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opedia.com에 실린 기사입니다.
편리함을 추구하는 사람의 욕망은 끝이 없나 봅니다.

게으른 사람들을 위한 4가지 상품
4 Products For Lazy People
Posted: February 1, 2012 11:12AM by Porcshe Moran

사람들 대부분은 삶이 힘들다는데 동의할 것이다. 다시 말해 매우 단순하여 도저히 참을 수 없을 정도로 하고 싶은 일들만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런 람들에게는 다행스럽게도 적당한 가격으로 삶을 더 쉽게 만드는 것에 행복해 하는 소매업자들이 많다. 사람들의 가장 게으른 측면들을 목표로 하는 일련의 새로운 상품들이 등장하고 있다. 부진한 경제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은 이러한 독특한 상품을 사려고 밀려들고 있다. 

Most people would agree that life can be difficult. That said, there's a growing number of people who find even the simplest tasks too unbearable to undertake. Lucky for them, there are numerous retailers who are more than happy to make life easier for the right price. A wave of new products are emerging that target the laziest aspects of people. Despite the sluggish economy, consumers are buying these unconventional items in droves. (For more tips, read Top 3 Budgeting Tips For Lazy People.)

입는 담요 Wearable Blankets

"스누기", "슬랭킷" 그리고 "Forever Lazy"라는 적절한 이름이 붙은 입는 담요들은 보통 담요를 사용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시장에 내놓은 상품들의 단지 몇가지이다. 이러한 입는 담요는 독서를 한다든가, TV 리모콘을 사용한다든지 노트북 작업을 하는 동안 몸을 따뜻하게 유지하게 해준다. Forever Lazy와 다른 종류의 원피스형 옷들은 앞뒤면에 지퍼 달린 부분을 만들어, 화장실에서도 벗지 않아도 될 정도로 더 발전하고 있다.  Forever Lazy 생산자들은 개당 29.95달러짜리를 2011년 수십만개 팔았다고 했고 2012년에는 백만개를 팔 것으로 기대학 있다. 스누기의 경우 2010년 2천5백만개가 팔렸다고 한다.


"Snuggie," "the Slanket" and the aptly named "Forever Lazy" are just some of the products on the market that target those who struggle with the hardships of using regular blankets. These wearable blankets promise to keep you warm while completing tasks such as reading, using a remote control and typing on a laptop. The Forever Lazy and other one-piece loungewear options go a step further by offering zippered hatches in the front and back so you don't have to remove it when going to the bathroom. The makers of Forever Lazy say they've sold hundreds of thousands of units in 2011 for $29.95 each and expect to hit the one million mark in 2012. According to the New York Times, an estimated 25 million Snuggies were sold in 2010. 

빙글빙글 돌아가는 스파게티 포크 Twirling Spaghetti Fork

스파게티를 먹는 것이 어려운 사람들은 Twirling Spaghetti Fork를 아주 사고 싶어할 것이다. 배터리로 움직이는 이 도구는 포크에 면발을 돌돌 마는 힘든 일을 대신해 준다. 포크 제조 회사는 전동식 Twirling 포크가 저녁식사를 더 즐겁게, 덜 지저분하게 해줄 것이라고 한다. 포크 유통업자는 2005년 시장에 나온 이후 2007년까지 연간 판매량이 7만5천에서 10만개로 늘었다고 밝혔다.


People who find eating spaghetti to be a challenge will be eager to purchase the twirling spaghetti fork. The battery-operated gadget takes the hard work out of wrapping noodles around a fork by doing it for you. The company claims that the motorized twirling fork makes spaghetti dinners more fun and less messy. In 2007, the fork's distributor reported sales of 75,000 to 100,000 pieces a year since hitting the market in 2005.

자동으로 돌아가는 아이스크림 콘 Self-Rotating Ice Cream Cone

이 발명품 덕분에 혀가 닳아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 상품은 원운동을 하면서 아이스크림을 회전시켜 핥아먹기 편해진다. 그냥 아이스크림을 플라스틱 콘에 넣고 아이스크림이 돌아가도록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된다. 이 상품이 게으른 사람을 위해 만들어졌다는 것을 인정 못하는 사람들에게 제조회사는 아이스크림이 녹아 새는 것을 막는다는 점을 광고하고 있다. 이 상품을 발명한 Rick Hartman은 많은 전동식 콘을 팔았고 "The Today Show"와 "The Tonight Show with Jay Leno."에 소개되었다고 했다. 판매한 숫자는 밝히지 않았지만, 판매한 돈으로 아이스크림을 사먹기에는 충분하다고 그는 말했다.

Self-Rotating Ice Cream Cone 사진


Avoid wearing out your tongue with this invention that spins your ice cream scoop in a circular motion to make licking easier. All you have to do is scoop your cold treat into the plastic cone and push a button to make it turn. Those who don't want to admit that this product is for the lazy can reference the company's selling point that it helps to avoid the nightmare of a drippy cone. The inventor, Rick Hartman, has sold thousands of these motorized cones and the product has been featured on "The Today Show" and "The Tonight Show with Jay Leno." His sales figures are confidential, but he says he has made "enough to buy a lot of ice cream."

자동 로봇 청소기 Roomba

진공청소기로 20분만 청소해도 100 칼로리가 소모된다. 그러나 매일 반복되는 이러한 운동도 청소 로봇을 사면 하지 않아도 된다. 버튼만 터치하면 Roomba는 자동으로 쓰레기를 치우기 시작한다. 이 기계는 일주일에 7번 청소하도록 예약할 수 있으며 벽이나 애완동물용 그릇, 테이블 다리 등을 피할 수 있도록 센서를 달고 있다. 2003년부터 2005년까지 120만개 Roomba 로봇이 25개 나라에서 팔렸다. 현재는 약 6백만개 Roomba가 팔려나가고 있다.


Vacuuming can burn up to 100 calories in 20 minutes, but it's easy to avoid this everyday exercise with the purchase of this cleaning robot. With the touch of a button, the Roomba automatically adjusts to rid any surface of debris. The machine can be programmed to clean up to seven times per week and even has sensors to help it avoid walls and other items like pet bowls and table legs. From 2003 to 2005, 1.2 million Roomba robots were sold in 25 countries. Today, sales numbers for the Roomba are around 6 million.

맺음말 The Bottom Line

시장에는 우리의 게으른 충동을 채워줄 수 있는 수많은 상품이 있다. 사소하지만 어렵지 않은 일에 대해 조바심 갖지 마라. 간단한 인터넷 검색으로도 단순한 작업을 더 단순하게 해 줄 수 있는 상품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The marketplace is full of profitable products that cater to our laziest impulses. So don't fret over your next menial but easy task. A quick Internet search is likely to turn up an item that will make that simple task even simpler. (For other interesting products, check out 7 Products Under $5 That Made Millions.) 

Read more: http://financialedge.investopedia.com/financial-edge/0212/4-Products-For-Lazy-People.aspx?partner=ferss#ixzz1lHD2LHdM






신고
Posted by sunnysky
(springwise.com에 올라온 기사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홈플러스나 이마트와 같은 쇼핑센터에서 자동차 정비를 맡기면서 쇼핑도 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이 있지만, 운동 시설을 갖춘 차 정비소는 없는 것 같습니다.

간단한 엔진 오일 교환도 대략 30분 정도 걸리니 기다리는 동안 운동할 수 있어 좋은 아이디어 같으나, 운동 기구만 갖다 놓은다고 될 것 아닌 듯 싶습니다. 체육관이면 샤워시설, 운동복 대여 등 배보다 배꼽이 더 크지 않을까요?

------------------------------------

차 수리와 함께 운동도 할 수 있는 바레인의 오토샵


바레인 국립 자동차 회사가 최근 새로운 Sehla 서비스 센터를 열었다. 이 서비스 센터는 프리 와이파이 서비스와 로컬 셔틀버스 그리고 최신식 운동 시설을 제공한다.

Bahrain’s National Motor Company has launched a new Sehla service center which offers free wifi and shuttles to local destinations, as well as a state-of-the-art gymnasium.

 
영국 자동차 회사인 포르쉐 대리점의 경우, 고객이 쇼핑몰로 차를 가져오고 차가 고쳐지는 동안 쇼핑으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반면 바레인 국립 자동차 회사는 생각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켰다. 새로운 Sehla 서비스 센터는 프리 와이파이와 로컬 셔틀버스 뿐만아니라 최신식 체육관을 갖추고 있다.

The UK’s Autofarm Porsche dealership may drive customers to the mall so that they can pass the time shopping while their car is being worked on, but Bahrain’s National Motor Company takes this concept a step further. Not only does the company’s brand-new Sehla-based service center offer free wifi and shuttles to local destinations, but it also houses a state-of-the-art gymnasium.

1988년 설립된 국립 자동차 회사는 바레인내 자동차 판매 선두업체 중 하나로 혼다, 쉐브레, GM, 캐딜락 그리고 허머를 취급한다. 올해 초 이 회사는 Shela 지역에 4백만 바레인 디나르를 들여서 9천평방미터짜리 체육 시설을 오픈했다. 여기에는 투명한 유리로 된 조망 지역이 있고 고객은 자신들의 차가 고쳐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더불어 체육관 4층에는 다수의 게임 시설이 구비되어 있어 차가 고쳐지는 동안 운동을 좋아하는 고객들이 이용할 수 있다.

Founded in 1988, National Motor Company (NMC) is one of the leading automotive distributors in Bahrain, representing Honda, Chevrolet, GMC, Cadillac, and Hummer. Early this year the company opened a new BHD 4 million, 9,000 square-meter facility in Sehla complete with clear-glass viewing areas so that customers can watch their cars being worked upon, according to a report in the Gulf Daily News. An array of games are available to help customers pass the time, in addition to the four-floor facility’s gym, which can be enjoyed by fitness-minded customers until their car is ready to go.

다양한 계층의 자동차 소유자들이 찾아오지만 자동차 수리나 정비에 관한한 그들이 갖는 공통점은 기다림 뿐이다. 당신의 서비스가 끝나기를 기다리는 동안 여러가지 일을 할 수 있도록 그들에게 다양한 방법을 제공해라. 그러면 당신 자신을 돋보이게 할 수 있다. 전세계에 있는 서비스 공급자들은 이 점을 주목해라.

Car owners may come from all walks of life, but one thing they tend to share is an impatience when it comes to repairs and maintenance. Give them myriad ways to multitask while they wait for your service, and you’ll surely set yourself apart. Service providers around the globe: take note!

Website: www.nmc.com.bh
Contact: namco@nmc.com.bh

Spotted by: Cecilia Biemann








신고
Posted by sunnysk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