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의 8/8일자 Daily Report에서 발췌한 글이다.

[자료 출처 : 키움증권 > 리서치센터 > 투자전략 > 일간증시전망]

Daily20080808.pdf





키움증권이 <현명한 투자자>의 저자이자 워렌 버펫의 스승으로 알려져 있는 벤자민 그레이엄이 제시한 7가지 기준을 통해서 방어적인 포트폴리오를 선정해 본 결과이다. 벤자민 그레이엄이 제시한 기준과 이를 국내 증시에 적용하면서 변경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회사의 적정규모: 벤자민 그레임은 평균 이상의 변화를 겪기 쉬운 중소기업들을 제외시켰다. 우리는 이를 위해서 KOSPI 200내 시총 4천억 이상의 기업을 선정했다.

2. 건실한 재무상태: 경기둔화기에서는 특히 회사의 건전한 재무상태가 요구된다. 우리는 유동 비율이 최소 2배, 부채가 순유동자산의 미만일 기준을 국내증시에서도 동일 적용했다.

3. 수익과 배당기록의 안정성: 그레이엄은 수익과 배당이 과거 10년과 20년 동안 지속될 것을
요구했는데, 우리는 IMF 상황을 고려해 이를 6년 지속기업으로 축소시켰다.

4. 이익의 성장: 3년 평균 주당수이익이 지난 10년 동안 최소한 1/3이상 증가해야한다는 조건을 동일 적용했다.

5. 적당한 PER: 현재 주가가 과거 3년 평균 순이익의 15배 이상이어서는 안된다는 조건을 동일 적용했다.

6. 적당한 PBR: 현재 주가가 지난 결산기 장부가치의 1.5배 이상이어서는 안된다는 조건을 동일 적용했다. 다만 15배 미만의 PER은 상대적으로 높은 PBR을 정당화시켜준다는 예외조건을 적용했다.

이렇게 정해진 기준에 따라 선정된 종목은 아래와 같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가치주라는 기준을 명확히 설명하는 기사입니다. 삼성전자는 명품주식임에는 틀림 없지만 가치주 입장에서 보면 가치주로 볼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가치주란 현재 보유하고 있는 기업가치에 비해 시장에서 저평가되고 있는 주식을 말합니다.

-----------------------------------------------------------------------------

출처 : 뉴스 > 이데일리 2008-05-16 08:08

- 밸류자산운용이 말하는 `좋은주식 고르는 방법`
- "기업가치-주가 차이없어 가치주로 보긴 힘들다"

[이데일리 이진철기자]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인 삼성전자(005930)를 가치주라고 말할 수 있을까?

삼성전자는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을 뿐만 아니라 정보기술(IT) 업종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우량기업이라는 평가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삼성전자 주가는 70만원 중반대로 시가총액도 125조원대에 달하고 있다.

16 일 장기·가치투자 철학으로 명성을 쌓고 있는 한국밸류자산운용이 최근 투자자들에게 발송한 `한국밸류 10년투자 주식투자신탁 1호`의 자산운용보고서는 삼성전자에 대해 가치투자의 입장에서 본다면 기업가치와 주가의 차이가 크지 않기 때문에 가치주로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2007년 실적을 감안할 때 삼성전자의 주가는 기업가치에서 크게 벗어나 있지 않기 때문이라는 것을 이유로 꼽았다. 가치투자의 입장에서 본다면 삼성전자의 현재 기업가치와 주가의 차이가 크지 않기 때문에 가치주로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그러나 삼성전자의 순이익이 10조원으로 증가한다면 실적이 10%로 상승하는 것으로, 시중금리가 5% 내외임을 감안할 때 가치주로 분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2007년 순이익은 7조4250억원을 기록했다.

아울러 삼전전자의 실적이 작년 수준을 유지하는데 주가가 갑자기 50% 하락한다면 기업가치는 변하지 않더라도 가치주 대열에 합류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 고서는 SKT(017670)의 경우 실적과 자산가치, 배당 등을 감안할 때 현 주가수준에서는 대표적인 가치주라고 밝혔다. 다만 주가가 현재의 2배로 오르거나 이익이 절반으로 감소한다면 그 시점에선 더이상 가치주로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가치주는 중소형주다`라는 인식도 오해라고 지적했다. 가치주의 기준은 기업가치와 주가의 차이일 뿐 다른 요인들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이다. 특히 시가총액의 크기는 가치주의 기준과 전혀 관계없는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보 고서는 "2007년 하반기 많은 중소형주가 상승해 가치주 클럽을 졸업하는 중소형주들이 속출했다"면서 "반대로 많은 대형주들은 폭락해 새로이 가치주 대열에 합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치투자 대상은 시장환경에 따라 변화가 있다"면서 "시장에는 언제나 기업가치에 비해 저평가를 받는 주식이 존재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언제나 가치투자의 기회는 있다"고 말했다.

한편 보고서는 좋은 주식을 고르는 방법에 대해선 가장 먼저 주식투자하려는 기업에 대해 많은 것을 알고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적어도 그 회사가 어떤 제품 혹은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는지 정도는 충분히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는 것.

이같은 원칙을 적용해서 신세계라는 기업의 주식을 사고 싶다면 이마트를 몇번 방문하는 수고를 아껴서는 안되고, 이마트가 다른 할인점에 비해 어떤 점에서 고객을 만족시키고 있는지를 이해할 수 있다면 그 주식을 살 수 있는 기본적인 준비가 됐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그 다음으론 기업의 부채나 이익 안정성 등 기본적인 재무상태를 파악하고, 경영환경 등이 불안한 요소가 있는 주식은 가능하면 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신영증권에서 추천하는 가치주입니다.

2007년 결산 기준으로 6개 종목이 ROE 20% 이상을 보이고 있고, 덕산하이메탈 종목은 현 주가보다 BPS가 오히려 더 높습니다. 즉 해당 종목의 현주가가 청산가치보다 낮다는 말이 됩니다.

종목 5/16일현재가 2007년 결산기준
EPS BPS ROE
파트론 7,220 985 4,955 22.44
아이크래프트 4,180 920 4,027 25.26
덕산하이메탈 4,550 1,179 7,100 19.06
나이스 4,265 476 2,452 20.85
희림 8,660 697 3,206 22.71
와이지-원 5,590 456 3,529 13.77
진로발효 13,800 1,424 6,844 22.82
한국전자금융 4,100 377 1,956 20.72
큐릭스 7,600 561 3,978 14.87


--------------------------------------------------------------------------------

출처 : 뉴스 > 이데일리 2008-05-16 08:06

[이데일리 유환구기자] 신영증권은 16일 "주도 업종이 매번 바뀌는 순환매 업황에서 대안은 가치투자"라며 유망 가치주 9개를 선정해 제시했다.

이경수 신영증권 연구원은 "앞으로 지수상승을 주도할 업종이 증권주냐, 수출주냐, 중국관련주이냐에 대한 논란은 소모적"이라며 "현재 장세에 가치투자에 관심을 가져보는 것이 좋은 전략"이라고 판단했다.

신 영증권은 가치주를 선정하는 방식 가운데 그레이엄과 워렌버핏 방식을 적용, 유망 가치주로 파트론(091700), 아이크래프트(052460), 덕산하이메탈(077360), 나이스(036800), 희림(037440), 와이지-원(019210), 진로발효(018120), 한국전자금융(063570), 큐릭스(035210)를 제시했다.

--------------------------------------------------------------------------------

저평가된 가치株 찾아라

출처: 뉴스 > 한국경제 2008-05-16 18: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워런 버핏 등 가치주 투자 대가들의 종목 선정 기준에 맞는 주식들이 코스피보다 평균 2배 정도 높은 수익률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저평가된 가치주에 투자하는 전략이 시장 흐름에 따라가는 것보다 더 효과적이라는 분석이다.

이경수 신영증권 연구원은 16일 가치주 투자의 대가로 꼽히는 워런 버핏과 벤자민 그레이엄이 종목을 선정하는 기준에 맞춰 국내 증시에서 해당 종목을 선별,상승률을 조사한 결과 코스피지수의 2배를 웃돌았다고 밝혔다.

실제로 2006년 실적이 두 가치주 대가의 기준을 통과한 20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2007년부터 투자했을 경우를 상정해 추산한 수익률은 97.0%(14일 종가 기준)로 코스피상승률(28.5%)의 3배를 넘었다.

같은 방식으로 조사한 2005년과 2006년 투자수익률도 각각 196.7%(33개 종목)와 65.1%(30개 종목)로 나타나 코스피 상승률의 2배에 달했다.

이 연구원은 "최근 몇 년 동안 업종대표주 주도로 장기 상승장이 전개됐지만 실제 저평가 가치주에 대한 장기투자가 더 효과적인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지금 장세처럼 장기 상승에 대한 확신이 없을 때는 수출주와 중국 관련주 중에서 어느 것을 선택할 것인지 고민하기보다 실적에 비해 주가가 낮은 가치주에 집중하는 전략이 유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런 버핏의 종목 선정 기준은 △최근 3년간 자기자본이익률(ROE) 10% 이상 △부채비율 100% 이하 △영업이익률 10% 이상 △최근 5년 평균 EPS 증가율 10% 이상 등이다.

그레이엄은 △순유동자산이 시가총액의 66.6% 이상 △배당수익률이 국채수익률의 66.6% 이상 △현금흐름이 시가총액 이상 △요구수익률이 국채수익률 이상 등을 잣대로 사용한다.

신영증권은 지난해 실적에서 이들 8개 기준 가운데 6개 이상을 충족하는 가치주로 △파트론 △아이크래프트 △덕산하이메탈 △나이스정보통신 △희림건축사무소 △와이지원 △진료발효 △한국전자금융 △큐릭스 등 9개를 선정했다.

이들 종목의 올 누적수익률은 평균 3.2%로 코스피(-0.5%)보다 앞선다.

백광엽 기자 kecorep@hankyung.com








신고
Posted by sunnysky

조엘 그린블라트가 지은 '주식시장을 이기는 작은책 (The Little Book That Beats the Market)'에 나오는 원리를 응용한 방법입니다.  셀프펀드(http://www.selffund.co.kr/)라는 관련 사이트도 있습니다.

---------------------------------------------------------------------

[머니투데이 김유경 기자]["기준에 따라 저평가우량주 선별, 장기간 묻어둔다"]

일정한 기준에 의해 저평가된 우량주를 선정해서 1년 이상 묻어두면 시장수익률 대비 초과수익률을 얻을 수 있다는 단순한 진리가 다시 부각되고 있다. 이른바 저위험 고수익(Low Risk High Return) 비법이다.

원리는 단순하다. 주가수익비율(PER), 총자산수익률(ROA), 주당영업활동현금흐름(CFPS), 흑자 연속성 등 주가와 상관관계가 크다고 인정된 재무지표를 보고 우량한 기업을 염가에 사서 시장이 알아줄 때까지 묻어두는 것이다.

요즘은 증권사나 온라인 정보사이트에서 종합적으로 계산된 포트폴리오를 과거 수익성과와 함께 제시하고 있다. 다만 어느지표를 쓰느냐에 따라 종목변별력과 성과는 차이가 나므로 주의를 요한다.

NH투자증권은 최근 자체 개발한 투자비중 결정모형에 따른 핵심우량주 포트폴리오의 투자성과가 매우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박선오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2001년 4월말부터 2008년 3월말까지 약 7년간 100억원을 최적투자비중에 의한 핵심우량주에 투자했을 때 575억원으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며 "이는 연복리 28.4%의 수익률로 같은 기간 코스피 수익률 16.7%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핵심우량주는 하락국면에서 코스피보다 덜 하락하고 상승국면에서는 상승을 주도하는 특징을 보였으며 보합국면에서는 특히 강한 면모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NH투자증권은 2008년 핵심우량주로 현대차, SK텔레콤, 현대모비스, 대한항공, 호남석유 등 10종목을 제시했다.

NH투자증권에서 제시한 핵심우량주는 △우량성 순위 상위 50% △주당영업활동현금흐름(CFPS) 순위 상위 50%, 3년 연속흑자기업, 3년 연속흑자규모의 합이 상위 20%, 시가총액 상위 10% 등 다섯가지 조건을 동시에 만족시켜주는 기업이다.

연평균 40%대의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진 미국 펀드매니저 조엘 그린블라트의 마법공식도 비슷한 스킴이다.

가령 보험과 금융업종을 제외한 시가총액 300억원 이상인 종목 중 ROA와 PER의 순위를 합해서 산출해 낸 우선순위가 높은 1~3위 종목을 매월 균등분할매수해 일년 보유후 순차적으로 매도하는 방법이다.

즉 12개월이 되면 36종목을 보유하게 되는데 이를 최소 3년이상 반복할 경우 시장수익률 대비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같은 마법공식은 셀프펀드사이트 등에서 자동으로 계산해주고 있다.

대우증권은 지난 2005년 마법공식을 차용해 상위 50개 종목을 고른 결과 1년간 평균 주가 상승률은 127.3%로 코스피지수 상승률 54.3%보다 2.3배나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NH투자증권의 포트폴리오나 마법공식은 투자규모가 각각 10억원, 5000만원 이상인 경우를 기준으로 하고 있어 투자액이 적을 경우에는 마법공식을 활용한 펀드를 찾아 간접투자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지적도 있다.

박선오 애널리스트는 "당사가 제시한 포트폴리오는 초기투자액 10억원을 기준으로 제시한 것"이라며 "하지만 균등한 투자비중으로 최소 1000만원 이상 투자한다면 비슷한 투자수익을 기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아이투자닷컴(www.itooza.com)에서 메일링 받는 내용입니다.

------------------------------------------------------------------------

[솔솔뉴스][실전투자 가이드] 가치의 절반도 안되는 주식들

미국발 훈풍에 힘입어 어제 미스터 마켓이 크게 웃었습니다. 자기가 가진 주식이 오르지 않으면 아무 소용없기 때문에 별의미가 없을 수 있지만, 굳이 따지자면 종합주가지수 1800선도 회복했습니다. 어떻게 좋은 일 좀 있으셨습니까?

혹시라도 그렇지 않더라도 낙담할 필요는 전혀 없습니다. 시장은 항상 열리고, 돈 벌 기회는 얼마든지 있으니깐요. 문제는 놓쳐버린 기회도 아니고, 돈이 없는 것도 아닙니다. 늘상 듣는 말이지만, 투자에서 가장 큰 문제는 준비되지 못한 자기자신이라는 투자 대가들의 조언을 다시 새기면서 오늘 하루도 즐겁게 시작하세요.

오늘은 아이투자가 직접 골라낸 싸고 좋은 주식 리스트를 소개합니다. 물론 이것이 곧바로 투자해야할 주식을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오늘 소개하는 PBR(주가순자산비율)이 낮은  주식 리스트는 회사의 순자산가치에 비해 주가가 어느 수준인지를 보여주는 기준에 따라 골라낸 것입니다.

단순히 PBR로만 본다면 0.5배에도 못미치는 주식들이 수두룩 합니다. 회사의 순자산가치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거죠. 일단은 '싼 맛'에 관심을 가져볼 만한 주식들의 리스트를 확인하시구요, 이런 주식에 투자할 때의 주의점도 놓치지 마시기 바랍니다. 메일에 모두 소개할 수 없어 관련 내용을 링크합니다. 투자에 많은 도움이 되시기 바랍니다.

[단독] 거래소 저PBR 1위 주식은?...TOP50
[단독] 코스닥 저PBR 1위 주식은?

좋은 하루 되세요!

<>한국투자교육연구소(KIERI)








신고
Posted by sunnysky
출처 : 뉴스 > 한겨레 2008-02-11 21:39

뉴스 : 기관들, 가치주 저가매수 시동걸었다

[내용 요약]
- 올 약세장서 ‘지분 5% 이상’ 확보한 우량기업 35곳
  : 주요 기관들의 올해 대량 주식 보유(5% 이상) 변동현황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한국밸류자산운용 :  경농(5.1%), 디피아이홀딩스(5.34%), 방림(6.67%), 조선내화(5.54%), 우주일렉트로닉스(7.9%) 등

2. 미래에셋자산운용 : 대한항공(8.04%), 현대건설(5.78%)

3. 케이티비자산운용 : 시공테크(8.08%), 다윈텍(6.76%)

4. 신영투자신탁운용 : 동일방직(7.41%), 호성케멕스(5.02%)

5. 삼성투자신탁운용 : 삼정피앤에이(5.7%)







신고
Posted by sunnysky
출처 : 뉴스 > 파이낸셜뉴스 2008-02-12 05:12

뉴스 : 기관 코스닥 알짜株 ‘러브콜’

[내용 요약]

- 가치주 투자로 주목받는 신영투신운용과 한국밸류자산운용은 최근 새로운 코스닥 종목을 포트폴리오에 추가

- 신영투신운용은 동국제약 지분 5.19%를 보유. 지난 1월 초부터 꾸준히 매수. 씨디네트웍스도 지난달 2일 이후 꾸준히 매수, 지분율을 4.72%까지 높임.

- 한국밸류자산운용은 이오테크닉스와 능률교육에 주목. 한국밸류자산운용은 지난해 말부터 이오테크닉스를 매수, 지난 4일 이오테크닉스 지분 10.52%를 보유. 능률교육 역시 지난달 7일부터 꾸준히 사들여 현재 4.72% 지분을 확보한 상태.

- 기존 보유 종목도 추가 매수. 우주일렉트로닉스 보유 지분을 7.90%에서 9.38%로 늘렸고 아이디스는 7.36%에서 8.44%로 늘림. 코위버와 리노공업 지분율도 8.70%, 8.58%로 각각 늘어남.

- 이밖에 한화투신운용도 디앤샵을 7.76% 신규 취득. 밸류에셋매니지먼트는 케이엘테크(지분율 17.20%)를 사들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sunnys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