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돈의 함정(김영기 저)이라는 책의 132p ~ 137p에 있는 내용을 간추렸습니다.


6. 자신의 신용등급은 자기가 지켜야 한다.

현대는 돈 없이는 살 수 있어도 신용 없이든 살지 못한다. 일례로 금융회사가 매긴 신용등급은 사회인으로서 기본적인 삶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개관화된 잣대이다. 하지만 아무리 신용을 잘 지키면서 살고 있어도 한순간에 등급이 사라질 수 있다.  대출 조회 한 번 잘못했다가 신용등급이 몇계단이나 낮아졌다고 후회한들 소용이 없다.

많은 사람들이 돈이 필요할 때가 되어서야 금융회사를 찾게 되고 그제야 자신의 신용등급을 안 뒤에 큰 낭패를 경험한다. 신용등급이 곧 돈이 시대이다. 한 계단 오르기는커녕 가만히 앉아서 까먹는 어리석은 행위는 절대 금물이다. 틈틈이 자신의 신용등급을 알아보고, 등급을 지키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공부하라.

급전이 필요하다고 해서, 텔레비젼에 나오는 정체불명의 금융회사에 전화를 걸거나 직접 찾아가는 행위는 절대 금물이다. 그런 시간이 있으면 평소의 단골 은행을 찾아 진솔하게 상담하는 편이 낫다.

7. 통장 곳간에 항상 재고를 쌓아놓아라

금융회사는 어느날 갑자기 찾아와 선물 꾸러미를 내놓은 산타클로스가 아니다. 그들은 철저하게 수지타산을 따지는 장사꾼으로, 돈이 많은 사람에게는 한없이 자상하지만 돈이 없는 사람에게는 정말로 야박하다.

가령 그들이 책정하는 이자에는 치밀하게 꾸민 금융의 수학 공식이 자리잡고 있다. 그공식에 따르면 당신의 통장에 돈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1면에 내는 이자액이 엄청난 차이를 보일 수 있다. '유전무죄, 무전유죄'야말로 금융회사의 철칙이자 생명줄이다. 

결국 방법은 하나뿐이다. 통장의 잔고를 항상 플러스로 만들어놔야 한다. 곳간에 재고가 없는 마이너스 인생은 금융회사를 맞서 이길 수 없다는 사실을 명심하라. 통장의 잔고가 비기 전에 지금이라도 자기 삶에 소비지향적인 행태가 있는지 되새겨볼 일이다.

8. 돈 관리에도 가족의 개념이 필요하다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남편이 통장을 아예 아내에게 맡겨놓고 관리하게 하지만 일부 남자들은 아내 몰래 비상금을 만들어 비밀리에 투자하는 습성이 있다. 때론 성공해서 불로소득처럼 번 돈으로 해외여행을 하기도 하고 오래된 가전제품을 바꾸기도 하지만, 이런 행복한 경우를 찾아보기가 쉽지 않는 건 무슨 까닭일까.

남편은 마이너스통장을 만들어 빚을 낸뒤에 대박을 쫓다가 큰 낭패를 보고 아내는 이웃집 여자의 권유로 펀드나 주식에 넣었다가 큰 손해를 본 뒤에 냉가슴을 앓는다. 이런 경우 십중팔구 가정의 불화를 촉발하고 심지어 이혼에 이르는 경우도 심심찮게 본다.

돈 관리에는 서로의 건강을 챙겨주는 것과 같이 가족 간의 끊임없는 대화가 필요하다. 심지어 신용카드를 사용할 때에도 가족카드가 좋다. 서로가 동의하고 투명하게 자신의 자산을 말한 뒤에 관리하는 법을 놓고 대화해야 한다. 그래야 돈을 벌면 번대로 실패하면 실패한대로 할 말이 있다. 

금융회사의 말만 듣고 무조건 투자했다가 실패할 경우 금융회사가 당신의 행복을 책임져 주지는 않는다. 금융상품에 리콜은 없다. 

9. 자동이체에 익숙해져라.

문명이 발달하면서 모든 돈거래는 온라인으로 해결된다. 그 중에서도 자동이체는 참으로 편리하면서도 유용한 도구이다. 전기요금과 전화요금 등 자동이체를 통해 처리할 수 있는 품목이 한둘이 아니다. 

자동이체가 좋은 점은 크게 두가지로 하나는 바쁜 일상속에서 쓸데없는 연체를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또 하나의 편익은 자신의 돈을 최적의 수준에서 아낄 수 있다는 점이다. 생활비가 조금 모자란다 싶을 정도에서 적금 형식의 각종 금융 상품에 자동이체를 걸어 놓으면 세월이 흐른 뒤에 깜짝 놀랄 정도의 뭉칫돈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자동이체와 함께 생각할 수 있는 부분이 온라인이다. 현대는 금융 상품도 셀프시대이다. 예금과 보험은 물론 펀드까지 온라인이 오프라인보다 저렴하다. 온라인을 통하면 수수료도 훨씬 싸다. 결국 문명의 이기를 이용한 재테크 방식이 정신적으로나 물질적으로 당신에게 편익을 가져다 준다는 뜻이다. 온라인 시대에 온라인에 친숙한 사람이 재테크의 지름길을 더 빨리 발견한다.

10. 금융회사 직원을 나만의 금융 자문위원으로 만들어라.

금융회사 직원들은 당연히 자기 회사에 이익이 되는 것을 먼저 생각한다. 하지만 웃는 얼굴에 침 못 뱉는다고 평소 자주 만나는 고객에게는 그렇지 않는 고객보다 훨씬 많은 편의와 정보를 제공할 것이다.

금융회사의 직원들을 나만의 금융 자문위원으로 만들어라. 그런 다음 한 번쯤 나의 경제적 미래에 관해 진솔하게 상담해 보가. 내 형편을 있든 그대로 설명하고 5년, 10면 뒤의 삶의 궤적을 솔직하게 털어 놓은 뒤에 그러한 미래을 위해 어떤 금융생활을 하는게 옳은지 자문을 구하는 것이다.

그 사람은 적어도 금융에 있어서는 당신보다 전문가이기에 당신에게 맞는 맞춤 정보를 제공할 것이다. 평소에 멀게만 느껴지는 금융회사가 그 사람이 제공한 정보 덕분에 가까이 느껴졌다면 그것만으로도 당신은 남보다 앞서가는 금융생활인으로 변모할 수 있을 것이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 돈의 함정(김영기 저)이라는 책의 132p ~ 137p에 있는 내용을 간추렸습니다.



1. 재테크는 수학이라는 사실을 명심하라.

제테크를 제대로 하려면, 금융회사가 제시하는 이자만 바라봐서는 안된다. 그들이 큼지막한 글씨로 화려하게 내세운 플래카드와 상품 설계서에 등장하는 금리에 함부로 현혹되지 말라는 것이다. 길 건너편에 있는 금융회사가 내미는 0.1%의 추가금리에 정신이 팔려 불나비처럼 뛰어들었다가는 나중에 마이너스 0.1%의 금리로 바뀔 수도 있다.

돈을 굴리는 곳을 옮기거나 금융 상품을 바꿀 때는 거기에 들어가는 시간과 비용을 용의주도하게 계산하고 심지어 가까운 장래에 들어갈 비용까지 꼼꼼하게 계산하여 대차대조표로 만드는 일을 몸에 익혀야 한다. 6개월 뒤에 돈일 필요할지도 모르는데 1년짜리 금융 상품의 금리가 높다고 덜컥 들었다가 큰 낭패를 볼 수도 있디 않겠는가.

제테크는 수학이다. 수학이라면 누구나 멀미를 하지만, 가장 간단하고 기초적인 문제이니 기본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아무리 수학이 골치 아프다고 이를 외면한다면 결코 안정적인 재테크를 운용할 수 없다.

2. 눈앞의 이자에 현혹되지 마라.

금융회사들이 이자를 많이 주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다양한 조건하에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자기들에게 이익이 되기 때문에 그런 미끼를 던지는 것이다. 따라서 금융회사가 던지는 당장의 미끼를 무조건 덥석 물어서는 절대 안된다. 거기에는 필경 금융회사의 위험한 속사정이 도사리고 있거나 상품의 위험도가 높은 것일지 모르기 때문이다. 

금융회사의 위험도를 나타내는 이른바 국제결재은행(BIS) 기준 자기자본 비율이라는 것은 생각보다 쉽게 알아낼 수 있다. 당장 금융감독원 홈페이지를 찾아보면 된다.

수많이 많은 금융 관련 책자에 등장하는 '가치투자'라는 것은 사실 다른데 있지 않다. 시장이 어떤 방향으로 가든, 금리가 어떻게 되는 상관없이 가치가 있는 영양가 높은 상품을 골라 오랫동안 투자하는 것이 최적의 방법이다. 금리에만 현혹되어 섣불리 투자했다가 금융회사가 파산하자 피켓을 들고 내 돈을 돌려달라고 아우성치는 사람들을 항상 머리속에 그려라. 그리고 그런 모습이 결코 남의 일이 아님을 명심하라.

3. 부지런한 새가 모이를 먼저 찾는다.

집을 살때, 많은 사람들이 얘기하는 것이 발품을 최대한 많이 팔라는 것이다. 인터넷에만 의존하지 말고 현장을 직접 찾아다니면 좋은 조건의 집을 얼마든지 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부자가 되고 싶다면 부지런한 새가 모이를 먼저 찾는다는 속담을 가슴에 새겨라.

첨단 금융공학이 발달하고, 인터넷을 통해 모든 금융 거래가 이뤄지는 시대에는 발품보다는 손품이 더 중요하다는 말도 있다. 심지어 어떤 전문가들은 금융회사 창구를 들락거리는 발품은 이제 그만두라고 충고한다. 전문가는 객관적이어야 하는데, 금융회사 직원들은 자기 회사의 상품을 팔기 위한 세일즈맨일 뿐이라는 논리이다.

요즘은 인터넷을 통해 원하는 상품을 얼마든지 찾아볼 수 있고 금융회사들의 다양한 금리 현황을 한눈에 비교할 수 있다. 당신의 컴퓨터에 들어 있는 다양한 사이트는 재테크의 보고이다. 아무리 손품을 많이 판다고 해도 손가락의 지문은 닳지 않는다.

4. 신문의 재테크 기사와 친하게 진해라

믿지 않겠지만 우리 주면에 예금과 적금을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금융이라는 단어를 보면 왠지 낯설어서 아예 거들떠보지 않는 사람도 있다. 그러면서도 돈을 벌고 싶다는 욕망은 버리지 않으니 이런 모순이 어디 있을까.

진정으로 부자가 되고 싶다면 우선 돈의 흐름과 관련된 단어들과 친해질 필요가 있다. 지하철 안의 무가지에 실린 연예 기사만 보지 말고 신문의 재테크 기사를 꼼꼼히 챙겨라.

신문은 통상 월요일에 재테크 섹션을 내보낸다. 신문에 익숙하지 않다면 인터넷에서 재테크라는 단어를 검색하면 신문의 다양한 기사들을 두루 섭렵할 수 있다. 나에게 도움이 되는 기사를 오려놓으면 그것들이 모여 인생을 설계하는데 튼실한 밑거름이 된다. 돈을 벌고 굴리는 기술은 신문의 재테크 기사로부터 시작된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5. 돈을 버는 길은 자기와의 싸움이다.

돈의 흐름을 안다고 큰소리 뻥뻥 치는 경제전문가라고 해서 반드시 큰돈을 버는 것은 아니다. 지식의 깊이에 따라 큰돈을 번다면 금융 분야의 박사학위를 갖고 있는 그 많은 전문가들이 왜 집 한채 갖지 못하겠는가. 경제전문가 치고 엄청난 부자가 되었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

기본에 충실한 사람이 돈을 번다. 이 같은 금과옥조는 이례로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으면서 펀드 가입자들 사이에서 충분히 입증됐다. 별다른 경제 지식이 없어도 월급을 아껴가며 꾸준히 적립식 펀드에 돈을 넣고 만기 때까지 묵묵히 기다린 사람들이 결국 승리했다. 

반면 자그마한 경제 지식이나 정보에 마구 흔들린 사람들은 참담한 패배를 경험해야 했다. 큰돈을 벌고 싶다면 묵묵히 때를 기다린 삼국지 유비처럼, 우선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기는 인내의 화신이 되어야 한다.







신고
Posted by sunnys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