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글은 한국경제신문에서 발간한 '여의도 황금손 30인의 고수익 투자법- 펀드매니저의 투자 비밀' 이라는 책의 333p ~ 342p 내용에서 옮겨 적었음을 밝힙니다.)

5. 투자종목이 30개 안밖인 펀드를 선택하라.

장인환 KTB자산운용 사장의 조언이다. 장 사장은 펀드매니저의 제1의 덕목으로 기업탐방을 꼽았다. 기업탐방을 해야 회사의 현재 상태와 성장성 등릉 제대로 가늠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가 생각하는 펀드의 적정 투자종목 수는 30개 내외이다. 너무 많으면 펀드매니저가 각 종목에 대해 제대로 알기가 힘들다는 것이 이유이다.

장인환 사장은 "만약 은행주가 유망할 것으로 예상한다면 최선호주 하나만 정하면 된다. 국민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등을 다 사서 종목을 늘리는 것보다 가장 유망한 한 종목에 집중하는 것이 수익이 더 낫다"고 말한다.

펀드매니저가 포트롤리오 내 기업들의 현황을 잘 파악할 수 있어야 하고, 그 숫자는 30개 내외라는 것이다. 최근 자산운용사들의 운용 시스템은 팀 운용으로 넘어가고 있는 추세이니, 주 운용 펀드매니저의 인원수와 포트폴리오 내 종목 수를 고려해야 한다.

투자 종목이 많아질수록 회사의 성과를 일일히 확인하기 어렵고, 기대 이상의 수익률을 올리기도 힘들기 때문이다.

6. 적립식으로 장기투자하라.

펀드를 선택했다면 어떤 방식으로 투자하는 것이 좋을까? 전문가들은 적립식 장기투자를 최선의 방법으로 꼽는다. 한 번에 큰돈을 집어넣은 거치식펀드의 경우, 주가가 쌀 때 사서 비쌀 때 팔아야 한다. 투자자가 산정해놓은 목표에 도달했을 때 바로 환매하는 것이 이득이다.

그러나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시장에서 개인이 이 같은 매매 타이밍을 잡기는 힘들다. 때문에 주가하락기를 저가매수의 기회로 이용할 수 있는 적립식펀드를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것이다.

신긍호 한국투자증권 자산컨설팅부서장은 "주식시장이 불안하다고 생각하는 투자자들은 반드시 적립식 투자를 시작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신긍호 부서장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2008년 6월 코스피지수 1,600포인트대에서 거치식으로 목돈을 투자한 사람은 2009년 12월 말이 돼어서야 원금을 회복했다. 이에 비해 같은 금액을 적립식으로 투자한 사람의 경우 주가하락기에 주식을 싸게 매수함에 따라 원금 대비 약 16%의 수익이 발생했다고 한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아래글은 한국경제신문에서 발간한 '여의도 황금손 30인의 고수익 투자법- 펀드매니저의 투자 비밀' 이라는 책의 333p ~ 342p 내용에서 옮겨 적었음을 밝힙니다.)

어떤 펀드를 골라야 좀더 안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을까? 펀드는 언제 사고 언제 팔아야 할까? 올바른 펀드투자법은 무엇일까? 이러한 물음에 대해 펀드매니저들은 10가지 펀드투자 원칙을 제시하였다.

1. 목적에 맞는 펀드를 골라라.

우선 펀드투자의 목적이 분명해야 한다. 목적에 따라 안정성, 수익성, 환금성 등을 기준으로 펀드를 고를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주택마련이나 노후자금 등 목돈을 만들려고 한다면 원금 손실 위험이 낮아야 한다. 동시에 은행 금리 이상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어야 한다. 각 증권사와 운용사들이 내놓은 장기주택마련펀드나 연금펀드 등은 적립식 장기투자 방식에 적합한 상품이다. 다만 장기투자 펀드의 대부분은 중도에 해지하면 가산세를 내야 하니 필요할 때 현금화 할 수 있는 환금성은 다른 상품에 비해 떨어진다.

펀드 투자기간도 고려해야 한다. 펀드는 상품별로 가입 기간에 따라 환매수수료가 다르기 때문이다. 홤내수수료는 펀드에서 자금이 제한없이 빠져나가면 운용에 어려움이 생길 수 있어 일정기간 동안 환매를 막기 위한 제도이다.

큰돈을 한번에 넣는 거치식펀드의 경우 대개 90일 이후에 환매숫수료가 없다. 적립식펀드의 경우엔 달마다 돈을 납입하기 때문에 환매 전 3개월 동안에 대해서만 수익이 났을 경우 수수료를 낸다. 장기투자가 목적인 펀드의 경우, 만기가 지나면 환매수수료를 면제한다. 환매수수료는 운용사나 판매사로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해당 펀드에 편입된다. 투자자들은 단기, 중기, 장기 등 투자 목적에 알맞은 상품을 골라야 그에 걸맞는 성과를 거둘 수 있다.

앤서니 볼턴 피델리티인터내셔널 투자부문 대표는 개인투자자들의 경우 적어도 3년, 가능하면 5년 앞을 내다보고 주식투자에 나서라고 조언한다. 적어도 3년 이내에 쓸 돈으로는 주식을 하지 말라는 것이다. 펀드의 주 운용 대상이 주식인 만큼 펀드투자자들도 볼턴의 조언을 새길 필요가 있다.

2. 자기 성향에 맞는 펀드를 골라라.

펀드는 크게 주식형, 채권형, 혼합형 등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고수익을 추구하는 공격적인 투자자라면 주식에 자금의 60% 이상을 투자하는 주식형펀드 상품이 알맞다. 대신 주식형펀드는 높은 수익을 추구하는 만큼 위험성도 높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안전한 투자를 원하는 사람은 채권에 60% 이상 투자하는 채권형펀드가 맞을 것이다. 주식형보다는 수익성은 낮을 수 있지만 채권 투자 비중이 많은 만큼 안정성은 높다. 안정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추구하려면 주식과 채권의 투자 비중이 60% 미만인 혼합형에 가입하면 된다.

주식시장이 호황일 때는 주식형펀드의 수익율이 채권형펀드를 압도하지만 주식 하락기에는 채권형펀드의 수익율이 상대적으로 좋다. 따라서 자신의 성향과 시장상황에 맞춰 주식형펀드와 채권형펀드, 혼합형펀드를 골라야 한다.







신고
Posted by sunnys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