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의 미래라는 벤처스퀘어 명승은 대표의 글입니다.

과거의 정보 축적/보관에서부터 현재 인터넷 검색까지 설명하고 다시 앞으로 검색이 어떻게 변화하게 될지 설명하고 있습니다. 

- [12회 오픈업 (1)] 검색의 미래, 그 새로운 역할 - 벤처스퀘어 명승은 대표

* 사진출처 : http://venturesquare.net/1692

인터넷 검색은 야후가 사이트를 분류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되었고, 
이어 구글이 컨텐츠와 페이지를 Page Rank로 분류하였다고 합니다. (야후가 웹페이지 검색을 외주 준 곳이 구글이라는 설명도 있네요.) 즉, 검색이 사이트 > 컨텐츠 > Relevance > Page Rank로 발전해 온 것이죠.

하지만 트위터, 유튜브, 위키 등의 등장으로 데이터 량이 엄청나게 많아지는 Big Data 시대가 왔다고 합니다. 이러한 상황에 개인화 검색, 시멘틱 검색 등이 등장하였는데, 이런 것들도 기계가 검색을 해주는 형태이므로 한계가 있어 결국 해결책은 큐레이션이라고 합니다. 즉 사람에 의한 분류가 가장 정확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구글도 911 사건 당시, 기계적 검색 결과로는 상황을 정확히 전달하기 어려워, 사람이 개입하여 뉴스 사이트 링크를 검색 결과에 넣었다고 합니다.

글 중간에 있는 20분짜리 동영상을 보는 것이 내용을 이해하는데 더 도움되지만, 마지막 부분에 있는 슬라이드를 넘기면서 봐도 내용을 무리가 없을 것 같습니다.

역시 기계적인 것만으로는 한계가 있나 봅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구글 지메일(Gmail) 관련 뉴스입니다. 

이제까지는 메일을 사용할 때, 마우스와 키보드를 사용했는데, 
지메일 모션 기능은 컴퓨터에 연결된 카메라가 사용자의 동작을 인식하여 답장, 재전송 등을 하도록 한다고 합니다.

사람의 동작이 명령어가 되는 셈이죠. 아래와 같은 동작들이 명령어 입니다. 


이런 동작들을 이용하여 메일을 사용하는 예는 아래 동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기능이 활성화 된다면, 사무실에서 아주 재미있는 현상이 발생하겠네요. 모두들 일어나서 체조(?)하는 동작을 하게 되니까요. 다이어트에는 아주 최적이지만요. 만우절이어서 이런 뉴스를 냈나요? 역시 구글다운 생각입니다.




관련 기사 원문 :
A new way to communicate 








신고
Posted by sunnysky
구글의 새로운 스마트 라벨 기능을 소개하는 글입니다. 스마트 라벨은 수신메일을 단체메일(Bulk), 알림(Notification), 포럼(Forum) 메일로 자동으로 분류(Filtering)하는 기능입니다. 

아직은 환경설정 > 실험실에서 '스마트 라벨'을 선택해야 사용할 수 있는 기능입니다. '스마트 라벨' 사용을 선택하니 단체메일, 알림, 포럼 이라는 세개의 라벨이 새로 생기는군요. '자동분류함'에 이어 Gmail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기능으로 보입니다. 

-------------------------------------------------------------------------

Gmail Smart Labels는 메세지를 걸러주고 이메일 과부하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된다.

By Audrey Watters / March 9, 2011 10:55 AM 

구글이 이메일로 인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Gmail의 새로운 기능을 발표했다. 이 기능은 자동분류함(Priority Inbox) 추가와 같이 이메일 과부하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는 최근 들어 변경하고 있는 일련의 변화의 후속편이다.

Google has just announced a new feature in Gmail aimed at helping us address the pain of the email inbox. It's a follow-up to some of the recent changes that Google has made to help tackle email overload, most notably with the addition of the Priority Inbox.

현재 Labs에서만 가능한 이 새로운 기능은 Smart Labs로 부르고 있고 수신 메일을 유형에 따라 Bulk, Notification, Forum으로 구분하여 나누어준다.

The new feature, only available in Labs at the moment, is called Smart Labs and it adds filters to your incoming email based on their type - Bulk, Notification, or Forum.

Bulk는 뉴스레터나 홍보메일 등 대량 메일이 포함되며 받은편지함에는 들어가지 않는다. Notification은 청구서나 영수증과 같이 당신에게 직접 보내진 메세지들을 말한다. Forums는 당신이 포함된 그룹에게 보낸 메일을 포함한다.

"Bulk" mail includes any kind of mass mailing, such as newsletters and promotional emails. These are filtered out of your inbox. "Notifications" are messages that are sent to you directly, but include things like billing statements and receipts. Email from group mailing lists are labeled as "Forums."

만일 기존에 메세지 필터를 사용하고 있더라도, 이러한 새로운 Label들은 아무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다. 당신은 여전히 현재 사용하고 있는 필터를 수정할 수 있어 Smart Label의 분류항목을 포함시키거나 제외시킬 수 있다. Smart Label 필터들도 당신이 직접 수정 가능하다.

If you already use filters to organize your messages, you'll be relieved to know that these new labels won't impact your system. You are able to edit your current filters so that they are included or excluded from the Smart Label categorization. You can also edit the Smart Label filters themselves.

현재 Label 기능을 사용하고 있지 않다면 이러한 Smart Labels의 필터를 적용하는 것이 도움 될 것이다.

If you don't currently use an elaborate labeling system, then Smart Labels can certainly help you get started by putting some of these very basic filters in place.

더 똑똑하고 관리 가능한 받은편지함은 구글이 하고자 하는 전부는 아니다. 새로운 Smart Labels는 OtherInbox 라는 서비스를 생각나게 한다. OtherInbox는 어수선한 이메일들을 최소화할 수 있지만, 받은편지함에 더이상 남지 않고 산더미 같이 쌓여 있는 읽지 않는 메일 더미에서 중요한 메세지를 놓치지 않기 위해 메일요약을 담은 메일 통보라는 또 다른 단계가 있었다.

Having a smarter, more manageable inbox isn't just something that Google is working on. The new Smart Labels are reminscent of the service offered by OtherInbox, which also helps minimize your email clutter but then goes the extra step of sending you a nice email reminder with a digest of that "other stuff" so that you don't miss important messages that aren't in your inbox any more but in some other vast pile of unread messages.

새로운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Setting 밑에 있는 Labs tab을 클릭하여 Smart Labels를 '사용'으로 변경하면 된다.

To activate the new feature in Gmail, go to the Labs tab under Settings and search for Smart Labels.









신고
Posted by sunnysky
구글 메일에 위임 기능이 추가된다는 기사입니다. 

비서가 있는 사람들이나 하나의 메일 계정을 여러 사람이 공유하는 경우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답장에는 누가 보냈는지 알 수 있도록 "sent by XXXX@gmail.com"라는 문구가 추가된다고 하네요.

공용으로 메일 계정을 사용하는 경우라면 유용한 기능이겠지만, 메일이라는 속성은 매우 개인적인 것이라서 과연 얼마나 사용할지 궁금하네요.



<Insert standard quip about Inbox Overload here.> I know, right? We all suffer from it. But what if you could get someone else to answer all your email? Well, if you can find such a person, Gmail has a new feature to let you grant them access to your account.

Yes, Gmail now supports full email delegation. By way of a new feature in settings, you can grant another Google account holder access to your email account. This allows another person to both send and receive emails on behalf of your account.

This feature has been available for some time for Google Apps accounts. But sometimes regular people have assistants too — or simply email addresses that they’d like multiple people to manage in a more coherent way. For example, when a message is sent from the account with access to yours, it appear as being from your address, but with include “sent by XXXX@gmail.com”. Nifty.

So, who wants to answer all my email? I can’t pay you, but you can get first look rights at hundreds of wonderful PR pitches a day. Totally worth it.

------------------------------------------------------------------------------------

관련하여 벌써 다른분들이 블로그에 글이 올리고 있습니다. '자신의 지메일 계정으로 다른 지메일 계정 접속 허용'라는 글도 참조하세요. 아직은 영문버전에만 적용되어 있다고 합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Thomas Baekdal의 Why Google Don't Understand Social 라는 글을 소개합니다.

구글이 소셜 서비스에서 성공하지 못하는 이유를 저자 나름의 논리로 설명하고 있는 글입니다. 구글은 특정 패턴을 찾아내는 알고리즘을 만드는데 매우 능하지만, 소셜의 본질은 '개인'이고, 결국 '개인'으로서 사람은 본질적으로 대중속에서 유일하고 두드러지는 존재가 되기를 원한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결국 제품을 이루는 근저는 '사람'으로 보입니다. 최고 기술로 최상의 제품을 만드는 것이 서비스를 공급하는 사람들의 숙명이라면, 사람들의 행동이나 심리적 패턴을 이해하고 이를 기초로한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 아래 내용은 원문을 번역한 글입니다. -

왜 구글은 소셜을 이해하지 못하는가?

구글은 매우 스마트하고, 지적이고, 아주 훌륭한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어 내는데 최고의 기업이다. 구글이 최근 만든 서비스인 부티크(Boutiques)는 서로 다른 스타일의 옷들의 차이점을 찾아내어, 당신 패션에 가장 잘 어울리는 옷을 알려주는 아주 스마트한 알고리즘으로 구현되어 있다.

구글이 만들었고, 최고 패션을 추천하는 엔진에 의해 제시되는 결과는 정말로 굉장한 것이다. 구글의 엔지니어링 기술은 역시 세계 최고 수준이다. 

그런데 왜 구글은 소셜 서비스를 만드는데 계속 실패하는 것일까? 그 이유는 매우 단순하다. 사람들은 알고리즘이 아닌 '개인'들이기 때문이다. 

구글의 놀라운 서비스를 만들 수 있게 하는 이 알고리즘이야 말로, 소셜 세계에서 구글의 성공을 방해하는 요소이다. 

사람들은 특정 틀이나 패턴에 맞춰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사람들은 모두 '개인'들이다. 어떤 패턴들이 나타날 때마다 사람들은 그것에 반발하고 뭔가 다른 것을 만들어 내곤 한다.

패션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이러한 사실을 본능적으로 알고 있다. 일단 어떤 스타일이 대중에게 널리 알려지면 대부분 패션 디자이너는 다른 무언가를 디자인해야 하는 시기가 왔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래서 대부분 패션 회사들이 매년 12개에서 16개의 컬렉션을 만들어 낸다.

공통적인 패턴을 찾아내는 것만으로 사람들의 개성을 다루는데 성공할 수 없다. 소셜은 정확히 반대이기 때문이다. 소셜은 패턴의 일부가 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군중으로부터 아주 독특하고 유일한 존재가 되거나 두드러지는 존재가 되는 것을 의미한다.

구글이 만들어 내는 모든 서비스들은 보다 훌륭하고, 보다 강력한 알고리즘에 기초하고 있다. 그러나 바로 이 알고리즘 때문에 구글은 소셜 네트워킹이 어떻게 동작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이것이 소셜에 대해 구글이 갖고 있는 문제의 핵심이다. 구글이 사람에 더 가까이 갈수록, 사람들은 아마도 더 반발할게 될 것이다.구글은 사람들, 그리고 그 사람들의 친구들 관계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해 이 알고리즘을 사용할 수 있다. 이는 매우 강력한 추천 엔진의 기초가 될 수 있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소셜 상호작용은 알고리즘에 관한 얘기가 아니다. 어떻게 하면 당신은 대중으로 부터 두드러질 수 있는가? 무엇이 당신을 유일한 존재로 만드는가? 이러한 질문이 구글에 적용되는 것이고, 당신에게 적용되는 것이고, 당신과 소셜 네트웍크 상에서 관계를 맺고자 하는 모든 브랜드에 적용되는 것이다.


(이미지 출처 : http://www.baekdal.com/)

- 아래는 영어 원문입니다. -

(Written by Thomas Baekdal, Monday, November 22, 2010)

Google is the ultimate master of creating really smart, highly intelligent, and almost magical applications. 

Their latest product is Boutiques, which matches your fashion preferences to some really smart algorithms that can actually tell the difference between different styles of clothes.

The result is truly spectacular, and is by far the best fashion curation/recommendation engine ever made. Google's engineering skills are top of the class.

Why is it then that Google continually fails at creating social services? The answer is painfully simple. People are individuals, not algorithms.

The very algorithms that enable Google to make their amazing services are also what prevents them from being successful in the social world. People do not want to be put into boxes or to fit a pattern.

We are individuals. Every time a pattern start to emerge we revolt and do something different.

The fashion industry knows this by hearth. Every fashion designer knows that once a style becomes popular that's when you have to design something else. That's why most fashion companies have 12-16 collections per year.

Finding a common pattern is not the path to success when you are dealing with people's individuality. Social is the exact opposite. It is about not being a part of a pattern. It's about being unique and to be able to stand out from the crowd.

Everything that Google does is based on building better and more powerful algorithms. But, the same algorithms prevent them from understanding how social networking works.

This is Google's real problem with social. The closer they get to a person, the more she is likely to revolt against it.

They can use their algorithms to better understand people, and their relation to their friends. This can be the basis for very strong recommendation engines.

But ultimately, social interaction is about not being a part of an algorithm. How can you stand out? What makes you unique? This applies to Google, it applies to you, and it applies to every brand trying to engage with you on social networks.









신고
Posted by sunnysky

구글이 지난 8월 4일 공식블로그(http://googleblog.blogspot.com/)를 통해 '구글 웨이브(Google Wave)' 프로젝트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구글 웨이브가 기대만큼 사용자들에게 받아 들여지지 못했다고 하면서, 적어도 올해 말까지는 서비스를 유지하되 추가 개발은 없다고 언급했다.


But despite these wins, and numerous loyal fans, Wave has not seen the user adoption we would have liked. We don’t plan to continue developing Wave as a standalone product,  but we will maintain the site at least through the end of the year. (원문 : Update on Google Wave in the Official Google Blog)


(이미지 출처 : 구글판 SNS ‘웨이브’ 퇴출…트위터와 페이스북 벽 못 넘어, 블로터 닷넷)


구글은 지난해 5월 이메일, 메신저와 같은 커뮤니케이션 서비스에 공동저작, 멀티미디어 기능 등을 통합한 웨이브를 발표했었고, 사용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었지만, 결국 사용자의 선택을 받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구글 웨이브를 발표할 당시 국내에서도 Early Adaptor 사용자들에 의해 주목을 받았었고, 다수 IT 블로거들이 웨이브에 대한 평가를 그들 블로그에 올린것으로 기억된다. 


웨이브가 사용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한 것은 일반 사용자이 사용하기에 너무 앞서간 서비스였다고 구글 내부적으로 평가하고 있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웨이브가 이메일인지, 메신저인지 아니면 문서공유와 같은 협업 서비스인지가 불분명했다고 본다.


소셜 서비스로 경쟁적 관계에 있는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이 단순한 기능 제공에만 촛점을 맞춰 서비스를 했고, 이런 측면이 트위터나 페이스북의 성공 요인이라고 볼때, 웨이브는 너무 많은 것을 한꺼번에 보여주려고 했지 않았나 싶다. 즉, 이도저도 아닌 서비스가 되어버린 셈이다.


이러한 구글 웨이브 사례는 특히나 기업 내부용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 때 참고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기술이 발전하는 방향에 따라 새로운 개념이나 서비스를 기업 내부로 들여와야 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미처 덜 성숙한 서비스보다 시장에서 검증된 서비스의 도입이 바람직하다고 본다.


구글은 분명 혁신적인 기업이고, 새로운 서비스를 창조해가는데 앞장서는 기업이다. 웨이브가 구글이 기대한 대로 발전하지는 못했지만, 구글은 분명 다른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웨이브에 적용했던 아이디어를 채택할 것이다.  향후 구글이 또다른 어떤 서비스로 우리를 놀라게 할지 기대한다.








신고
Posted by sunnys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