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5선발로서 박찬호선수와 경쟁하던 제이슨 존슨이 마이너리그로 갔습니다. 1명이 탈락했으니 다저스 5선발은 아래 기사와 같이 에스테반 로아이자와 박찬호 둘 중 하나가 될 것 같습니다. 50만불 계약인데 스프링캠프에서 무실점을 기록하고 있어 'a marvelous comeback'이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Other key decisions involve positions where the Dodgers would seem to have too many, rather than not enough, candidates. The fifth starter competition has become a duel primarily between Esteban Loaiza, who has a guaranteed $6.5 million contract, and Park, who hasn't allowed an earned run during a marvelous comeback spring while working on a Minor League contract for $500,000.

출처 : Dodgers home from memorable trip
Focus returns to 2008 season after groundbreaking series
By Ken Gurnick / MLB.com

[존슨의 마이너행 기사해석]

다저스는 아리조나로 가기 전에 화요일 오른손 투수인 제이슨 존슨을 마이너리그 캠프로 보냄으로써 또 하나의 마지막 로스터 정리를 했다.

올해 34살인 존슨 스프링 캠프에서 5번 등판했으며 8이닝을 던졌으며 방어율 4.50, 삼진 3개, 볼넷 6개를 기록했다.

존슨은 일본 세이부 라이온즈에서 한 시즌을 보냈고 지난달 다저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체결하여 초청선수 자격으로 스프링캠프에 참여했다. 10년동안 메이저리그에서 주로 선발 투수로 뛰었으며 7개 팀을 옮겼으며 통산 55승 98패 방어율 4.99를 기록했다.

존슨은 스프링캠프 동안 오른손 투수인 Yhency Brazoban, 그렉 존스, 박찬호 및 다른 선수들과 다저스의 로스터에 들기 위해 경쟁을 했었다.

03/18/2008 4:15 PM ET
JUPITER, Fla. -- The Dodgers made one final roster move on Tuesday before heading to Arizona, reassigning veteran right-hander Jason Johnson to Minor League camp.

Johnson, 34, made five Grapefruit League appearances for the Dodgers, finishing with a 4.50 ERA. He struck out three batters and walked six over eight spring innings.

After spending one season pitching for the Saibu Lions in Japan, Johnson signed a Minor League deal with the Dodgers last month, accepting a non-roster invitation to Spring Training. In a 10-year Major League career spent mostly as a starting pitcher, Johnson bounced between seven different teams, compiling a 55-98 record and 4.99 ERA.

He had been competing with fellow right-handers Yhency Brazoban, Greg Jones and Chan Ho Park -- among others -- for a roster spot with the Dodgers.


신고
Posted by sunnysky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