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출처 : 뉴스 > 파이낸셜뉴스 2008-04-13 16: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SH자산운용의 '탑스 밸류 주식형펀드'는 이름 때문에 '가치주펀드'로 잘못 오해하는 경우가 많지만 엄밀하게 말하면 이 펀드는 가치형과 성장형 두 가지 성격을 모두 가지고 있다.

이 펀드 운용을 맡고 있는 SH자산운용 정인기 팀장은 '주식을 성장주나 가치주로 도식화해서 구별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며 '탑스 밸류 펀드는 해당 회사가 갖고 있는 가치와 이것이 표출되는 가격의 차이에 투자해 그 차익을 노리는 펀드'라고 설명했다.

대형주와 중형주, 소형주 그리고 성장주, 가치주를 구분하지 않고 개별 기업의 저평가 여부만 판단해 투자한다는 의미이다. 이 때문에 하락 국면에서 강한 일반적인 가치주 펀드의 성격을 넘어 증시가 보합 또는 상승할 때도 뛰어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일례로 증시가 하락세를 보였던 지난해 11월 1일(2063.14)부터 올해 2월 29일(1711.62) 이 펀드는 -13.79%로 국내 펀드 중 수익률 1위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상승세를 보였던 지난해 3월 3일(1605.78)∼10월31일(2064.85) 동안에는 68.87%로 전체 펀드 중 3위에 이름을 올렸다. 게다가 연초 이후 급등락 장에서는 다소 고전을 하고 있지만 6개월 이후부터는 벤치마크 대비 월등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정 팀장은 '이 펀드에는 밸류에이션이 다소 높은 대형주와 가치주 성격을 가진 중소형주가 혼재돼 있다'며 '이 때문에 시장 상승 시 좀 더 추가 수익을 노리거나 하락장에서 방어하며 안정적 수익을 원하는 투자자에게 적당한 상품'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3월 24일 기준으로 상위 종목은 삼성전자, 현대차, 한국전력, SK텔레콤등 대형주가 모두 차지했고, 이외에 남해화학이 3.4%로 전체 중 5위에 올라와 있다.

'올해 시장은 지수가 등락하며 연초보다 연말에 약간 상승세를 보인 지난 2006년도와 비슷한 양상을 보일 것'이라며 '이런 장에서는 성장형 펀드보다는 가치형 스타일의 펀드 성과가 더 좋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탑스 밸류 펀드는 팀운용과 매니저의 역량이 적절하게 조화돼 운용된다. 펀드매니저는 모델포트폴리오(MP)를 의무적으로 70% 이상 편입해야 하지만 통상적으로는 80∼90%가량을 포함시킨다.

정인기 팀장은 '포트폴리오 구성 단계부터 매니저와 애널리스트가 충분한 교감을 하고 보다 안정적인 운용을 한다는 취지에서 원칙에 충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그는 최근 수익률 급락을 경험하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조언도 잊지 않았다.

'시장이 불안할 때는 어느 자산이든 낙관적인 기대는 금물'이라며 '펀드의 위험에 대해 다시 한번 되새겨보는 계기가 되고 또 요구수익률도 낮춰 접근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덧붙였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