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 내용은 이중대님의 ‘트위터’, 기업 소통 채널로 떴다 라는 글에서 발췌하였음을 밝힙니다.]

근래 화두가 되고 있는 마이크로 블로그 트위터를 기업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활용하기 위해 이중대님은 아래와 같이 기업이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을 적고 있다.

[Do]

- 해당 기업에서 일하는 한 사람의 직원으로서 진솔한 이야기를 전달한다: 소셜 미디어 활용 기업으로서 유명한 자포스(Zappos)의 경우, 1,600여명의 직원 중 1/4이 넘는 직원들이 트위터 계정을 갖고 고객과 직접 고객의 눈높이에서 대화하고 있다.

- 트위터에 어울리는 화법(톤&매너)으로 친근한 이미지를 심어주어야 한다: 기업이나 제품과 관련 보도자료 등 일방적인 정보를 올려놓으면 일반 기업자료들처럼 딱딱하게 느껴지게 된다. 트위터 활용시에는 공식적인 정보를 제공할 때도 대화체로 친숙함을 느낄 수 있도록 운영해야 한다. 이를 통해 다양한 팔로어(followe)들을 유치하는데 노력하라.

- 항상 질문에 답할 자세로 임해야 한다: 트위터를 오픈한다는 것은 단순히 하나의 사실을 일방향적으로 알리는 것이 아니라, 고객의 불만도 접수하고, 개선하고, 개선한 내용을 계속 공유하겠다는 의미이다. 고객의 질문에 대한 거의 실시간 답변을 할 수 없다면, 트위터 오픈 시점을 늦추어야 한다.

- 매출, 뉴스, 보도자료, 중요 행사 등을 흥미롭게 공지해 온라인 버즈를 유도한다: 트위터 대화 주제나 내용으로 무엇이든 다룰 수 있는 만큼, 기업의 다양한 정보를 흥미롭게 알려 기업의 투자자 및 고객들에게 중요한 정보를 쉽게 빠르고 전달하는데 활용한다.

[Don't]

- 사적인 메시지 혹은 의미 없는 잡담으로만 일관하면 안된다: 트위터에서 톤 & 매너를 친숙하게 하라는 것은 트위터 운영자의 사적 내용으로만 일관하라는 의미가 절대 아니다. follower들에게 가치 있는 혜택을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 기업 중심의 콘텐츠만 발송하여 스팸 트위터로 오해받지 말아야 한다: 단순히 기업 웹사이트 혹은 온라인 뉴스 룸과 연결된 링크 자료, 즉, 한마디로 흥미없고, 지겨운 콘텐츠만 공유하면, 트위터를 통한 혜택을 얻기 힘들 것이다.

- 아무나 팔로우해서는 안된다: 갑자기 follow하는 트위터 사용자들이 많아지는 것을 발견하게 되는데, 이는 스팸성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follow를 신청하는 경우이다. 전개하고자 하는 대화 주제에 관심이 없을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에는 follow하지 않는 것이 좋다

- Interactive media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트위터는 소셜미디어이다. 상호교류를 활성화시키고, 기업 트위터의 follower들과 어떻게 하면 지속적으로 대화를 유지할 수 있을지를 고민해야 한다. 기업 중심의 자기 독백으로만 이야기하게 되면, 기업이 희망하는 신뢰 관계 구축은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어느 커뮤니케이션 툴이든 기업 비지니스용으로 사용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핵심은 고객과의 신뢰이다. 이러한 신뢰를 바탕으로 트위터와 같은 채널을 통해 고객들과 Interactive하게 대화하고, 고객 의견을 지속적으로 파악하여 비지니스 의사결정에 반영하는 것이 기업 비지니스 툴로 트위터를 활용하는 방법이라고 본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아래 내용은 이중대님의 ‘트위터’, 기업 소통 채널로 떴다 라는 글에서 발췌하였음을 밝힘니다.]

이중대(http://junycap.com)님의 ‘트위터’, 기업 소통 채널로 떴다 라는 글에서 기업들은 Promotion PR과 Protection PR로 트위터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 Promotion PR 차원에서는 기업들이 고객들에게 자신의 브랜드에 대한 생각들을 일상적인 언어로 이야기하고 있고 고객들의 대화로부터 브랜드에 대한 고객의 생각을 접수하여 의사결정에 반영하고 있음.

- Protection PR 차원에서는 트위터를 통해 실시간으로 고객들의 의견을 모니터링할 수 있어, 브랜드의 결함이 공론화되고 기업 위기 상황으로 발전하기 이전에 해당 문제를 인지하여 대처할 수 있음.

해외 기업의 트위터 활용 사례 중 가장 최근의 사례는 도미노피자를 들고 있다. 도미노피자는 음식에 관한 역겨운 동영상을 제작배포했던 직원에 의해 곤란을 겪었지만 트위터를 활용하여 위기를 극복하였다고 한다.

그리고 트위터를 이용하여 매출을 창출하는 델 컴퓨터, 항공 스케쥴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젯블루(Jetblue) 항공사, 소비자 불만을 트위터로 파악하는 자포스(Zappos) 온라인 쇼핑몰 사례가 있다.

국내 기업들은 국내 사용자들을 위한 트위터 운영 보다는, 이미 트위터가 활성화된 영어권국가의 해외 고객들을 위해 트위터를 조금씩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국내 기업 중에는 한국어로 트위터를 운영하는 곳과 해외 고객을 위해 영어로 트위터를 운영하는 곳이 있지만, 아직은은 국내 트위터 사용자가 많지 않기 때문에 영어로 트위터를 운영하는 기업이 더 많다고 한다. 이러한 기업들은 주로 자동차, 항공, 여행, IT, 뉴스 미디어 등의 산업군에 속한 기업들이다.

[한국어로 트위터를 운영하는 회사]

- Unitel(http://twitter.com/Unitel)
- IDG Ventures Korea(http://twitter.com/IDGVK, 글로벌 벤처캐피탈 그룹)
- tumedia(http://twitter.com/tumedia) 
- 동아비즈니스리뷰(http://twitter.com/dongabiz)

[영어로 트위터를 운영하는 회사]

- 현대 자동차(http://twitter.com/hyundainews, 현대 자동차 미국 법인 PR팀에서 뉴스 공유)
- 현대 자동차 남아공 법인(http://twitter.com/Hyundai_SA, 현대자동차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운영하는 트위터)
- 한국일보(http://twitter.com/koreatimes)
- 대한항공(http://twitter.com/KoreanAir_KE) 
- LG전자(http://twitter.com/LGMobileUS, LG전자 모바일 제품 관련 미국 법인에서 운영) 
- 연합뉴스(http://twitter.com/YonhapNews)
- 오마이뉴스(http://twitter.com/ohmynews)
- 조선일보(http://twitter.com/Chosun_Ilbo)
- 캐드앤그래픽스(http://twitter.com/cadgraphics)








신고
Posted by sunnysky
미투데이, 트위터와 같은 마이크로 블로그는 자신의 생각을 짧은 글로 표현하여 웹 공간에 올리는 서비스이다. 또한 웹에 직접 접속하지 않아도 휴대폰을 이용하여 문자메세지(SMS)로 글을 올릴 수가 있다. 
 
트위터로 얻을 수 있는 비지니스 커뮤니케이션 차원의 잇점은 뭐가 있을까? 

이중대(에델만 코리아 이사)님의 글 ‘트위터, 기업 소통 채널로 떴다' 에서는 아래와 같이 6가지를 비지니스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트위터를 활용했을 때 잇점으로 보고 있다.

1. 대화 촉진 : 당연한 말이겠지만 첫번째가 대화 촉진이다. 순간 순간 떠오르는 자신의 아이디어를 쉽게 올릴 수 있고, 올린 내용을 관심 분야가 유사한 사람끼리 온라인 상으로 실시간으로 공유가 가능하여 대화가 촉진된다.

2. 정보 공유 : 기업을 홍보하거나 새로운 브랜드를 알리는데 있어서 짧은 글을 통해 트위터를 통해 쉽게 전파할 수 있다.

3. 링크 확산 : 트위터의 경우 세간에 화두가 되고 있는 기사나 블로그 포스트 내용을 트위터 링크를 통해 확산시킬 수 있다.

4. 입소문 주도 : 블로고에 글을 작성하고 트랙백을 보내 이슈화하듯 트위터에서도 RT(ReTwitt) 기능을 이용해 입소문을 증폭시킬 수 있다.

5. 개인 및 기업의 온라인 브랜드화 : 유사한 대화 주제를 가진 트위터 사용자들을 팔로우하고, 자신의 대화 주제를 확산시켜 개인 및 기업 브랜드화에 활용할 수 있다.

6. 신뢰 관계 및 영향력 구축 : 트위터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관계 구축이 신뢰까지 이끌어내게 되면, 그 신뢰 관계를 기반으로 특정 대화 주제에 대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

- 출처 :  ‘트위터, 기업 소통 채널로 떴다', 이중대

이러한 잇점을 바탕으로 기업들은 트위터를 활용하여 제품이나 새로운 정보를 널리 알리거나, 긍정적인 브랜드를 관리하는데 마이크로 블로그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이중대(에델만 코리아 이사)님의 글에서는 또한 포레스터 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출신인 Peter Kim의 Analysis of a wiki of social media marketing examples 제목의 글을 인용하여 소셜 미디어 마케팅을 진행하는 968개의 글로벌 브랜드들이 사용하는 채널이 비즈니스 블로그(27%), 소셜 네트워크 사이트(26%), 마이크로 블로그(16%) 순으로 나타났다고 밝히고 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근래 화두가 되고 있는 미투데이, 트위터와 같은 마이크로 블로그(또는 미니블로그)는 소셜 미디어 채널로서 SNS(Social Network Service)의 일종이다. 국내에서는 이미 지난 1~2년 사이에 미투데이, 토시 등 마이크로 블로그그 서비스가 출시되어 인터넷 유저들이 사용하고 있었다. 마이크로 블로그의 외국계 서비스인 트위터가 근래 갑자기 주목받게 된 이유는 오바마, 오프라 윈프리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인사들이 트위터를 사용하고 있고, 국내에서는 김연아 선수가 트위터를 사용하는 등 유명인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마이크로 블로그가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상에서 어떤 위치를 차지하고 있을까? Inuit (http://inuit.co.kr/)님은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을 아래와 같이 분류하고, 마이크로 블로그인 트위터의 위상을 동시성(Synchronous)을 갖고 있는 비 대칭적인(Asymmetric) 서비스로 보고 있다.




대칭성(symmetry)은 1:1 대화인가 아니면 1:N 대화 인가를 분류하는 기준이다. 메일, 쪽지, 채팅 등이 1:1 커뮤니케이션에 가까운 반면 Blog는 1:N 커뮤니케이션에 해당한다.

동시성(synchronicity)은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여부를 분류하는 기준이다. 채팅이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의 대표적인 예이며 Blog나 메일은 비동기 커뮤니케이션의 수단으로 보면 된다.

이 두가지 분류기준에 따라 트위터등의 마이크로 블로그는 Blog와 같이 불특정 다수를 향한 1:N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갖고 있는 실시간 대화라고 정의할 수 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한줄로 작성하는 블로그로서 블로그 기능에 메신저와 휴대폰 문자메시지, 소셜 네트워킹 기능을 합쳐 놓은 서비스이다. 미니 블로그에 직접 글을 올릴 수도 있고 140단어까지 휴대폰이나 메신저로도 입력 가능하며 입력된 내용은 RSS를 통해 지인들과 공유할 수 있다.

미니 블로그가 갖고 있는 가장 큰 장점은 가볍다는 것이다. 일반적인 블로그에 글을 하나 등록하려면 특정 주제를 잡고 일정 시간과 노력을 투자하여 논리적으로 글을 작성해야 한다. 그렇지만 미니 블로그는 간단한 생각이나 느낌, 질문, 안부 등을 메모처럼 가볍게 쓰고 저장만 하면 된다. 무거운 주제가 아닌 경우가 많아 댓글다는 것도 쉽다. 이때문에 미니블로그에 글을 올리면 실시간으로 댓글이 따라 붙는다. 이런 면에서 댓글이나 낙서 놀이로 보일 수 있지만, 미니 블로그는 특정 주제를 간략하게 정리하고 불특정 다수로부터 의견을 받을 수 있는 점이 있어 간결함과 편리성을 갖고 있다고 볼 수 있다.

'07년부터 미니 블로그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이트가 나타나기 시작했고, 국내 사이트로는 '미투데이(http://me2day.net)', '플레이톡(http://playtalk.net/)', '토시(http://www.tossi.net)' 등 있다. 

미투데이는 한번 쓴 글은 수정이나 삭제가 불가능하며,일종의 추천기능이 있어 좋은 글에 대해서 추천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레이톡은 최근 3일간의 글만 노출되며, 자신의 블로그에 누가 다녀갔는지 알 수 있도록 했다. 구글 어스 서비스와 매쉬업하여 상대방이 어디 있는지도 알려주는 기능이 흥미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시는 미투데이나 플레이톡 보다 늦게 출발한 사이트지만 SK 텔레콤이 서비스를 하고 있다. 이미지까지 올리는 미니 블로그가 있어 일반 블로그와 별반 차이가 없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니 블로그 서비스를 하는 미국 사이트로는 '트위터(http://twitter.com)'가 있다. 미국에서는 미니 블로그 서비스를 유투브를 이어 새롭게 주목 받는 서비스로 각광 받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보의 홍수 속에서 가벼운 메모와 댓글로 느낌이나 생각을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게 해준다는 점에서 미국의 트위터나 한국의 미투데이, 플레이톡은 웹2.0에 충실한 서비스로 인식되고 있으며 새로운 블로그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