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엘 그린블라트가 지은 '주식시장을 이기는 작은책 (The Little Book That Beats the Market)'에 나오는 원리를 응용한 방법입니다.  셀프펀드(http://www.selffund.co.kr/)라는 관련 사이트도 있습니다.

---------------------------------------------------------------------

[머니투데이 김유경 기자]["기준에 따라 저평가우량주 선별, 장기간 묻어둔다"]

일정한 기준에 의해 저평가된 우량주를 선정해서 1년 이상 묻어두면 시장수익률 대비 초과수익률을 얻을 수 있다는 단순한 진리가 다시 부각되고 있다. 이른바 저위험 고수익(Low Risk High Return) 비법이다.

원리는 단순하다. 주가수익비율(PER), 총자산수익률(ROA), 주당영업활동현금흐름(CFPS), 흑자 연속성 등 주가와 상관관계가 크다고 인정된 재무지표를 보고 우량한 기업을 염가에 사서 시장이 알아줄 때까지 묻어두는 것이다.

요즘은 증권사나 온라인 정보사이트에서 종합적으로 계산된 포트폴리오를 과거 수익성과와 함께 제시하고 있다. 다만 어느지표를 쓰느냐에 따라 종목변별력과 성과는 차이가 나므로 주의를 요한다.

NH투자증권은 최근 자체 개발한 투자비중 결정모형에 따른 핵심우량주 포트폴리오의 투자성과가 매우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박선오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2001년 4월말부터 2008년 3월말까지 약 7년간 100억원을 최적투자비중에 의한 핵심우량주에 투자했을 때 575억원으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며 "이는 연복리 28.4%의 수익률로 같은 기간 코스피 수익률 16.7%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핵심우량주는 하락국면에서 코스피보다 덜 하락하고 상승국면에서는 상승을 주도하는 특징을 보였으며 보합국면에서는 특히 강한 면모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NH투자증권은 2008년 핵심우량주로 현대차, SK텔레콤, 현대모비스, 대한항공, 호남석유 등 10종목을 제시했다.

NH투자증권에서 제시한 핵심우량주는 △우량성 순위 상위 50% △주당영업활동현금흐름(CFPS) 순위 상위 50%, 3년 연속흑자기업, 3년 연속흑자규모의 합이 상위 20%, 시가총액 상위 10% 등 다섯가지 조건을 동시에 만족시켜주는 기업이다.

연평균 40%대의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진 미국 펀드매니저 조엘 그린블라트의 마법공식도 비슷한 스킴이다.

가령 보험과 금융업종을 제외한 시가총액 300억원 이상인 종목 중 ROA와 PER의 순위를 합해서 산출해 낸 우선순위가 높은 1~3위 종목을 매월 균등분할매수해 일년 보유후 순차적으로 매도하는 방법이다.

즉 12개월이 되면 36종목을 보유하게 되는데 이를 최소 3년이상 반복할 경우 시장수익률 대비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같은 마법공식은 셀프펀드사이트 등에서 자동으로 계산해주고 있다.

대우증권은 지난 2005년 마법공식을 차용해 상위 50개 종목을 고른 결과 1년간 평균 주가 상승률은 127.3%로 코스피지수 상승률 54.3%보다 2.3배나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NH투자증권의 포트폴리오나 마법공식은 투자규모가 각각 10억원, 5000만원 이상인 경우를 기준으로 하고 있어 투자액이 적을 경우에는 마법공식을 활용한 펀드를 찾아 간접투자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지적도 있다.

박선오 애널리스트는 "당사가 제시한 포트폴리오는 초기투자액 10억원을 기준으로 제시한 것"이라며 "하지만 균등한 투자비중으로 최소 1000만원 이상 투자한다면 비슷한 투자수익을 기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신고
Posted by sunnysky


티스토리 툴바