애플이 새로운 iPad mini를 발표했다. iPad mini는 iPad 2와 동일한 화면 해상도를 갖고 있기 때문에 출판업자들로서 우리는 약간의 문제를 갖게 되었다. 아래 10인치짜리 iPad와 바로 옆 iPad mini는 동일한 앱을 보여주고 있다. 보이는 것처럼 물리적 화면 크기 차이가 화면에 보이는 텍스트 크기에 상당한 영향을 주고 있다.

(source : http://www.baekdal.com/analysis/publishers-beware-of-the-ipad-mini/)


애플은 화면 해상도가 변동 없기 때문에 개발자들을 편하게 해준다고 말한다. 어떠한 개발자도 그들의 앱을 작은 화면에 맞게 재개발 하지 않기 때문에 현재의 상황을 그대로 유지하게 할 수 있게 한다고 설명한다.

이것은 많은 앱에는 사실일지 모르나 텍스트 크기에 크게 의존적인 출판업자들에게는 사실이 아니다. 같은 해상도로 앱을 화면에 그리기 때문에 iPad mini에서는 실제 폰트 사이즈가 약 3pt 작게 보이게 된다.

다시 말해 iPad mini로 편안한 방식으로 무엇가를 읽기에는 폰트 크기가 너무 작게 될 수 있는 확률이 높다는 것이다.

이런 문제는 신문이나 잡지 전용 앱을 만들어야 하는 출판업자들이나 반응형 웹 디자인을 적용한 웹 출판물에게도 해당한다. (반응형 웹 디자인 : 화면 크기에 따라 레이아웃이나 이미지가 유동적으로 변하는 디자인) 10인치 스크린 화면 해상도에 맞춰 있기 때문에 이에 맞게 디자인된 모든 웹사이트들이 3픽셀 작은 폰트로 쓰여진 것처럼 보여질 수 있다.

해결할 수 있는 두가지 방법

1. 디바이스가 어떤 것인지 감지하고 더 작은 iPad Mini에 맞는 디자인으로 템플릿을 만드는 방법. 이러한 방법은 앱에서는 적용해야 가능할 것 같지만 웹에서는 적용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iPad mini 사용자 에이전트(아직은 존재하지 않는다.)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그리고 이 에이전트가 단지 iPad가 아닌 iPad mini를 구별해 내기를 기대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큰 문제를 안게 된다. 웹 출판물이 10인치 화면에 조회되는지 더 작은 7.9인치 화면에 조회되는지 우리가 아는 방법은 없기 때문이다. 다른 말로 우리는 화면 크기에 맞게 웹 출판물의 폰트를 조정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2. 다른 방법은 모든 태블릿 사용자 경험은 7인치에 맞추고, 그 다음은 10인치 스크린에 맞게 늘리는 것이다. 이것은 최선의 방법과는 거리 멀다. 그러나 아주 작은 폰트를 사용하는 앱보다는 조금이나마 더 낫다.

또는  3번째 방법이 있다. 서식을 정의하면서 픽셀을 포기하는 것이다. 픽셀은 화면이 동일한 dpi값을 가질때 동작한다. 그러나 iPad, iPad mini는 그렇지 않다. 그 결과 위에서 보듯 엉망인 결과만 얻는다.

더 나은 방법은 인쇄물에서 하듯 센티미터(또는 인치)를 사용하여 디자인하는 것이다. 이 방법은 화면 해상도나 dpi 등에 관계 없이 모든 디바이이스에서 이 네모 박스는 10센티미터 넓이를 갖는다 라고 정의하는 것이다. 폰트도 같은 방식으로 한다. 사람들이 쓰는 디바이스나 화면에 상관없이 폰트 크기가 몇 센티미터가 되어야 하는지 정의하는 것이다.

이러한 방법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지만 브라우저를 만드는 사람들은 바보들이 아니다. 그들은 사람들의 말을 듣는 척 해왔다.

간단한 예를 들어보자. 나는 오늘 넓이가 10센티미터라고 정의한 네모 박스 사진을 찍었다. 그러나 아래 보듯이 네모 박스들은 모두 다른 크기이다.

(source : http://www.baekdal.com/analysis/publishers-beware-of-the-ipad-mini/)


"width: 10cm;"으로 정의한 네모 박스의 실제 사이즈

- Cinema Display: 10.1cm
- Macbook Pro Retina: 8.7cm
- iPad: 7.2cm
- iPad Mini: 5.7cm (estimate)
- Nexus 7: 5.9cm
- iPhone: 5.9cm

내가 무엇인가를 10센티미터라고 정의한 경우 10센티미터가 되어야 한다. 브라우저 제작자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부분이 대체 어떤 것일까?

이러한 사소한 것 때문에 모바일 디바이스에 맞는 최적의 디자인을 하는데는 많은 문제가 따른다. 우리가 필요한 것은 네모 박스, 폰트 그리고 어떤 것이든 실제 사이즈를 우리가 정의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야 모든 것이 근사하게 돌아갈 것이다.

(source : http://www.baekdal.com/analysis/publishers-beware-of-the-ipad-mini/)


현재로서는 앱이나 반응형 웹 출판물이 가능한 멋지게 동작하도록 우회로를 만드 것으로 만족해야 한다. 디바이스를 감지하여 스타일과 템플릿을 적절하게 조정하거나 모든 단말을 테스트 하는 것이 우리가 해야 하는 타협 안이다.

그리고 나서 위의 화난 수녀님이 애플, 구글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를 제압하여 이 문제를 고칠 수 있기를 희망하는 것이다. 내가 원하는 것은 단지 “이것은 크기가  [x]cm 되어야해”라고 말하면 실제 보이는 크기가 그와 동일하게 보이는 것이다. 어떤 디바이스에서이든.

이것은 로켓에 대한 과학이 아니다.


기사 원문 : Publishers, Beware of the iPad Mini October 24, 2012







신고
Posted by sunnysky
시각장애인들이 돈 거래할 때 얼마짜리 지폐인지를 알려주는 앱(App)이 있다고 합니다. IT는 모든 사람에게 평등해야 한다는 원칙에 딱 맞는 애플리케이션이라고 봅니다.

------------------------------------------------------ 

시각장애인을 위해 지폐의 액면가를 알려주는 앱(App)
 


시각장애를 갖고 있다는 것은 매일매일 일어나는 일들이 모두 도전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한 어려움 중 하나가 금융 거래시 지폐가 얼마짜리인지를 구분해 내는 것이다. 가능성 있는 해답이 미국 회사인 Ipplex가 최근 내놓은 LookTel Money Reader 라는 앱(App)이다. 

Having a visual impairment means that many daily tasks are transformed into daily challenges. One such difficulty is how to determine the value of paper currency during financial transactions. A potential solution, however, comes from US-based Ipplex, in the form of their recently launched LookTel Money Reader app.

이 앱은 현재로는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사용가능한데 애플 제품에 탑재된 카메라로 US 지폐를 즉각 인식하여 시각장애인이나 앞을 보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액면가가 얼마인지 말해 준다.  이 앱은 1달러에서 부터 100달러 지폐까지 인식할 수 있고, 지폐가 불투명한 상태거나 부분적으로 접혀 있는 경우에도 - 데모 비디오에서 볼 수 있듯 - 스캔할 수 있다. LookTel 앱은 앱 스토어에서 1.99달러에 구입할 수 있다.

The app, currently available for both the iPhone and iPod Touch, instantly recognizes US paper currency using Apple’s built in camera, and then ‘speaks’ the denomination back to the visually impaired or blind user. The app will identify notes from USD 1 to USD 100, and has the ability to scan these notes when they are partially obscured and folded up — as can be seen in the demonstration video. The LookTel app is currently available from the App Store, priced at USD 1.99.

이 앱은 인터넷에 연결되지 않아도 되는 편리성을 갖고 있고 눈이 보이지 않거나 시각 장애를 갖고 있는 사람에게 매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이 앱은 다른 종류 상품, CD, DVD, 의약품병 그리고 지형지물을 인식하는 계획을 갖고 있다. 이 앱이 파트너될까 아니면 조력자가 될까?

The app’s convenience, with no Internet connection required, could make it a valuable aid for the blind and visually impaired. With plans to expand the technology to recognizing packaged goods, CDs, DVDs, medication bottles and landmarks, is this one to partner with or support? (Related: Blind guides take sighted on sensorial walking tours of Lisbon)

Website: www.looktel.com
Contact: www.looktel.com/contact









신고
Posted by sunnysky
(류한석, 명승은, 예병일, 김광현 님등 IT분야 여러 전문가들이 공저한 '아이패드 혁명' 이라는 책 내용중 KT경제경영연구소 이형일 책임연구원의 설명(99p ~ 101p)을 요약한 글입니다.)



애플이 과거 신제품을 출시했을 때 그랬듯이 많은 전문가들이 아이패드의 실패를 예상했었습니다. 그러나 예상과는 다르게 아이패드가 사람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바꾸고, 비즈니스에 변화를 일으키고 있는 현실입니다. KT경제경영연구소 이형일 책임연구원은 이러한 아이패드의 특징을 아래와 같이 6가지 키워드로 정리하고 있습니다.

1. 가족

아이패드는 휴대전화나 IPTV와 다르게 기기 특성상 집 밖에서는 개인단말기, 집 안에서는 가족단말기로 포지셔닝됩니다. 많은 아이폰, 아이패드 사용자들이 가족이 활용하는 애플리케이션에 기꺼이 돈을 지불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아이패드는 활용 측면에서 '가족'이라는 키워드가 중요한 의미를 지닙니다.

2. 교육

가족이 가장 중시하는 것 중 하나인 '교육'도 빼 놓을 수 없는 키워드입니다. 교육 관련 애플리케이션 분야에는 이미 국내외 다양한 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다고 합니다.

3. 업무

오피스 기능, 일정관리, 이메일, 메모 등 업무 관련 기능은 물론 웹 컨퍼런스 기능은 비지니스 '업무'에 주요 기능입니다. 이러한 업무 관련 애플리케이션이 얼마나 개발되느냐가 아이패드가 노트북을 대체할지 중요한 변수가 됩니다.

4. 게임

아이패드의 애플리케이션 등록 순위에서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분야는 '게임'입니다. 진동기능와 카메라가 없고, 무게의 제한도 있지만 아이패드에서도 다양한 센서와 기능을 활용한 게임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5. 이북 (e-Book)

미국 조사기관들의 발표에 의하면 아이패드의 가독성은 킨들을 초월하여 종이책과 유사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합니다. 아이패드는 기존 미디어시장을 온라인, 양방향, 멀티미디어화 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이북'은 중요한 키워드로 주목 받게 될 것입니다.

6. 노년층

아이패드는 키보드와 마우스가 없는 대신 모든 조작을 손가락으로 합니다. 글씨가 작아 읽기 힘든 책도 아이패드를 이용하면 종이책보다 큰 글씨로 읽을 수 있습니다. 또한 사용법이 간단하고 쉬어 인터넷 검색과 사진 감상도 자유자재로 할 수 있어 컴퓨터 조작에 미숙했던 노년층에 큰 인기를 모으고 있습니다.

이상과 같이 아이패드 특징을 알아 보았습니다. 새로운 기술이나 제품이 나올 때마다 사람들은 그것을 어떤 용도로 사용하고 있는지, 다른 어떤 것을 대체할 것인지, 어떤 방식으로 사람들에 행동 패턴에 영향을 줄 지에 대해 항상 주목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