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현선수가 다이아몬드백스로 되돌아 갔습니다. 김병현선수가 가장 좋았던 시즌을 보냈던 구단이기에 다시 한번 화려하게 부활하기를 기대해 봅니다.

[다이아몬드백스 구단이 웨이버 공시를 통해 김병현선수를 얻다. 시릴로 선수도 받아들였다]

지난 수요일 통산 최다인 10개 삼진을 잡은 김병현선수는 올해 말린스와 록키스에서 6승5패 4.65 방어율을 기록했다. 플로리다는 콜로라도로 부터 5월13일 구원투수 호르세 훌리오와 김병현선수를 맞바꿨다.

올해 28살인 김병현선수는 처음 4시즌 이상을 아리조나에서 구원투수로 활약했고 1999년부터 2002년 사이에 70세이브를 달성했다. 2001년 다이아몬드백스가 월드시리즈 챔피언에 올랐을 때 마무리 투수였다. 당시 김병현선수는 뉴욕 양키즈 스타디움에서 두번씩이나 2점 홈런을 허용하여 승리를 지키지 못했다. 이후 아리조나는 홈으로 돌아와서 마지막 두 경기를 승리하였다.

김병현선수는 2003년 선발로테이션에 합류한 이후 팀으로부터 신뢰를 잃어 보스톤 레드삭스의 쉐어 힐렌브랜드 선수와 5월29일 맞 트레이드 되었다.

 (이후로는 김병현선수 이야기가 아니네요.)

Diamondbacks claim former pitcher Kim off waivers, add Cirillo
     
Aug. 3, 2007 CBS SportsLine.com wire reports           
     
MIAMI -- Byung-Hyun Kim is headed back to Arizona.

The Diamondbacks claimed the South Korean right-hander off waivers from the Florida Marlins on Friday.

Kim, who struck out a career-high 10 against the Rockies on Wednesday, was 6-5 with a 4.63 ERA with the Marlins and Rockies. Florida acquired him from Colorado on May 13, in a trade for reliever Jorge Julio.

Kim, 28, spent his first four-plus seasons as a reliever in Arizona, saving 70 games from 1999-2002. Kim was the closer for the Diamondbacks in their World Series championship season of 2001, surrendering two memorable game-blowing home runs to New York at Yankee Stadium before Arizona returned home to win the final two games.

Kim fell out of favor after the team put him in the starting rotation in 2003, and was traded on May 29, 2003 to the Boston Red Sox for Shea Hillenbrand.

The Diamondbacks also claimed infielder Jeff Cirillo off waivers from the Minnesota Twins on Friday.

To make room, Arizona moved Randy Johnson from the 60-day disabled list and designated infielder Brian Barden for assignment.

The Marlins started Friday's game against the Houston Astros with 24 players and will make a roster move on Saturday to replace Kim.
AP NEWS
The Associated Press News Service

Copyright 2006-2007, The Associated Press, All Rights Reserved
신고
Posted by sunnysky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